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호주, 100조원 규모 고용 보조금 지급! “호주 국민을 위해 보장”…

가 -가 +

조미영 금융 전문기자
기사입력 2020-03-31

<호주 브레이크뉴스=조미영 금융 경제 전문기자>

 

▲ 호주 정부가 100조원 규모의 고용보조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ABC NEWS 캡처   ©호주브레이크뉴스

 

호주가 코로나 위기로 인한 실직을 최소화 하기 위해 100조원 규모의 고용 보조금을 지급한다. 10조원 지급을 두고 설왕설래 하는 한국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호주 정부는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초래한 경제적 충격에 대응해 1300억 호주달러(약 100조원)를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직원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기금 등이 포함된 대규모 경제대책을 내놓았다. 향후 6개월 동안 1300억 호주달러를 투입해 일자리를 잃은 호주인 약 600만명의 생계를 부양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대책에는 ‘일자리 지키기 지불금(job keeper payments)’이 포함돼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적 충격이 본격화되면서 호주의 실업률은 지난 2월 5.1%에서 현재 12%로 두 배 이상 치솟은 상태다. 기업활동이 정지되고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수십만명의 호주인이 일시적으로 일자리를 잃은 처지에 몰렸다.

 

모리슨 총리는 TV연설을 통해 “호주 기업들이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2주에 한 번씩 고용주에게 종업원 1인당 1500 호주달러(약 113만원)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고용주들에게 지원금 형태의 자금을 제공하면 이들이 이를 12개월 이상 일한 정규직 및 시간제 근로자 등에게 월급으로 지급하는 방식이다.

 

이번 대책으로 호주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지원 규모는 총 3200억 호주달러(약 240조원)로 늘어났다. 호주 국내총생산(GDP)의 16.4%에 해당하는 막대한 금액이다. 모리슨 총리는 “우리는 경험하지 못한 세상을 살고 있다”며 “지금은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 우리의 목표는 호주 국민의 생명과 생활을 보장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news2020@au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