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막차 탄 동기동창> 국가대표 배우 장두이, 시각장애인 역 도전!

“인생의 마지막 삼분의 일을 어떻게 살 것인가?” 객석에 던지는 질문...

대한민국 오(五)광대 배우 맥을 잇는 오길주, 공백기 깨고 이 작품으로 무대 복귀!

두 명의 여자 전도사, 이승비ㆍ최하연 등장, 극적인 재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3-09-15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국장칼럼니스트> 

 

도대체 <막차 탄 동기동창>은 어디로 가는 걸까?

 

극단 함께 걷는 사람들이 오는 21일과 22, 양일간 <막차 탄 동기동창>을 공연한다.

 

삼각지 소재 서울시 공유 활동 공간 삼각지무대에 올리는 <막차 탄 동기동창>1991년도 서울연극제에 이근삼 선생이 발표한 희곡. 그 후 오늘날까지 꾸준히 재연되는 스테디셀러 연극이다.

 

배우들은 <막차 탄 동기동창>을 통해 인생의 마지막 삼분의 일을 어떻게 살 것인가?” 하는 질문을 객석에 던진다. 일상적이면서 편안하게 그리고 유쾌한 질문 형식.

<막차 탄 동기동창> 포스터

 

<막차 탄 동기동창>1991년 극작가 이근삼의 말기 작품이다. 고령화 시대, 사회와 가정에서조차 서서히 밀려나는 노인들 이야기이다.

 

30년 전 작품이지만 지금 더욱 현실성이 가미됐다는 평가다.

 

<막차 탄 동기동창>의 본래 원제목은 <원수를 막차에서 만나다>였다. 그러나 문고헌 연출자와 당시 주인공 역할을 맡았던 배우 오현경 씨가 지금의 제목, <막차 탄 동기동창>으로 개명해 공연했다.

 

극작가 이근삼(1929-2003)1960원고지란 희곡을 시작으로 정치권력에 대한 풍자극 대왕은 죽기를 거부했다.’, ‘18 공화국(1965)’, ‘아벨만의 재판(1975)’, ‘향교의 손님(1988)’, ‘어떤 노배우의 마지막 연기(1998)’ 등 정치, 사회, 인간의 부조리와 모순을 풍자해 왔다. 서사 연극, 부조리 연극, 표현주의 연극 등의 기법을 활용해 56편의 희곡을 남겼다.

 

서울은 물론 지방에서도 간혹 공연돼 온 <막차 탄 동기동창>은 백상연극제 연기상에 빛나는 장두이를 비롯해 오길주, 동아연극상 신인상, 서울연극제 신인상에 빛나는 이승비 등이 노련하고 탄탄한 연기가 눈길을 끈다.

 

<막차 탄 동기동창>은 시대를 막론, 작품의 의미를 더해주는 공연이라는 게 연극계의 공통된 평가다.

 

특히 이번 공연, 작품의 묘미는 대한민국의 최고 배우들이 모였다는 것.

시력을 잃은 시각장애인 음악가 배역의 장두이 배우

 

장두이 배우는 시력을 잃은 시각장애인 음악가 배역이다. 괴팍하면서도 코믹 연기가 일품.

 

또 그는 대학 시절 운동권으로 연극을 통해 사회변혁을 꿈꾸는 이상주의자로 등장한다.

 

극 중 장두이는 1987독재 타도, 호헌 철폐를 외치며 데모하다 최루탄에 맞아 실명하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대한민국을 떠난다. 뉴욕 맨해튼 음대에서 공부하며 시각장애인 최초로 석사학위를 딴 음악가로 열연한다.

극 중, 엉뚱한 친구 길주역의 오길주 배우는 대한민국 오()광대 배우의 맥을 잇는 배우이다.

 

그의 엉뚱한 친구 길주역의 오길주 배우는 대한민국 오()광대 배우의 맥을 잇는 배우이다. 그는 오랜 공백기를 깨고 이 작품으로 무대에 복귀하였다.

 

()광대 배우로는 작고한 전설의 추송웅 배우 그리고 마당극 배우로 유명한 윤문식, 김종엽 배우와 최주봉 배우 등 5인의 배우를 일컫는다. 무대를 쥐락펴락, 진정한 광대를 지칭하는 의미다.

 

이번에 공연하는 <막차 탄 동기동창>엔 이 두 노인을 전도하러 왔다가 얽히는 두 명의 여자 전도사, 이승비 최하연 등장으로 극적인 재미를 더해준다.

동아연극상 신인상, 서울연극제 신인상에 빛나는 이승비 배우

 

영적 능력이 강한 배우 이승비 전도사는 극 중, 하루 동안 일어나는 다양한 일들을 코믹하고 또 진지하게 풀어나간다.

 

이승비와 최하연은 탱고와 엘비스 프레슬리의 노래에 맞춰 춤도 춘다면서 이때 등장한 땡중의 소란을 진압하며 배우 장두이에게 복음을 전달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공연엔 춤과 노래를 담당하는 5명의 앙상블이 극 중 볼거리를 더해주고 있다.

 

즉흥연기를 기반으로 지금 시대에 맞게 각색된 <막차 탄 동기동창> 공연 문의는 함께 걷는 사람들로 하면 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ast Train Dongchang> National Actor Jang Doo-i challenges the role of the blind!

"How will you live the last third of your life?" Questions in the audience...

Oh Gil-joo, who succeeds Korea's five-clown actor Mac, returns to the stage with this work after a break!

Two female evangelists, Lee Seung-bi and Choi Ha-yeon, dramatic fun...

  

Park Cheol-seong, Waiti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Where the hell is <Dongchang going on the last train>?

 

The theater company "People Walking Together" will perform "Dongki Dongchang" on the 21st and 22nd for two days.

 

Dongki Dongchang, the last train to be staged at the Seoul Sharing Activity Space Triangle in Samgakji, is a play published by Lee Geun-sam at the Seoul Theater Festival in 1991. Since then, it has been a steady-selling play that has been repeated to this day.

 

The actors ask the audience the question, "How will you live the last third of your life?" through <The Dongchang, the last train ride>. A casual, comfortable and pleasant form of questioning.

<The Last Train Dongchang> poster

 

<The Last Train Dongchang> is the late work of playwright Lee Geun-sam in 1991. It is a story of the elderly who are slowly pushed back even in society and at home in the age of aging.

 

Although it was made 30 years ago, it is evaluated that it is more realistic now.

 

The original title of "The Last Train Dongchang" was "Meeting the Enemy in the Last Train." However, director Moon Go-heon and actor Oh Hyun-kyung, who played the main character at the time, changed their name to the current title, "Dongki Dongchang on the last train."

 

The playwright Lee Geun-sam (1929-2003) has contradicted the absurdities of politics, society, and humans, starting with a play called "The Plaintiff" in 1960, "The Great King refused to die," "The 18th Republic (1965), "The Trial of Abelman (1975), "Guest of Hyanggyo (1988)," and "The Last Performance of an Old Actor" (1998). He left 56 plays using techniques such as narrative plays, absurd plays, and expressionist plays.

 

"Dongki Dongchang," which has been performed occasionally not only in Seoul but also in the provinces, attracts attention for its experienced and solid acting, including Jang Doo-i, who won the Baeksang Theater Festival Award, Oh Gil-joo, Dong-A Theater Award, and Lee Seung-bi, who won the Seoul Theater Festival Rookie Award.

 

The theater industry's common assessment is that "The Last Train Dongchang" is a performance that adds meaning to the work regardless of the era.

 

In particular, the beauty of this performance is that the best actors of Korea are gathered.

Actor Jang Doo-i, a visually impaired musician who has lost his sight

 

Actor Jang Doo-i is a blind musician who has lost his sight. He is eccentric and has excellent comic acting.

 

In addition, he appears as an idealist who dreams of social transformation through plays as an activist in college.

 

In the play, Jang Doo-i demonstrated in 1987 by shouting "Down with dictatorship, abolish the hoheon." He went blind after being hit by tear gas and left Korea. He is the first visually impaired musician to earn a master's degree while studying at the University of Music in Manhattan, New York.

In the play, Oh Gil-ju, an actor who plays the role of a wrong friend Gil-ju, is an actor who continues the vein of five clowns in Korea.

 

Actor Oh Gil-ju, who plays Gil-ju, his wrong friend, is an actor who continues the vein of five clowns in Korea. After a long hiatus, he returned to the stage with this work.

 

Five clown actors refer to five actors, including the late legendary actor Choo Song-woong, Yoon Moon-sik, actor Kim Jong-yeop and actor Choi Joo-bong, who are famous for Madang Theater. It means to control the stage and to refer to a true clown.

 

The upcoming performance of "Dongki Dongchang" adds dramatic fun with the appearance of two female evangelists, Lee Seung-bi and Choi Ha-yeon, who come to evangelize the two elderly people.

Dong-A Theater Award Rookie Award, Seoul Theater Festival Rookie Award winner Lee Seung-bi

 

Actor Lee Seung-bi, who has strong spiritual abilities, comically and seriously unravels various things that happen during the day.

 

Lee Seung-bi and Choi Ha-yeon said, "I also dance to the songs of Tango and Elvis Presley," and explained, "I deliver the gospel to actor Jang Doo-i by suppressing the fuss of dang-jung that appeared at this time."

 

In this performance, five ensembles in charge of dancing and singing are adding attractions to the play.

 

Based on improvisation acting, inquiries for the performance of "Dongchang Dongchang on the last train," which has been adapted to fit the current era, can be made to "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