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베이비몬스터, 신보 트랙리스트 공개..막강 프로듀서진 총출동

찰리 푸스부터 트레저 최현석·유수 작가진 합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 베이비몬스터, 신보 트랙리스트 공개 <사진출처=YG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YG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의 성공적인 공식 데뷔를 위해 막강한 프로듀서진이 총출동, 전 세계 음악팬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0일 공식 블로그에 '[BABYMONS7ER] TRACKLIST'를 게재했다. 강렬한 레드 컬러 배경 위를 수놓은 첫 번째 미니 앨범의 7개 트랙 면면이 화려하다.

 

'MONSTERS (Intro)'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SHEESH', 'LIKE THAT', 'Stuck In The Middle (7 ver.)', 'BATTER UP (7 ver.)', 'DREAM', 'Stuck In The Middle (Remix)' 등 힙합부터 발라드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들로 가득 채워진 것.

 

오랜 시간 공을 들여온 만큼, 막강한 프로듀서진이 협업해 완성도를 높였다. 베이비몬스터의 데뷔 전부터 함께하며 든든한 지원사격에 나섰던 프로듀서 CHOICE37을 필두로 DEE.P, 트레저 최현석, 그리고 해외 유수의 작가진들이 합류했다.

 

특히 베이비몬스터를 위해 3번 트랙 'LIKE THAT'을 선물한 세계적 싱어송라이터 찰리 푸스(Charlie Puth)의 이름이 눈길을 끈다. 다수의 메가 히트곡을 보유한 아티스트인 만큼 그의 감각적 사운드와 만난 베이비몬스터의 표현력이 어떠한 시너지를 발휘할지 주목된다.

 

YG 측은 "마침내 7명의 목소리로 베이비몬스터의 첫 번째 미니 앨범이 완성됐다"며 "이들 모두의 탄탄한 음악적 역량은 물론, 완벽한 합을 이룬 팀의 아이덴티티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음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앨범을 기점으로 베이비몬스터는 왕성한 활동을 펼친다. 음악 프로그램을 비롯한 방송 활동, 팬 사인회 등으로 국내 팬들에 친숙하게 다가갈 전망이다. 

 

또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싱가포르·타이페이·태국 방콕까지 아시아 5개 지역으로 이어지는 팬미팅 투어, 일본 최대 음악 페스티벌인 '서머소닉 2024' 등으로 글로벌 저변 확장에 나선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aby Monster, new album tracklist revealed...powerful producer team in full force

 

From Charlie Puth to Treasure Choi Hyun-seok and Yusu writers join the team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For the successful official debut of 'YG's new girl group' Baby Monster, the powerful production team came out in full force, raising the expectations of music fans around the world.

 

The agency YG Entertainment posted ‘[BABYMONS7ER] TRACKLIST’ on its official blog on the 20th. The seven tracks of the first mini album are gorgeous, embroidered on a strong red background.

 

Starting with 'MONSTERS (Intro)', the title songs 'SHEESH', 'LIKE THAT', 'Stuck In The Middle (7 ver.)', 'BATTER UP (7 ver.)', 'DREAM', 'Stuck In The It is filled with a variety of genres of music, from hip-hop to ballads, including 'Middle (Remix)'.

 

As we worked hard for a long time, the powerful production team collaborated to improve the level of perfection. Led by producer CHOICE37, who had been with Baby Monster even before his debut and provided strong support, DEE.P, Treasure Choi Hyun-seok, and leading overseas writers joined.

 

In particular, the name of world-famous singer-songwriter Charlie Puth, who presented track 3 'LIKE THAT' to Baby Monster, attracts attention. As he is an artist with multiple mega-hit songs, attention is being paid to the synergy that Baby Monster's expressive power combined with his sensuous sound will create.

 

YG said, "Baby Monster's first mini-album has finally been completed with the voices of 7 people. It will be an album where you can fully feel not only the strong musical capabilities of all of them, but also the identity of a team that is a perfect combination."

 

Meanwhile, starting with this album, Baby Monster will be actively promoting. It is expected that they will become familiar with domestic fans through music programs, broadcasting activities, and fan signing events.

 

In addition, they will expand their global base through a fan meeting tour that starts in Tokyo, Japan and continues through five Asian regions, including Jakarta, Singapore, Taipei, Indonesia, and Bangkok, Thailand, and Japan's largest music festival, 'Summer Sonic 2024'.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