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생수: 더 그레이’, 메인 포스터·예고편 공개..기생생물 VS 인간 ‘궁금증↑’

넷플릭스 시리즈, 오는 4월 5일 공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 ‘기생수: 더 그레이’ <사진출처=넷플릭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넷플릭스(Netflix) 시리즈 <기생수: 더 그레이>​가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인간을 숙주로 삼아 세력을 확장하려는 기생생물들이 등장하자 이를 저지하려는 전담팀 ‘더 그레이’의 작전이 시작되고, 이 가운데 기생생물과 공생하게 된 인간 ‘수인’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기생수: 더 그레이>가 기생생물과 인간의 치열한 싸움을 엿볼 수 있는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수: 더 그레이>​는 기생생물이 인간의 뇌를 장악해 신체를 조종한다는 기발한 상상력과 철학적인 메시지로 30개 이상의 지역과 국가에서 누적 판매 2천 5백만 부 이상을 기록한 이와아키 히토시의 만화 ‘기생수’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특히 원작자 이와아키 히토시는 <기생수: 더 그레이>에 대한 감상으로 “​원작을 굉장히 존중해 주신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독자적인 발상과 아이디어가 곳곳에서 엿보였고, 저는 원작자이면서 동시에 완전한 ‘관객’으로서 즐겁게 봤습니다. 에피소드 별로 전개도 다이내믹하고 템포도 빨라서 굉장히 재미있었습니다”라고 전해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20일 넷플릭스 측을 통해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반은 인간, 반은 기생수의 모습으로 도심 한복판에 서 있는 ‘수인’(전소니)과 기생수들에 대항하는 ‘강우’(구교환), ‘준경’(이정현), ‘철민’(권해효), ‘원석’(김인권)의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기생수들의 습격으로 아수라장으로 변한 거리는 어느날 한국에 떨어져 사람의 뇌를 빼앗아 점차 인간 세계를 잠식해가는 기생생물과 이를 막으려는 인간들의 긴박한 싸움을 엿볼 수 있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특히 제각기의 형태로 움직이는 기생수의 촉수들은 예측 불가능한 공격력을 예고하며, 과연 인간이 이에 맞서 사회를 지켜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 ‘기생수: 더 그레이’ <사진출처=넷플릭스>  © 브레이크뉴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갑작스런 사고로 죽을 위기에 처한 ‘수인’에게 기생생물 유충이 들어가는 모습으로 본격적인 서사의 시작을 알린다. 

 

“너랑 내가 합치지 않았다면 둘 다 모두 죽었을 거야”라는 기생수 ‘하이디’의 말처럼, 반은 인간이고 반은 기생수인 변종으로 변해버린 ‘수인’. 동시에 기생수들은 조직을 만들어 인간 사회에서 자신들의 세력을 확장해나가고, 이에 맞서 인간들은 ‘준경’을 주축으로 기생생물 박멸 전담반 ‘더 그레이’ 팀을 꾸려 소탕 작전에 나선다. 

 

인간도 기생수도 아닌 유일한 변종 ‘수인’과 자신의 가족을 망가뜨린 기생수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해 그를 도우는 ‘강우’ 그리고 누구보다 냉철하게 기생수들을 박멸하려는 ‘준경’까지. 끝이 보이지 않는 기생수와 인간의 싸움 속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수인’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또한 “결국 너랑 나랑은 함께 살아갈 수 밖에 없어”라는 ‘하이디’의 말은 생존을 위해 기생수와 공존할 수 밖에 없는 ‘수인’의 운명을 예고하며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예고편 속 VFX로 완벽하게 구현된 다양한 개성의 기생수들과 촉수를 활용한 액션, 나아가 큰 스케일의 총격 액션과 카체이싱 또한 <기생수: 더 그레이>​를 풍부하게 만들며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장르적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기생수: 더 그레이>는 오는 4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asite: The Gray’, main poster and trailer released...Parasite VS Human ‘Curiosity ↑’

 

Netflix series to be released on April 5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Netflix series <Parasite: The Gray> has released its main poster and main trailer.

 

When parasites appear that try to expand their power by using humans as hosts, the operation of the dedicated team 'The Gray' to stop them begins. Among them, the Netflix series <Parasite: The Gray> released the main poster and main trailer, which gives a glimpse into the fierce fight between parasites and humans.

 

<Parasite: The Gray> is a comic by Hitoshi Iwaaki that has sold over 25 million copies in more than 30 regions and countries with its brilliant imagination and philosophical message that parasites take over human brains and control the body. It is based on ‘Parasite’.

 

In particular, original author Hitoshi Iwaaki commented on <Parasite: The Gray>, saying, “I got the feeling that the original work was very respected. However, unique ideas and ideas were visible here and there, and I enjoyed watching it both as the original author and as a complete ‘audience member.’ “It was very fun because the plot of each episode was dynamic and the tempo was fast,” he said, adding to his expectations for the work.

 

The main poster released through Netflix on the 20th shows 'Suin' (Jeon So-ni) standing in the middle of the city as a half-human, half parasitic beast, and 'Kang-woo' (Koo Kyo-hwan) and 'Jun-kyung' fighting against the parasitic beasts. (Lee Jeong-hyeon), 'Cheol-min' (Kwon Hae-hyo), and 'Won-seok' (Kim In-kwon) are included, drawing attention.

 

The streets turned into chaos due to an attack by parasitic beasts, raising expectations as we get a glimpse of the urgent fight between the parasitic creatures that fall into Korea one day and steal people's brains and gradually encroach on the human world, and the humans trying to stop them. In particular, the parasitic tentacles moving in different shapes foreshadow unpredictable attack power, raising curiosity about whether humans will be able to protect society against them.

 

The main trailer released together announces the beginning of the full-fledged narrative with a parasitic larva entering a ‘suin’ who is on the verge of death in a sudden accident.

 

As the parasitic beast ‘Heidi’ said, “If you and I hadn’t come together, we would both have died,” the ‘beast man’ has turned into a mutant who is half human and half parasitic beast. At the same time, the parasitic beasts form an organization to expand their power in human society, and in response to this, the humans form a team called ‘The Gray’, a task force to exterminate parasites, led by ‘Jun-kyung’, and embark on an extermination operation.

 

‘Suin’, the only mutant who is neither a human nor a parasitic beast, ‘Kang-woo’ who helps him uncover the identity of the parasitic beast that destroyed his family, and ‘Jun-kyung’ who tries to eradicate the parasitic beasts more cool-headedly than anyone else. In the never-ending battle between parasitic beasts and humans, curiosity is amplified as to what choice the ‘beast man’, who does not belong anywhere, will make.

 

In addition, ‘Heidi’s’ words, “In the end, you and I have no choice but to live together,” foreshadow the fate of the ‘beasts’ who have no choice but to coexist with parasitic beasts for survival, raising curiosity about the story that will unfold in the future.

 

The various personalities of parasitic beasts and action using tentacles, perfectly implemented with VFX in the trailer, as well as large-scale shooting action and car chasing, also enrich <Parasite Beast: The Gray> and provide thrilling genre fun to viewers around the world. Expectations are high that it will be delivered.

 

Meanwhile, <Parasite: The Gray> will be released on Netflix on April 5.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