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사바늘 물렀거라” 세종메디칼 『마이크로니들』 사업 진출, 선전포고!

세종메디칼 『마이크로니들』 자체 생산, 2030년 1조 4,000억 규모, 시장 노린다...

가 -가 +

서울=호주 브레이크뉴스 의학전문 허필경 기자
기사입력 2021-09-14

[서울=호주 브레이크뉴스 의학전문 허필경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세종메디칼이 마이크로니들분야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세종메디칼 홈페이지 캡처.

  

세종메디칼(258830·대표 이재철)의 섬세하게 변신(?)했다. 이를 반영한 그래프의 고공행진, 시장의 시선이 달궈지고 있다.

 

세종메디칼은 지난 3일 공시를 통해 의약품 및 백신 패치의 연구개발, 제조·판매업 백신·바이오 연구·개발, 제조 가공, 유통, 수출입 및 판매 메타버스 가상세계·가상현실 제작업, 서비스업등을 신규사업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세종메디칼의 신규사업 첫 타깃은 마이크로니들(micro needle)분야.

 

마이크로니들의 특징은 피부 장벽 층인 각질층을 통과한다는 것. 곧장 피부 내로 유효 성분을 전달하는 시스템이다.

 

마이크로니들은 기존 주사기의 효능과 패치의 편의성을 결합한 새로운 시스템이다. 1997년에 조지아 공대에서 처음 소개됐다. 이후 화장품·의약·백신의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약물 전달 방법으로 개발, 이용되고 있다.

 

14, 세종메디칼이 마이크로니들분야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내 TFT를 구성, 가동 중이라고.

 

  © 호주브레이크뉴스

용해성 마이크로니들 패치, 700=조지아 공대

 

아이, 어른 할 것 없다. 주사는 두렵다. 이런 주사의 두려움 때문에 어른 중에도 주사 대신 먹는 약(경구제)을 처방받고자 하는 경우도 있다.

 

그 대안으로 제시되는 것이 마이크로니들시스템. 마이크로니들의 바늘은 사람 머리카락 굵기의 3분의 1 정도다. 모기 침만큼 가늘다. 모기에게 물릴 때처럼 느낌조차 없다.

 

이처럼 마이크로니들은 미세한 침을 이용, 피부를 통해 약물을 전달하는 경피 약물전달시스템(TTDS)이다. 주사제나 경구제의 대안으로 떠오르는 이유다.

 

코로나 19 상황, 주사 공포증으로 인해 백신 투여가 어려운 환자에게 고통 없이 약물전달이 가능하다는 것. 일반 주사기보다 투여가 용이하다. 또 투여 부위의 회복이 빠르다는 것이 장점.

 

특히 마이크로니들2차 감염 부작용이 적다는 게 의학계 보고다.

 

최근 코로나 19 백신 부작용인 혈전증 발생이 큰 골칫거리. 학계에선 혈류에 주입되는 주사제 사용과 관련이 높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마이크로니들시스템의 패치 화가 주목받는 배경이다.

 

"Go away, injection needle." Sejong Medical entered the "Microneedle" business and declared!

 

Sejong Medical's own production of Microneedle, 1.4 trillion won in 2030, aiming for the market...

 

[Seoul = Australia Break News] [Medical expert Heo Pilkyung]

 

 

▲     ©호주브레이크뉴스

Sejong Medical announced that it will push for a project in the field of "Microneedle." Capture on Sejong Medical's website.

 

 

Sejong Medical Co., Ltd. (258830, CEO Lee Jae-cheol) has delicately transformed. The high march of the graph reflecting this and the market's gaze are heating up.

 

Sejong Medical announced in a public announcement on the 3rd that it has added research and development of pharmaceutical and vaccine patches, manufacturing and sales vaccine and bio research and development, manufacturing, distribution, import and sales metadata virtual world and virtual reality production, and service industries.

 

Sejong Medical's first target for its new business is in the field of "micro needle."

 

The characteristic of "microneedle" is that it passes through the stratum corneum, a layer of skin barrier. It is a system that delivers effective ingredients directly into the skin.

 

Microneedle is a new system that combines the efficacy of existing syringes and the convenience of patching. It was first introduced at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in 1997. Since then, it has been developed and used as a new drug delivery method in various fields of cosmetics, medicine, and vaccines.

 

On the 14th, Sejong Medical announced that it will push for a project in the field of "Microneedle." It has organized and is operating an in-house TFT.

▲     ©호주브레이크뉴스

Soluble microneedle patch, 700 μm =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There's nothing for an adult to do. I'm afraid of injections. Due to the fear of such injections, some adults want to be prescribed drugs (oral drugs) instead of injections.

 

The "Microneedle" system is suggested as an alternative. The needle in "Microneedle" is about a third of the thickness of human hair. It's as thin as a mosquito needle. I don't even feel like when I get bitten by mosquitoes.

 

As such, "Microneedle" is a percutaneous drug delivery system (TTDS) that delivers drugs through the skin using fine saliva. This is why it is emerging as an alternative to injections or oral agents.

 

It is possible to deliver drugs without pain to patients who are unable to administer vaccines due to the COVID-19 situation and injection phobia. It is easier to administer than regular syringes. In addition, the advantage is that the administration site recovers quickly.

 

In particular, the medical community reports that "Microneedle" has few side effects of secondary infection.

 

The recent occurrence of thrombosis, a side effect of the COVID-19 vaccine, is a major headache. Academia has also published research findings that it may be highly related to the use of injections injected into the bloodstream. This is why the patching of the "Microneedle" system is drawing atten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