기사검색

천우희 화보, 깊이 있는 눈빛+맑고 자연스러운 본연의 매력 ‘시선강탈’

20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 통해 화보 공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 천우희 화보 <사진출처=하퍼스 바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천우희의 화보를 공개했다. 

 

‘배우의 방’을 콘셉트로 자연광이 비추는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천우희는 깊이 있는 눈빛과 맑고 자연스러운 본연의 매력을 드러낸 것.

 

이어진 인터뷰에서 곧 방영을 앞둔 JTBC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속 ‘도다해’ 역할을 맡으며 준비한 점을 묻자 “작품이 들어가기 전 감독님께서 사회적인 관계 속에서 인간 천우희는 어떤 모습일지 연기해달라고 했다. 그 점이 어렵더라도 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다. 또 고두심 선배님과 같이 연기를 하는 점도 기대됐다. 지난 몇 년 간 작품을 맡으면 영혼을 갈아 넣듯 임해 왔다. 이번 작품에서는 처음으로 무방비 상태로 나를 두고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임하려 했다”고 말했다.

 

올해 공개를 앞둔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 쇼’ 속 베일에 싸인 인물에 대한 힌트를 달라는 질문에는 “연민을 하나도 느낄 수 없는 인물이다. 누군가 천우희는 ‘별의별 도라이’ 연기를 잘하는 사람인 것 같다는 얘기를 들은 적 있다. 내가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인물을 그렇게 연기했을 때 어떤 쾌감이, 신선함이 생겨나지 않을까. 정반대의 접근으로 선택한 캐릭터다”고 답했다.

 

데뷔 20주년을 맞은 소감에 대해서는 “숫자가 뭐 그렇게 중요해’싶다가 ‘이 일을 이렇게 오래 했다니!’ 대견하기도 하고. 이런 양가적인 성향이 일을 계속하도록 균형감을 주는 것 같다. 한쪽으로만 치우친다면 나태해지든 너무 몰아붙이든, 괴로웠을 같다”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천우희의 화보 및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4월호와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 Woo-hee’s pictorial, deep eyes + clear and natural charm ‘steals the eye’

 

The pictorial was released through fashion magazine ‘Harper’s Bazaar’ Korea on the 20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Fashion magazine <Harper's Bazaar> Korea released a pictorial of actress Chun Woo-hee through a press release on the 20th.

 

In this pictorial, which was held in a studio with natural light under the concept of an ‘actor’s room,’ Chun Woo-hee revealed her deep eyes and clear, natural charm.

 

In a follow-up interview, when asked what she had prepared for taking on the role of ‘Do Da-hae’ in the upcoming JTBC drama ‘I’m Not a Hero’, she said, “Before starting the work, the director asked me to portray what the human Chun Woo-hee would be like in social relationships. Even though it was difficult, I had a strong desire to do it. He was also looking forward to acting with senior Go Doo-shim. Over the past few years, he has worked as if he was putting his soul into a project. “In this work, I was left defenseless for the first time and tried to approach it with more composure,” he said.

 

When asked to give a hint about the mysterious character in the Netflix series ‘The Eight Show’, which is scheduled to be released this year, he answered, “He is a character who cannot feel any sympathy. I once heard someone say that Chun Woo-hee seems to be a person who is good at acting as a ‘Dorai of different stars’. Wouldn’t it be a certain pleasure and freshness to play a character I can’t understand at all like that? “He is a character chosen with the opposite approach,” he replied.

 

Regarding his feelings on the 20th anniversary of his debut, he said, “I thought, ‘Why are numbers so important?’ and then I was proud, ‘I can’t believe I’ve been doing this for this long!’ This ambivalent tendency seems to give me a sense of balance to continue my work. He expressed his affection for his acting, saying, “If I was biased to one side, I would either become lazy or push myself too hard, and it would be painful.”

 

Chun Woo-hee's pictorial and interview can be found in the April issue of <Harper's Bazaar> and on its website.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