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강인, ‘하극상 논란’ 사과 “실망시켜 죄송..더 좋은 사람 되겠다”

20일 축구대표팀 공식 훈련 앞두고 대국민 사과 전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 이강인, ‘하극상 논란’ 사과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FC)과 충돌해 ‘하극상 논란’을 빚었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FC)이 이번 사태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했다.

 

이강인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공식 훈련에 앞서 대국민 사과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취재진 앞에서 90도 인사를 건넨 이강인은 “이렇게 많이 찾아와 줘서 감사드린다. 먼저 이번에 이렇게 기회를 준 황선홍 감독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강인은 “아시안컵 기간 너무 많은 사랑, 관심 그리고 많은 응원을 해줬는데, 그만큼 보답해드리지 못하고 실망시켜 드려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 이강인은 “저도 이번 기회로 많이 배웠고, 모든 분의 쓴소리가 저한테 앞으로 큰 도움이 될 수 있게 많은 반성을 하고 있는 기간이다”며 “앞으로는 좋은 축구 선수뿐만이 아니라, 더 좋은 사람 그리고 팀에 더 도움이 되고 더 모범적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한국 축구에 많은 관심, 응원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손흥민은 “이강인이 어제 선수단과 다같이 만나는 자리가 있었고, 모든 선수 앞에서 자기가 어떤 행동을 했고, 무엇을 잘못했는지 등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흥민은 “사과에는 용기가 필요한데, 이강인이 용기 있는 자세를 보여줘 선수들도 그 마음을 잘 받아줬다. 우리가 똘똘 뭉칠 계기가 생긴 것 같다”며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것만큼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고 전했다.

 

또 손흥민은 “모두가 실수하고, 그 실수를 통해서 많은 것을 배운다고 생각한다. (이강인이) 어린 선수인 만큼, 더 단단해지고 대표팀이 어떤 건지 알 수 있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 이강인이 더 멋진 선수, 좋은 사람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손흥민은 손가락 탈구에 대해 “이제 손가락 이야기는 안 해도 될 것 같다. 소속팀 토트넘 감독님도 이야기했는데, 제가 축구선수다 보니 손가락 하나 없어도 된다고 했다”며 “걱정한 만큼은 심각한 부상이 아니다”며 “이 정도 아픔은 모든 축구선수가 갖고 있다. 손가락 이야기는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은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3차전을 치른다. 이어 26일에는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4차전을 벌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Kang-in apologizes for the ‘bottom line controversy’ “I’m sorry for disappointing you... I will become a better person”

 

Apology to the public ahead of official training on the 20th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Lee Kang-in (Paris Saint-Germain FC), who caused a 'bottom controversy' by clashing with Korean national soccer team captain Son Heung-min (Tottenham Hotspur FC) at the '2023 Asian Football Confederation (AFC) Qatar Asian Cup', is involved in this incident. I apologized again for that.

 

Lee Kang-in took the time to apologize to the public ahead of the national soccer team's official training held at the Seoul World Cup Stadium on the 20th. Lee Kang-in, who gave a 90-degree bow in front of reporters that day, said, “Thank you for coming so many times.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thank director Hwang Seon-hong for giving me this opportunity.”

 

Lee Kang-in then said, “You gave me so much love, interest, and support during the Asian Cup, but I wanted to say I’m so sorry for not being able to repay you and disappointing you.”

 

Lee Kang-in also said, “I learned a lot through this opportunity, and it is a period of reflection so that everyone’s bitter comments can be of great help to me in the future.” He added, “From now on, I will become not only a good soccer player, but also a better person and team.” I will try my best to be helpful and a more exemplary person. “We ask for your continued interest and support for Korean soccer,” he added.

 

Son Heung-min, captain of the Korean national soccer team, who attended the official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Seoul World Cup Stadium on this day, said, "Lee Kang-in met with the entire team yesterday and spoke in front of all the players about what he did and what he did wrong." “I offered a sincere apology,” he said.

 

Son Heung-min continued, “Apologizing requires courage, and Lee Kang-in showed a courageous attitude, and the players accepted his heart well. “I think we have an opportunity to come together,” he said. “The atmosphere is not as bad as many people worry.”

 

Son Heung-min also said, “I think everyone makes mistakes and learns a lot from those mistakes. As (Lee Kang-in) is a young player, I hope this will be an opportunity for him to become stronger and learn what the national team is like. “I hope Lee Kang-in can become a better player and a better person,” he said.

 

In particular, Son Heung-min said about the finger dislocation, “I don’t think we need to talk about the finger anymore. “I also talked to the coach of my team, Tottenham, and he said that since I am a soccer player, I don’t need to lose even a finger.” “I hope they stop talking about their fingers,” he said.

 

Meanwhile, the Korean national soccer team will play the 3rd match of Group C of the 2026 North and Central America World Cup Asian 2nd qualifying round against Thailand at Seoul World Cup Stadium at 8 p.m. on the 21st. Then, on the 26th, the fourth game will be held at Rajamangala Stadium in Bangkok, Thailand.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