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지연, ‘피라미드 게임’ 화제성 견인 주역..몰입도 높인 눈빛+내레이션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극중 성수지 역 맡아 독보적 열연 선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 티빙 ‘피라미드 게임’ 김지연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배우 김지연(우주소녀 보나)이 ‘피라미드 게임’ 매회 엔딩신을 섬세하게 빚어냈다”고 밝혔다.

 

화제를 모으고 있는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피라미드 게임’(연출 박소연, 극본 최수이, 크리에이터 이재규, 제작 필름몬스터·CJ ENM 스튜디오스, 제공 티빙)에서 김지연은 ‘성수지’ 역으로 분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매회 엔딩을 쫄깃하게 살리는 그의 열연은 ‘피라미드 게임’이 공개되는 매주 목요일을 기다리게 만든 것.

 

먼저 김지연은 4화에서 수지가 피라미드 게임을 부수겠다고 각성한 이후 본격적인 계획을 드러내며 강렬한 엔딩을 남겼다. 

 

김지연은 부동의 A등급 백하린(장다아 분)을 끌어내리겠다는 수지의 결심을 담은 눈빛과 함께 임예림(강나언 분)에게 다음 게임에서 F등급이 되어달라고 제안, 예상치 못한 전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그리고는 확신에 찬 목소리로 피라미드에 절대 흔들리지 않겠다며 코웃음 쳐 앞으로의 수지를 기대하게 하기도.

 

또한 김지연은 극 초반 개인주의적이던 수지가 친구들과의 협동으로 A등급의 계략에 맞서며 성장한 7화 엔딩을 통해 감동을 선사했다. 

 

김지연은 수지가 친구들과 분열되길 바라는 고은별(정하담 분)의 노림수를 역이용해 오히려 협동했을 때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는 사실을 깨달은 순간, 형형한 눈빛 변화를 선보여 전율을 일으켰다. 이어 모든 일의 배후에 있는 하린을 똑바로 쳐다보며 “잘 봐”라는 수지의 내레이션은 보는 이들에게 사이다 같은 통쾌함을 느끼게 했다.

 

8화 엔딩 속 김지연의 분노 연기에도 호평이 이어졌다. 그동안 단단하게 쌓아 올린 심리전을 넘어 수지의 극에 달한 감정을 표현, 순간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끈 것. 

 

김지연은 축제에서 쓰러진 예림을 본 수지가 치밀어 오르는 화를 누르지 못하고 반을 향해 걸어가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형성했다. 그렇게 수지는 하린의 멱살을 움켜잡으며 그대로 밀어붙였고, 떨리는 숨소리와 더불어 “너 때문에”라는 한마디를 남겨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처럼 김지연은 ‘피라미드 게임’의 화제성을 견인하는 주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매회 마지막을 극적으로 만들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을 뿐만 아니라, 수지의 감정을 그대로 녹여낸 내레이션으로 극에 빠져들게 했다. 이에 후반부만을 앞둔 ‘피라미드 게임’에서 김지연이 수지의 최종 엔딩을 어떻게 완성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지연이 출연하는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피라미드 게임’은 오는 낮 12시 9화, 10화가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Ji-yeon, the main character in driving the popularity of ‘Pyramid Game’…eyes + narration that increased immersion

 

TVING's original series, plays the role of Seong Soo-ji and delivers an unrivaled performance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On the 20th, King Kong by Starship, the agency, said, “Actress Ji-yeon Kim (Bona from Cosmic Girls) delicately created the ending scene of each episode of ‘Pyramid Game.’”

 

In the popular TVING original series ‘Pyramid Game’ (directed by Park So-yeon, written by Choi Su-i, creator Lee Jae-gyu, produced by Film Monster and CJ ENM Studios, provided by TVing), Ji-yeon Kim captivated viewers by playing the role of ‘Seong Soo-ji’. His passionate performance that brings out the ending of every episode makes people look forward to every Thursday when ‘Pyramid Game’ is released.

 

First, Jiyeon Kim left a strong ending in episode 4 by revealing her full-fledged plan after Suzy awakened to destroy the pyramid game.

 

He surprised Lim Ye-rim (played by Kang Na-eon) with an unexpected strategy by suggesting that she be ranked F in the next game, with a look in his eyes that conveyed Suzy's determination to bring down Baek Ha-rin (played by Jang Da-ah), the unwavering A-ranker. Then, in a confident voice, he snorted that he would never be swayed by the pyramid, raising expectations for Suzy in the future.

 

In addition, Kim Ji-yeon impressed us through the ending of episode 7, where Suzy, who was individualistic at the beginning of the play, grew up by cooperating with her friends to stand up to Class A's schemes.

 

He took advantage of Go Eun-byeol's (Jeong Ha-dam) goal of wanting Suzy to be divided from her friends, and the moment he realized that cooperation would benefit everyone, he showed a dramatic change in his eyes, causing people to shiver. Suzy then looked straight at Harin, who was behind everything, and said, “Look carefully.” Suzy’s narration made the viewers feel the exhilaration of cider.

 

Kim Ji-yeon's angry performance in the ending of Episode 8 also received favorable reviews. It went beyond the psychological warfare that had been built up so far and expressed Suzy's extreme emotions, leading to instant immersion to the highest level.

 

He created tension by showing Suzy walking towards her class, unable to suppress her anger after seeing Yerim collapse at the festival. So Suzy grabbed Harin's collar and pushed her, leaving a trembling breath and the words, "Because of you," raising curiosity about what happened between them.

 

In this way, Jiyeon Kim is playing an active role in driving the popularity of ‘Pyramid Game’. Not only did he raise expectations for the next story by making the end of each episode dramatic, but he also immersed the audience in the drama with a narration that captured Suzy's emotions. Accordingly, attention is being paid to how Kim Ji-yeon will complete Suzy's final ending in 'Pyramid Game', which is only about to reach the second half.

 

Meanwhile, episodes 9 and 10 of TVING's original series 'Pyramid Game' starring Jiyeon Kim will be released at 12 p.m.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