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철성의 문화가 산책] 달콤한 허스키 보이스 남윤서 정규 1집으로 컴백!

만남과 이별의 인연을 노래, 발라드풍 '사랑인가' 인기몰이 예고!

가 -가 +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1-11-11

[박철성의 문화가 산책]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허스키 보이스 가수 남윤서가 정규 1집을 들고 돌아왔다.

 

달콤한 허스키 보이스 가수 남윤서가 정규 1집을 들고 돌아왔다. 2018년 디지털 싱글 음반, '눈이 내리는 날'을 발표한 지 삼 년만의 컴백이다.

 

이번에 발간된 남윤서 정규 1집은 만남과 이별의 인연을 노래한 발라드풍 '사랑인가'를 간판으로 걸었다.

 

또 보사노바 '다시', 상큼한 미디엄 템포 곡 '빗속을 둘이서'와 싱글 1집에 수록된 '눈이 내리는 날'이 담겨있다. 이지리스닝 곡들이 수록됐다는 게 음악계 평이다.

 

남윤서의 음악생활은 꽤 묵었다. 언더그라운드 통기타 가수로 활동한 지 어언 십수 년. 늦깎이 컴백이다.

 

이번 앨범은 남윤서만의 매력적인 허스키보이스가 돋보인다. 언더그라운드 무대를 통해 쌓인 내공이 물씬 발산됐다. 가장 오래된 동료이자 절친인 작곡가 바이팅 덕(Biting Duck)이 이지 리스닝 계열의 어쿠스틱 느낌의 음악을 해보면 어떠냐는 제안을 받았고 도전했다는 것.

 

솔까(솔직히 까놓고) 뮤지션 바이팅 덕은 우리에게 익숙진 않다. 댄스 트랙 메이커로 활동 중인 뮤지션. 발라드나 어쿠스틱 계열의 음악은 나름의 도전인 셈이다.

 

남윤서는 이번 앨범은 전반적으로 30~40대가 즐겨 들을 수 있도록 정을 쏟았다라면서 위드 코로나 시대, 여러분께 응원의 마음도 담았다라고 미소 지었다.

 

 

[Park Cheoleong's culture is taking a walk]

 

Sweet husky voice, Nam Yunseo, is back with the first full-length album!

 

Song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meeting and parting. Ballad-style "Is It Love" is about to become popular!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by Park Cheol-seong.

 

 

 

Husky voice singer Nam Yoon-seo returned with his first full-length album.

 

 

Sweet husky voice singer Nam Yoon-seo returned with his first full-length album. It is the first comeback in three years since the digital single album, Snowy Day, was released in 2018.

 

Nam Yoon-seo's first full-length album, which was published this time, hung a ballad-style "Is it Love?" that sang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meeting and parting.

 

It also contains Bossa Nova's "Again," a refreshing medium tempo song "Two in the Rain," and "Snowy Day" in the first single album. The music industry says that easy listening songs are included.

 

Nam Yun-seo's musical life has been quite long. Ten years since he was an underground acoustic guitar singer. It's a late comeback.

 

This album features Nam Yoon-seo's unique attractive husky voice. Through the underground stage, the accumulated experience was fully released. Composer Bitting Duck, the oldest colleague and best friend, was suggested and challenged to do acoustic music of easy listening.

 

Solka (honestly speaking) musician Vitaling Duck is not familiar to us. A musician who is active as a dance track maker. Ballad or acoustic music is a challenge.

 

Nam Yoon-seo smiled, saying, "I poured my heart into this album so that people in their 30s and 40s can enjoy it overall," adding, "In the era of With Corona, I also expressed my support for you."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