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뒷북치는 코로나 빗장, 국민 158명 목숨과 바꿨다…

가 -가 +

서울 윤보미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호주 브레이크뉴스=서울 윤보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뒷북 행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한국 정부가 코로나 19와 관련 입국자 전원에 대한 빗장을 채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북에서 86세 코로나 확진자가 사망하면서 국내 코로나 사망자는 158명으로 늘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해외유입 환자가 계속 증가하면서 지역사회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가 이번 주 유럽·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차례로 강화했지만 유례 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하다”며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적용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입국자가) 국내에 거소가 없으면 정부 제공 시설에서 2주간 강제격리하고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게 하겠다”고 했다.

 

이날까지 국회 확진자 가운데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4.3%로 파악됐다. 하지만 최근 해외 유입 사례가 계속 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국내 확진자 9583명 중 412명(4.3%)이 해외유입과 관련된 사례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출발 지역별로 보면 유럽 235명, 미주 109명, 중국 외 아시아 49명, 중국 17명, 아프리카 2명 순이다. 내국인은 377명, 외국인은 35명이었다.

 

검역 단계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해외 입국자는 189명이며, 검역 이후 지역사회로 돌아가 확진된 사례는 223명이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만 보면 해외 유입 비중이 40%에 육박한다. 이날 신규 확진자 105명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는 41건(39.0%)이었다. 유럽발 23명, 미주발 14명, 중국 외 아시아발 4명이다.

 

news2020@au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