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기시다 이달 말 호주 방문, 앨버니지 총리와 양자회담 조율!

남중국해 등 해양 진출을 강화하는 중국 대응 위해 호주·일본 공동선언 개정 전망...

호주 총리 5월·9월 방일, 답례 의미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10-07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지난달 27일 방일한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왼쪽)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호주를 방문을 검토하고 있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 양자회담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지지통신, 아사히뉴스네트워크(ANN)NHK방송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 “기시다 총리가 이달 말 호주에 방문할 예정이라면서 그는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총리와 회담을 진행해 남태평양에서 움직임을 강화하는 중국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안보 측면에서 양국 관계의 협력 수준을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중국이 패권주의적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는 점,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점 등을 감안해 호주와 안보 협력 강화를 꾀한다는 것.

 

이들 매체는 "중국이 인도태평양에서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고,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기시다 총리는 알바니스 총리와 자유롭게 열린 인도 태평양을 실현하고자 쿼드(미국·인도·일본·호주 4개국 비공식 안보 협력체) 회원국이기도한 호주와 안보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남중국해 등 해양 진출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을 대응을 위해 유사시 공동으로 대처하는 호주·일본 공동선언을 개정할 전망이다.

 

앨버니지 총리는 취임 직후인 지난 5월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미국·호주·인도·일본 4개국의 안보 협의체 쿼드정상회의에 참석한 바 있다. 지난 9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장례식 참석을 위해 방일하기도 했다.

 

지지통신은 이번 기시다 총리의 호주 방문은 답례 의미도 가진다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shida, Japan, visits Australia at the end of this month, coordinates bilateral talks with the Prime Minister of Albany!

 

The Australian-Japanese Joint Declaration is expected to be revised to respond to China's strengthening of maritime expansion in the South China Sea.

 

Australian Prime Minister's visit to Japan in May and September also means return...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y (left) who visited Japan on the 27th of last month shakes hands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before a meeting at the Moto-Akasaka Guest House in Tokyo.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is considering visiting Australia. He is reportedly coordinating bilateral talks with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y.

 

Prime Minister Kishida will visit Australia later this month, Jiji News Network and NHK quoted government officials as saying, "He plans to hold talks with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ese to share concerns about China's strengthening movement in the South Pacific and raise the level of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terms of security."

 

Considering China's strengthening of hegemonic movements and North Korea's launch of ballistic missiles over Japan, it is seeking to strengthen security cooperation with Australia.

 

These media said, "While China is strengthening its movement in the Indo-Pacific and North Korea is speeding up its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Prime Minister Kishida will strengthen security cooperation with Australia, which is also a member of the Quad (U.S., India, Japan, and Australia) to realize the free Indian Pacific."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o revise the joint declaration between Australia and Japan, which jointly cope with emergencies, to cope with China, which is strengthening its maritime expansion in the South China Sea.

 

Prime Minister Albany attended the "Quad" summit, a security consultative body of the four countries, the United States, Australia, India, and Japan, held in Tokyo, Japan in May, shortly after his inauguration. In September, he visited Japan to attend the funeral of former Prime Minister Shinzo Abe.

 

"The visit of Prime Minister Kishida to Australia is also meaningful in return," Jiji sai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