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중앙은행 RBA, 기준금리 2.6→2.85%! 7개월 연속 인상...

내년 상반기 중 금리 정점 전망!

주택 가격 6개월 연속 하락! 시드니, 1년 전보다 8.6% 떨어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다니엘 강 기자
기사입력 2022-11-02

[브레이크뉴스 호주=다니엘 강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호주 시드니 중앙은행

 

호주 중앙은행(RBA)1(현지시간) 통화정책 회의 후 기준금리를 2.60%에서 2.85%0.2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필립 로우 RBA 총재는 성명을 통해 "세계 경제와 가계 지출, 임금, 물가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금리를 더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호주 중앙은행(RBA)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며 7개월 연속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호주는 지난 5월 기준 금리를 0.1%에서 0.35%로 올린 뒤 6월부터 9월까지 4회 연속 0.5%포인트씩 올렸다. 하지만 지난달부터는 인상 폭을 0.25%포인트로 줄이며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고 있다.

 

RBA는 호주의 물가상승률이 올해 연 7.758.0%까지 오르며 정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호주 재무부도 물가상승률이 올 연말 7.75%까지 오른 뒤 둔화하면서 2024년 중반에는 3.5%까지 내려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RBA가 금융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는 데 그치고, 물가상승률도 조만간 최고점에 이를 것으로 보면서 금융시장에서는 기준금리 인상세도 끝이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RBA 결정 이후 금융 시장에서 채권 금리는 하락했고, 주가지수는 상승했다. 4% 이상으로 점치던 기준 금리 고점 예상치도 3.9%로 떨어졌다.

 

한편 호주의 기준금리 인상이 이어지면서 주택 가격은 하락세가 계속됐다.

 

지난달 호주의 주요 부동산 지표 중 하나인 코어로직의 전국 주택 가격 지수는 9월 대비 1.2% 하락하며 6개월 연속 하락했다.

 

도시별로는 브리즈번이 2.0% 하락하며 하락 폭이 가장 컸다. 호주 최대 도시 시드니(-1.3%)가 뒤를 이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s central bank RBA raises benchmark interest rate 2.6 2.85% for the seventh consecutive month...

Interest rates are expected to peak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Housing prices have fallen for the sixth straight month! Sydney, down 8.6% from a year ago...

 

[Break News Australia = Daniel Kang]

Central Bank of Sydney, Australia

 

Australia's central bank (RBA) said on the 1st (local time) that it would raise its key interest rate by 0.25 percentage points from 2.60 percent to 2.85 percent after a monetary policy meeting.

 

"We are closely monitoring the global economy, household spending, wages and prices," RBA President Philip Lowe said in a statement. "We expect to raise interest rates further in the future."

 

The Australian Central Bank (RBA) raised its key interest rate by 0.25 percentage points for the seventh consecutive month.

 

Australia raised its benchmark interest rate from 0.1% to 0.35 percent in May and then raised it by 0.5 percentage points for the fourth consecutive time from June to September. However, since last month, the increase has been reduced to 0.25 percentage points, slowing the rate increase.

 

The RBA predicted that Australia's inflation rate will peak at 7.75 to 8.0% per year this year. The Australian Treasury also expects inflation to slow down to 7.75 percent at the end of this year, down to 3.5 percent by mid-2024.

 

As the RBA only raises the key interest rate by 0.25 percentage points as expected by the financial market, and inflation is expected to reach its peak soon, analysts say the key interest rate hike is also coming to an end in the financial market.

 

Since the RBA decision, bond rates have fallen in the financial market, and the stock index has risen. In addition, the forecast for the high point of the benchmark interest rate, which was predicted to be more than 4%, also fell to 3.9%.

 

Meanwhile, housing prices continued to decline as Australia's benchmark interest rate hike continued.

 

CoreLogic's National Housing Price Index, one of Australia's major real estate indicators, fell for the sixth consecutive month last month, down 1.2% from September.

 

By city, Brisbane fell 2.0%, the largest drop. Sydney (-1.3%), Australia's largest city, followe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