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죽느냐, 사느냐?” 묵직한 햄릿 목소리로 막을 올리는 연극 ‘햄릿 걷는 인간’!

10월 6일부터 22일까지 이해랑 예술극장서 공연!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3-10-05

 

연극 햄릿 걷는 인간포스터. 대문호 셰익스피어 '햄릿'이 무대 위에서 펼쳐진다.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국장칼럼니스트> 

 

죽느냐, 사느냐?” 묵직한 햄릿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연극 햄릿 걷는 인간의 무대는 이렇게 열린다.

 

햄릿 걷는 인간은 매진 사례 속출 중인 화제의 작품이다. 오는 6~22,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극단 피악의 대표이자 연출가 나진환은 연극 '햄릿'을 실존주의적 시각으로 바라봤다. '햄릿 걷는 인간'은 그런 작품이다.

 

 

햄릿 걷는 인간연출가 나진환 성결대 연기예술학과 교수

 

나진환 연출은 햄릿의 “'죽느냐, 사느냐'는 결코 정지된 상태 속의 독백이 아니다. '걸음의 독백'”이라고 강조하면서 “'햄릿 걷는 인간''거기 누구냐' (Who's there?)로 시작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또 나 연출은 이 질문에서 실존주의적 시각으로 각색했다.”면서 관객에게 '당신은 걷고 있는가? 그렇다면 그 발걸음은 어디를 향하고 있는가? 아니면, 걸을 생각조차 못 하는 인간인가?'라는 질문이라고 해석했다.

 

이번 작품에는 원작 '햄릿'에는 존재하지 않는 선왕과 아내 거투르드의 행복한 일상, 햄릿과 오필리아의 사랑이 등장한다. 여기에 햄릿의 꿈속 장면이 추가된다.

 

햄릿과 클로디우스 사이에, 정의의 문제와 인간의 참된 존재 방식에 대해 치열한 인문학적 논쟁을 벌인다. 또한 극중 인물의 등장을 최소화했다. 햄릿, 클로디우스, 거투르드, 오필리어에 집중했다. 그들의 실존의 방식을 극명하게 보여준다는 게 연극계 평가다.

 

이 작품은 나진환 연출 특유의 감각적인 은유의 이미지와 인문학적 대사가 조화를 이루는 미장센(mise-en-scène)이 강조된 연극이다.

 

2018 서울연극제 연기상과 2010 PAF 연극 연기상에 빛나는 주인공, 햄릿 역의 한윤춘 배우. 음모를 알고 난 후 '이성의 광기'로 사랑하는 연인 오필리어를 대하는 극 중 장면.

 

주인공, 햄릿 역의 한윤춘 배우는 “'비루함과 숭고함은 한 끗 차이'라면서 ”'걸음 속에서 사색하느냐, 아니면 순간의 안락을 위해 주저앉느냐? 그것이 문제라고, 압축했다..

 

또 한 배우는 "삶의 허망 속에서도 인간다움만은 절대 놓지 않는 힘이 존재한다."라면서 걸음 속에서 사색하는 숭고함의 중요성을 담았다.”라는 작품 설명으로 관객을 유혹했다.

 

클로디어스 : “햄릿의 실성 원인이 사랑 때문인지 폴로니우스와 몰래 지켜볼 작정입니다.“

거투르드 : “저도 지켜보겠습니다.”

클로디어스 : “햄릿이 알았다면 자기 어미가 지켜보는 걸 절대로 원치 않았을 겁니다.”

극 중 폴로니우스가 실성한햄릿을 몰래 지켜보겠다고 하자 클로디어스를 향해 섭섭한 마음을 나타내는 선왕의 아내 거투르드역의 리다해 배우 연기 장면. 소름 돋을 정도라는 평이다.

 

선왕의 아내 거투르드역을 맡은 리다해 배우는 이번 공연은 아침을 맞아 하루를 열심히 살다 죽음의 작은 상징 같은 깊은 잠에 빠져 밤을 보내는 우리의 삶이 걷는 인간이란 모티브로 투영된 공연이라는 생각이라면서 요즘 나 또한 거투르드 역으로 햄릿 걷는 인간과 함께 대서양을 건너 미지의 대륙을 둘러보는 중이라고 살짝 미소 지었다.

 

한편, 드라마 <카지노>에서 호구 형님으로 열연했던 최홍일 배우가 무덤 관리인 1, 드라마 <글로리>에서 송혜교의 못된 선생 역으로 출연했던 전 국립극단 박윤희 배우가 무덤 관리인 2로 특별 출연한다.

pcseong@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 you live or die?" "Hamlet Walking Man," a play that opens with a heavy Hamlet voice!

 

From October 6th to 22nd, Lee Hae-rang will perform at the Art Theater!

  

Poster for the play "Hamlet Walking Man". The great issue of Shakespeare's Hamlet takes place on stage.

 

Park Cheol-seong, a waiting person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Do you live or die?" A heavy Hamlet voice reverberates.

 

The stage of the play 'Hamlet Walking Man' opens like this.

 

"Hamlet Walking Man" is a hot topic that has been sold out one after another. It will be performed at the Lee Hae-rang Art Theater from the 6th to the 22nd.

 

Na Jin-hwan, the representative and director of the theater company Piak, viewed the play "Hamlet" from an existentialist perspective. "Hamlet Walking Man" is that kind of work.

  

"Hamlet Walking Man" Director Na Jin-hwan, professor of acting arts at Sungkyul University

 

Director Na Jin-hwan said, "Do you die or live" by Hamlet is by no means a monologue in a suspended state. Emphasizing that it is a "monologue of steps," he explained, "Hamlet Walking Man" is a work that started with "Who's there?"

 

Director Na also said, "I adapted it from an existentialist perspective from this question," adding, "To the audience, 'Are you walking? So where is the step headed? Or, is he a human being who can't even think about walking?" he interpreted.

 

The original "Hamlet" features the happy daily life of the late king and his wife Gertourd, and the love of Hamlet and Ophelia. Hamlet's dream scene is added to this.

 

Between Hamlet and Clodius, there is a fierce humanistic debate about the issue of justice and the true way of human existence. It also minimized the appearance of characters in the play. I focused on Hamlet, Clodius, Gertourd, and Ophelian. The theater industry assesses that it clearly shows the way they exist.

 

This work emphasizes mise-en-scène, which harmonizes the image of a sensuous metaphor unique to director Na Jin-hwan and the humanities dialogue.

  

Actor Han Yoon-chun as Hamlet, the main character who shines at the 2018 Seoul Theater Festival and the 2010 PAF Theater Acting Awards. Scene in the play about a lover Ophelian who loves him with "the madness of reason" after learning of the plot.

 

Actor Han Yoon-chun, who plays Hamlet, said, "The emptiness and sublime are a difference," adding, "Do you think in your steps or do you sit down for the comfort of the moment?" That's the problem," he compressed..

 

Another actor lured the audience with the explanation of the work, "There is a power that never lets go of humanity even in the vainness of life," adding, "It contains the importance of the sublime of contemplating in the step."

  

Claudius: "I'm going to secretly watch with Polonius whether Hamlet's insanity is because of love.“

Gertourd: "I'll be watching too.”

Clodious: "Hamlet would never have wanted her mother to watch if she knew.”

When Polonius said he would secretly watch Hamlet, the "fantastic" in the play, the scene of Li Da-hae acting as Gertourd, the wife of the late king, who shows disappointment toward Claudius. It is said that it gives you goosebumps.

 

The actor Lida Hae, who plays the late king's wife Gertourd, said, "This performance is a performance projected with the motif of 'walking human beings' as our lives live hard in the morning and spend the night in a deep sleep like a small symbol of death," adding, "These days, I am also looking around the unknown continent across the Atlantic with 'Hamlet Walking Human' as Gertourd."

 

Meanwhile, actor Choi Hong-il, who played a big brother in the drama "Casino", will appear as tomb manager 1, and former national theater company actor Park Yoon-hee, who starred as Song Hye-kyo's bad teacher in the drama "Glory", will appear as tomb manager 2.

pcseong@naver.com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