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각하는 화가’ 김영미 초대전 'Circle 3'! 27일부터 인사동 구구갤러리에서...

독특한 ‘스크래치(scratch)’기법!


그린ㆍ바이올렛 등 풍부한 색감 화폭에 담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4-03-21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김영미 작가 초대전 포스터

 

조각하는 화가, 김영미 작가의 봄 향기 담긴 작품전이 갤러리를 유혹한다. 인사동 구구갤러리(대표 구자민)에서 오는 27일부터 김영미 작가 초대전 'Circle3'를 개최한다.

 

홍대 동양화과를 졸업한 김영미 작가. 1995년 첫 개인전 이후 오랜 기간 자신의 독자적 스타일의 기법을 모색해 왔다. 독특한 것은 김 작가가 일관되게 구사하는 스크래치(scratch)’ 기법이다.

 

스크래치는 크레파스나 유화 물감 따위를 색칠한 위에 다른 색을 덧칠한 다음 송곳, 칼 등으로 긁어서 바탕색이 나타나게 하는 기법이다.

 

 

 

circle.60.6x72.7cm.캔버스에 아크릴과 돌가루.

 

사실 이 긁기는 쌓임, 즉 퇴적을 전제로 한 행위다. 김 작가의 스크래치(scratch)’ 기법이 현재까지 변모하며 꾸준히 지속 발전되고 있다는 게 학계의 평이다.

 

이번 초대전 타이틀은 서클(circle). 지난 전시에 심상(心象)시리즈에서 원() 시리즈를 선보인지 3년이 되는 작품전이다.

 

작품전 타이틀인 서클(circle)은 둥근 모양이나 형태의 ()’을 말한다. ‘회전윤회관계의 의미가 담겼다.

 

작가가 무수히 긁어 표현한 많은 선과 원형들은 어떤 메시지를 전하려는 걸까.

 

 

 

김영미 작가

 

김영미 작가는 다양해진 구성력과 풍부한 색감이 더욱 돋보이는 전시가 될 것이라면서 레드와 블루계열의 원써클의 구성에서 벗어나 그린과 바이올렛 등 색감을 풍부하게 연출했고 현대미술의 깔끔함과 개성을 한껏 표현했다.”라고 살짝 미소 지었다.

 

이번 초대전에 대해 윤진섭 미술평론가는 기하학적 구조에서 리좀(rhizome)적 구조로의 이행이라고 압축했다. 대립적이고 위계적인 현실 관계 구조의 이면을 이루는, 자유롭고 유동적인 접속이 가능한 잠재성의 차원이라는 얘기다.

 

윤 평론가는 김 화가의 작품들은 대체적으로 진로를 예측할 수 없는 비선형적이라면서 마치 감자뿌리처럼 얽히고설킨 모습을 보이는 인간사인생사람들관계를 표현했다.”라고 설명했다.

 

 

 

circle. 91.0x116.8cm.캔버스에 아크릴과 돌가루.

 

어쩌면 작가는 그 모든 것을 화폭에 쓸어 담아 넣고 구도를 잡을 수도 있겠다. 김 작가가 암각화처럼 커다란 암벽에 작은 조각칼로 긁어 시를 노래했는지도 모른다.

 

또 윤 평론가는 김영미의 작품은 물감 층을 긁어내는 조각도의 행로에 따라 작품의 상()이 서로 다르다.”면서 갤러리(gallery)들은 서로 다른 색감의 지층이 조각도에 의해 파내지거나 잘려나갈 때, 드러나는 미묘한 색의 단층을 맛보게 될 것. 천천히 음미할수록 본연의 매력을 발산하는 그런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circle. 91.0x116.8cm. 캔버스에 아크릴과 돌가루.

 

이번 전시를 주관한 구구갤러리 구자민 대표는 김영미 작가와 다섯 번째 만나는 개인전이라면서 김 작가는 마치 뿔 달린 무쏘처럼 홀로 걷는 고독한 아티스트라고 소견을 밝혔다.

 

구 대표는 이번에 선보일 ‘Circle 3’의 작품들은 더욱 에지(edge)있고 감각적인 작품들이 많다.”면서 색감도 좀 더 과감하고 다양하게 표현, 작품 감상하는 재미를 더해줄 것이라면서 여러 콜렉터들이 그녀의 작품에 주목해 문의가 끊이질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35점이 전시되는 이번 초대전은 327일부터 3주 동안 서울 인사동 구구갤러리(종로구 인사동길 20)에서 진행된다. 관람시간은 오전10시부터 오후8. 무료관람이 가능하다.

pcseong@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Youngmi's exhibition "Circle 3"! Starting from the 27th, at the Gugu Gallery in Insa-dong...

 

Unique 'scratch' technique, green, violet, and other rich colors...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 Columnist>

▲     ©호주브레이크뉴스

Poster of Kim Young-mi's exhibition

 

An exhibition of works with the scent of spring by Kim Young-mi, a sculptor, attracts galleries. Kim Young-mi's exhibition "Circle 3" will be held from the 27th at the Gugu Gallery in Insa-dong (CEO Gujamin).

 

Kim Young-mi, a graduate of the Department of Oriental Painting in Hongik University, has been seeking her own style for a long time since her first solo exhibition in 1995. What is unique is the "scratch" technique that Kim consistently uses.

 

Scratch is a technique that applies another color on top of coloring crayons or oil paints and then scratches with awls or knives to reveal the background color.

 

 

▲     ©호주브레이크뉴스

circle.60.6x72.7 cm. Acrylic and stone powder in canvas.

 

In fact, the act of scratching is based on the premise of stacking or deposition. Academics say that Kim's "scratch" technique has been changed and continuously developed.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is "Circle." This exhibition marks the third anniversary of the introduction of the "" series in the "Simsang" series.

 

The title "circle" refers to a "" in a round shape or shape. It has the meaning of "rotation, reincarnation, and relationship."

 

What kind of message are the many lines and archetypes that the artist has scratched and expressed countless times trying to convey.

 

 

▲     ©호주브레이크뉴스

Artist Kim Young-mi

 

Artist Kim Young-mi said, "It will be an exhibition that stands out more with diverse composition and rich colors," adding, "It has created a wealth of colors such as green and violet, away from the composition of red and blue circles, and expressed the cleanliness and personality of contemporary art."

 

Regarding the invitation, art critic Yoon Jin-seop said, "It is a transition from a geometric structure to a rhizome structure." In other words, it is a dimension of potential that allows free and flexible access, which forms the backside of confrontational and hierarchical reality relationships.

 

Critic Yoon explained, "Kim's works are generally nonlinear that cannot predict the course," and "It expresses human history, life, people, and relationships that are intertwined like potato roots."

 

▲     ©호주브레이크뉴스

circle. 91.0x116.8cm. Acrylic and stone powder in canvas.

 

Perhaps the artist can sweep all of it into a canvas and set the composition. Kim may have sung a poem by raking it with a small carving knife on a large rock wall like a rock painting.

 

"The of Kim's paintings vary depending on the path of the sculpture that scratches the paint layer," Yoon said. "Galleries will experience subtle layers of color that are revealed when different layers of color are dug out or cut off by the sculpture. The more you slowly taste it, the more you give off your natural charm."

 

 

▲     ©호주브레이크뉴스

circle. 91.0x116.8cm. Acrylic and stone powder on canvas.

 

Koo Ja-min, CEO of Gugu Gallery, who organized the exhibition, said, "It is my fifth solo exhibition with artist Kim Young-mi," adding, "Kim is a lonely artist who walks alone like a musso with horns."

 

CEO Koo said, "The works of 'Circle 3' that will be presented this time have many more edge and sensual works," adding, "The color will also add to the fun of expressing and appreciating the work in a bolder and more diverse way," adding, "Many collectors pay attention to her work and inquiries are endless."

 

The exhibition, which will display a total of 35 pieces, will be held at Gugu Gallery (20 Insadong-gil, Jongno-gu) in Insa-dong, Seoul for three weeks from March 27. The viewing time is from 10 a.m. to 8 p.m. free of charge.

pcseong@naver.com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