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북 위원장, 미국-한국 상대 유화적 발언

“나는 우리의 군사력이 그 누구를 겨냥하게 되는 것을 절대로 원치 않습니다.”고 밝혀

가 -가 +

박정대 기자
기사입력 2020-10-10

▲ 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오후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을 방송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2020.10.10.     ©뉴시스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국무위원장의 10월10일 북한 당 창건 75돌 연설을 분석하면 미국이나 남한을 자극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위원장은 이 연설 가운데 외부세계를 향한, ㅈ븍 미국이나 한국을 향하는 발언에서 “우리 당은 국가와 인민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건드리거나 위협을 줄 수 있는 세력은 선제적으로 제압할 수 있는 군사적 능력을 확실하고 든든한 국가 방위력으로 규정했고 그를 실천할 군사력 보유에 모든 것을 다해 왔고 지금 이 순간에도 부단한 갱신 목표들을 점령해 가고 있습니다”고 전제하고 “우리는 적대세력들에 의해 지속적으로 가중되는 핵위협을 포괄하는 모든 위험한 시도들과 위협적 행동들을 억제하고 통제 관리하기 위해 자위적 정당방위수단으로서의 전쟁 억제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고 피력했다.

 

이어 “국가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를 수호하는 데 이바지할 우리의 전쟁억제력이 결코 남용되거나 선제적으로 쓰이지는 않겠지만, 만약 그 어떤 세력이든 우리 국가의 안전을 닫혀 놓는다면 우리를 겨냥해 군사력을 사용하려 든다면 나는 우리의 가장 강력한 공격적인 힘을 선제적으로 총동원해 응징할 것입니다”면서 “나는 우리의 군사력이 그 누구를 겨냥하게 되는 것을 절대로 원치 않습니다. 우리는 그 누구를 겨냥해서 우리의 전쟁억제력을 키우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합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한 “우리 스스로를 지키자고 키우는 것입니다. 힘이 없다면 두 주먹을 쥐고도 흐르는 눈물과 피만 닦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 당은 강력한 군사력으로 나라의 주권과 우리 영토의 믿음직한 안전을 보장하며 국가와 인민의 영원한 안녕과 평화와 미래를 수호해 나갈 것입니”고 덧붙였다.

 

이러한 연설 내용은 미 대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되며 트럼프 미 대통령을 향한 유화적인 발언으로 보여진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orth Korean Chairman Kim Jong-un remarks appreciatively against US-Korea

-Reporter Park Jeong-dae

 

Analysis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speech on the 75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North Korean Party on October 10 showed that it did not stimulate the United States or South Korea. During this speech, Chairman Kim said in his remarks to the outside world, to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Our party has the military ability to preemptively subdue forces that can harm or threaten the sovereignty and right of survival of the state and people. It was defined as a definite and solid national defense capability, and we have done everything we can to possess the military power to put it into practice, and at this moment we are still occupying constant renewal targets." "We will continue to strengthen war deterrence as a self-defense tool to deter and manage all dangerous attempts and threatening actions."

 

“Our war deterrent will never be abused or preemptively used to protect the sovereignty and right of survival of the country and to protect the peace in the region, but if any force closes the security of our nation, it will target us. If we try to use military power, I will preemptively mobilize our strongest offensive forces and punish them. “I absolutely do not want our military power to target anyone. We make it clear that we are not aiming at anyone to develop our war deterrent.”

 

Chairman Kim also said, “Let's protect ourselves and grow. If you don't have the strength, you will have to wipe away the tears and blood that flows even when you hold your fists. With its strong military power, our Party will ensure the sovereignty of the country and the reliable security of our territory, and will protect the eternal well-being, peace and future of the state and the people.”

 

These speeches are interpreted as being conscious of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and are seen as a remarkable remark to US President Trump.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