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이후 뉴질랜드서도 돌고래 떼죽음! 지구의 경고?

뉴질랜드 채텀제도 해변서 돌고래 250마리 집단 폐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10-10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지난 2020922, 호주 태즈메이니아에서 고래들이 집단 좌초되어 300마리 이상이 떼죽음 당했다.

 

우영우 변호사가 슬퍼하겠다.

 

뉴질랜드에서도 돌고래 약 250마리가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호주에서 집단 폐사한 돌고래가 해변에 떠밀려온 지 한 달만이다.

 

혹시 지구의 경고는 아닐까?

 

9(현지시간) 뉴질랜드텔레비전(TVNZ) 방송 1뉴스 등에 따르면 ,뉴질랜드 환경보호부는 지난 7일 둥근머리돌고래 약 250마리가 뉴질랜드 본토에서 남동쪽으로 800km 정도 떨어진 채텀제도의 북서쪽 해변으로 떠밀려왔다고 밝혔다.

 

환경보호부는 "주변에 사는 상어들에게 공격받을 위험이 있어 돌고래들을 적극적으로 인양할 수 없었다"라며 "살아있는 돌고래들의 고통을 줄여주기 위해 훈련된 요원들이 이들을 안락사시켰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동물 구조 자선단체 프로젝트 조나도 "채텀제도는 주민이 800명도 안 되고 거대한 상어들이 살아, 좌초된 고래를 살리기 어려운 환경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환경보호부는 돌고래들의 사체는 자연적으로 부패하도록 그대로 둘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1일에는 호주 남부 태즈메이니아섬의 한 해변에 둥근머리돌고래 약 230마리가 떠밀려 왔고, 이 중 약 190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하지만 과학자들도 정확한 원인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일부 과학자들은 고래들이 먹이를 찾아 해변 근처까지 왔다가 모래톱에 걸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구온난화로 환경이 변화해 이런 일이 발생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다만 뉴질랜드에서 고래가 대규모로 좌초하는 일은 아주 드문 일은 아니다.

 

1918년에는 둥근머리돌고래 약 1천 마리가 좌초해 집단 폐사하기도 했다. 2017년에는 뉴질랜드 남섬 북단 페어웰스피트의 모래톱에 400마리의 고래가 좌초해 죽기도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lphins die in New Zealand after Australia! Earth's warning?

250 dolphins died on the beach in Chatham Island, New Zealand!

 

[Break News Australia = Jonathan Park]

 

On September 22, 2020, more than 300 whales were killed in groups in Tasmania, Australia.

 

Lawyer Woo Young-woo must be sad.

 

In New Zealand, about 250 dolphins were killed in droves. It has been a month since dolphins, who died in groups in Australia, were washed up on the beach.

 

Maybe it's a warning from the Earth?

 

According to New Zealand Television (TVNZ) News 1 on the 9th (local time), the New Zealand Department of Environmental Protection said that about 250 round-headed dolphins were washed up on the northwest beach of Chatham Island, about 800 kilometers southeast of New Zealand.

 

"We were not able to actively salvage the dolphins because of the risk of being attacked by sharks living nearby,"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Department said. "Trainees euthanized them to reduce the pain of living dolphins."

 

The Chatham Islands had fewer than 800 inhabitants and large sharks, making it difficult to save stranded whales, said Jonah, a New Zealand animal rescue charity.

 

The ministry also said it plans to allow the dolphins' bodies to decay naturally.

 

Earlier on the 21st of last month, about 230 round-headed dolphins were washed up on a beach on Tasmania Island in southern Australia, and about 190 of them died in droves.

 

However, scientists have yet to determine the exact cause.

 

Some scientists explained that the whales came near the beach looking for food and got caught on a sandbar. However, some argued that this happens as the environment changes due to global warming.

 

However, it is not uncommon for whales to run aground on a large scale in New Zealand.

 

In 1918, about 1,000 round-headed dolphins ran aground and died collectively. In 2017, 400 whales ran aground and died on a sandbank in Fairwellspit, north of New Zealand's southern islan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