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국은 ‘바이러스 천국’ … 코로나 19 이어 한타바이러스로 1명 사망

가 -가 +

상하이 한길수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호주 브레이크뉴스=상하이 한길수 기자>

 

▲ 25일 중국 매체 환구시보(环球时报)가 중국에서 설치류가 전파하는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중국에서 코로나 19에 이어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 중국에서는 연이은 바이러스 발생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25일 중국 매체 환구시보(环球时报)가 중국에서 설치류가 전파하는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 바이러스로 인해 윈난성 출신의 노동자 톈 모 씨는 버스로 일터가 있는 산둥성으로 가는 길에 지난 23일 산시성을 지나다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톈 씨는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코로나 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톈 씨와 함께 버스에 탔던 사람들 가운데 발열 증세가 있었던 2명 등도 검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지며 코로나 19에 이은 또 다른 바이러스로 혼란스러운 모양새다.

 

한편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열과 출혈, 신장 손상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설치류를 통해 감염되는데 사람 간 전염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이 언론은 전했다. 중국에서는 약 20년 전부터 한타바이러스 백신이 출시돼 있다.

 

톈 씨의 고향인 윈난성에서는 2015∼2019년 5년간 1천231건의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나왔으며 1명이 사망했다고 또 다른 매체 남방도시보(南方都市报)는 전했다.

 

윈난을 포함한 중국 31개 성•직할시•자치구에서 모두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이 발병한 경험이 있다.

 

news2020@au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