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SK온 리튬 대박! 호주 레이크리소스 지분투자... 23만t 확보!

총공급량 23만t, 전기차 490만 대 생산 분량...

레이크 리소스 지분 10% 투자, 앞서 글로벌 리튬과 MOU 체결!

IRA 대응 차원 성과 가시화 기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10-12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SK온이 리튬 대박을 터뜨렸다.

 

SK온이 전기차 배터리 원소재 공급망 강화에 나섰다. 호주 자원개발 기업과 계약을 맺고 리튬 23t을 장기 공급받는다는 것.

 

이렇게 생산된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는 IRA 규정상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급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레이크 리소스와의 협력은 SK온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련 경쟁력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레이크 리소스는 빌 게이츠, MIT 주도의 펀드 회사들이 투자한 것으로 유명한 미국 라일락 솔루션스의 직접리튬추출(DLE)’ 기술을 이용해 친환경적으로 리튬을 생산한다.

 

해당 기술은 전통적인 염수 증발 방식에 비해 부지 사용량이 적다. 또 걸러낸 염수를 지층에 재 주입함으로써 생산과정에서의 물 사용량도 적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을 위한 공급망 다변화 전략이 구체적 성과를 내고 있다고 분석한다.

 

SK온은 호주 레이크 리소스사 지분 10%를 투자하고 친환경 고순도 리튬 총 23t을 장기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분 투자는 레이크 리소스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참여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경에 마무리될 계획이다.

 

류진숙 SK온 전략 담당은 "이번 계약을 통해 북미 배터리 공장에 리튬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양사는 상호협력을 통해 지속이 가능한 원 소재 확보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 전했다.

 

리튬 공급은 20244분기부터 시작해 최대 10년간 이어진다. 2년은 연간 15t, 이후에는 연간 25t씩 공급받는 조건이다.

 

기본 5년 계약에 추가로 5년을 연장할 수 있다. 총공급량 23t은 전기차 49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이다.

 

1997년 설립된 레이크 리소스는 2001년 호주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업체다. 현재 볼리비아, 칠레와 더불어 남미 `리튬 트라이앵글`을 이루는 아르헨티나 내 4개의 리튬 염호 자산과 1개의 리튬 광산을 보유, 개발 중이다.

 

데이비드 딕슨 레이크 리소스 최고경영자(CEO)"향후 고순도 리튬 공급을 위한 다른 프로젝트에서도 SK온과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K온은 레이크 리소스에서 공급받은 아르헨티나산 리튬을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에서 정제한 후, 북미 사업장에 투입하는 것을 고려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K-on-Lithium is awesome! Investment in stake in Australian Lacrisos... I secured 230,000 tons!

230,000 tons of total supply, 4.9 million electric vehicles produced...

10% stake in Lake Resources, MOU signed with Global Lithium earlier!

Expect IRA response performance visibility...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SK On hit the lithium jackpot.

 

SK On has started to strengthen its supply chain of raw materials for electric vehicle batteries. It will sign a contract with an Australian resource development company and receive 230,000 tons of lithium for a long time.

 

Electric vehicles equipped with batteries thus produced may be included in subsidies for electric vehicles under IRA regulations.

 

Cooperation with Lake Resources is expected to increase SK On's competitiveness in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ESG).

 

Lake Resources produces lithium eco-friendly using Lilac Solutions' "Direct Lithium Extraction (DLE)" technology, which is famous for investing in Bill Gates and MIT-led fund companies.

 

This technology uses less land than traditional salt water evaporation methods. In addition, the filtered brine is re-injected into the stratum, so the water usage in the production process is also low.

 

It is analyzed that the supply chain diversification strategy to respond to the U.S. Inflation Reduction Act (IRA) is producing concrete results.

 

SK On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has signed a contract to invest a 10% stake in Australia's "Lake Resource" company and receive a total of 230,000 tons of eco-friendly high-purity lithium for a long time.

 

The equity investment will be made through Lake Resources' participation in a third-party paid-in capital increase. It will be completed around the first half of next year.

 

"Through this contract, we will be able to stably supply lithium to North American battery plants," said Ryu Jin-sook, SK On's strategy manager. "The two companies will continue their efforts to secure sustainable raw materials through mutual cooperation."

 

The lithium supply begins in the fourth quarter of 2024 and lasts up to 10 years. The first two years are supplied with 15,000 tons per year, and then 25,000 tons per year.

 

An additional five years may be extended to a basic five-year contract. The total supply of 230,000 tons is enough to produce 4.9 million electric vehicles.

 

Founded in 1997, Lake Resources is a company listed on the Australian Stock Exchange in 2001. Along with Bolivia and Chile, four lithium-salt assets and one lithium mine are currently being owned and developed in Argentina, which forms a "lithium triangle" in South America.

 

David Dixon, CEO of Lake Resources, said, "We are looking forward to cooperation with SK On in other projects for supplying high-purity lithium in the future."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