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ㆍ인도에 'K-국악' 메아리! "한국음악에 매료됐어요!"

시드니, 뉴델리 등 세계 곳곳에서 관객 만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보미 기자
기사입력 2022-10-26

[브레이크뉴스 호주=윤보미 기자]

연희컴퍼니 유희 <유희스카> 공연 현장. 사진=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호주, 인도 등 해외 5개 도시에서 'K-국악' 향연의 메아리가 울려 퍼졌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은 문화체육관광부·재외한국문화원과 함께 호주 시드니·캔버라, 인도 뉴델리·첸나이·뭄바이 등 5개 도시에서 퓨전국악 공연을 펼쳤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재외 한국문화원, 해외 문화예술 기관들과 함께 국내 우수 공연·전시 프로그램을 해외에 소개하는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진흥원에 따르면 인코센터 원장 라띠자퍼는 "매년 한국과의 다양한 교류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지만, 올해 공연은 특히나 그 열기를 더했다. 한국 음악의 다양한 매력에 첸나이 시민들이 매료되었다"고 호평한 것으로 전했다.

 

호주 시드니와 캔버라에서는 연희컴퍼니 유희 그룹의 전통 유희와 자메이카 스카음악이 만난 유희스카공연을 선보였다.

 

시드니의 대표 공연장인 콩코스(The Concourse)와 오스트레일리아 국립대학교 내 캠브리(Kambri) 공연장의 객석을 가득 메우며, 한국의 흥과 에너지를 전달했다. 전통 유희와 자메이카 음악의 새로운 만남은 장르의 경계를 넘어 창작국악의 다양성을 확대했다.

 

인도 뉴델리, 첸나이, 뭄바이 3개 도시에서는 원초적 음악집단 이드의 Bon Voyage공연을 선보였다. Bon Voyage는 한국 전통 창작음악의 표현방법을 확장하여 만들어진 퓨전 국악 공연으로 현지 관객을 사로잡으며 3개 도시 순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인도 뉴델리 공연은 주인도한국문화원의 한국문화축제 랑데코리아와 연계하여, 뉴델리 소셜허브로 자리매김한 쇼핑몰 DLF Avenue Saket 에서 진행되었다.

 

코로나19로 한동안 진행되지 못했던 한국 공연을 통해 관객들의 한국문화에 대한 갈증을 해소 시켰으며, 뜨거운 열기가 넓은 광장을 가득 채웠다.

 

첸나이에서는 한류 중심지인 인코센터(Inko Centre), 뭄바이에서는 국립공연예술센터(National Centre For The Performing Arts)와 협력하여 공연을 추진했다.

 

Bon Voyage공연에서는 한국 전통 악기인 피리, 태평소, 생황 등 관악기를 중심으로 드럼과 기타, 키보드와 함께 어우러진 선율을 뽐내며, 이드 특유의 쾌활함과 자유로운 에너지를 전달하며 한국의 흥과 에너지를 전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Korean traditional music" echoes in Australia and India! "I'm fascinated by Korean music!"

Meet audiences all over the world, including Sydney and New Delhi.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Yoon Bo Mi]

Yeonhee Company's Yoohee <Yoohee Car> performance site. Photo = Provided by the Korea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 Agency 

 

The echoes of the "K-Korean traditional music" feast resonated in five overseas cities, including Australia and India.

 

The Korea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 Agency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has performed fusion Gugak in five cities, including Sydney, Canberra, Australia, New Delhi, Chennai, and Mumbai, India, along with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Korean Cultural Center overseas.

 

This performance was promoted as part of the Traveling Korean Arts project, which introduces excellent domestic performance and exhibition programs overseas along with overseas Korean cultural centers and overseas cultural and artistic institutions.

 

According to the agency, Latizapper, the head of the Inco Center, said, "We have been conducting various exchange projects with Korea every year, but this year's performance especially added to the heat." Chennai citizens were fascinated by the various charms of Korean music, he said.

 

In Sydney and Canberra, Australia, they performed "Yuhee-Scar" performances where traditional play by Yeonhee Company's Yuhee Group and Jamaican Ska music met.

 

It filled the seats of Sydney's flagship concert hall, The Concourse, and Cambri at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conveying Korea's excitement and energy. The new encounter between traditional play and Jamaican music has expanded the diversity of creative Korean traditional music beyond the boundaries of the genre.

 

Three cities in New Delhi, Chennai and Mumbai, India, performed "Bon Voyage" by the original music group Eid. "Bon Voyage" is a fusion Gugak performance created by expanding the expression method of traditional Korean creative music, capturing local audiences and successfully completing a tour of three cities.

 

The performance in New Delhi, India, was held at DLF Avenue Saket, a shopping mall tha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New Delhi social hub in connection with the Korean cultural festival "Lande Korea" of the Korean Cultural Center.

 

The Korean performance, which had not been held for a while due to COVID-19, quenched the audience's thirst for Korean culture, and the hot heat filled the wide square.

  

In Chennai, the performance was promoted in cooperation with the Inko Center, the center of the Korean Wave, and the National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in Mumbai.

 

In the "Bon Voyage" performance, it showed off the melody harmonized with drums, guitars, and keyboards, centering on wind instruments such as flute, taepyeongso, and live Hwang, which are traditional Korean instruments, and conveyed Korea's excitement and energy.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