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SK온, 호주서 ‘리튬’ 확보! 전기차 배터리 소재 공급망 강화...

‘글로벌리튬’ 장기간 안정 공급! 생산 프로젝트 지분매입 기회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09-30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왼쪽 네 번째)과 론 미첼 글로벌 리튬 매니징 디렉터(왼쪽 세 번째)가 지난 28일 호주 퍼스시에서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온 제공 

 

SK온이 리튬 공급망을 확보했다. 리튬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SK온은 지난 28일 호주 퍼스에서 글로벌 리튬’(Global Lithium Resources)과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은 "이번 협약은 SK온의 글로벌 생산력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사는 공급망 확대를 가속화하는 추가 사업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얀 석유로도 불리는 리튬은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 원재료다. 배터리에서 리튬이온이 양극·음극을 오가며 전기를 발생시키는 역할을 한다.

 

반면 리튬은 채굴과 정제가 쉽지 않다.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가격이 치솟고 있다. 지난해 9t2만달러 수준이었다. 그러나, 불과 1년 만인 이달에는 67000 달러를 넘어섰다.

 

SK온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과 리튬공급을 위해 호주 광산업체와 손을 잡았다.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국이자 니켈, 코발트 등 다른 배터리 핵심 광물에서도 주요 생산국이다. 또 최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발효시킨 미국과도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로, 배터리 원소재 관련 추가적인 사업 기회가 유망한 국가다.

 

SK온은 향후 글로벌 리튬사가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스포듀민)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 받는다. 또한 글로벌 리튬사가 추진중인 생산 프로젝트에 지분을 매입할 기회도 갖게 된다.

 

SK온은 글로벌 리튬사와 함께 광물 채굴, 리튬 중간재 생산 등 배터리 밸류체인 내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2018년 설립된 글로벌 리튬사는 호주증권거래소에 상장돼있다. 현재 호주내 2개 광산에서 대규모 리튬 정광 개발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이 광산들의 리튬 매장량은 총 50만톤으로 추정된다.

 

SK온은 앞서 지난 6, 포스코 홀딩스와 양해 각서를 체결하며 배터리 원소재부터 양·음극재, 리사이클 등 밸류체인 전체에 걸쳐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협력키로 했다.

 

2019년에는 글로벌 1위 코발트 생산업체인 스위스 글렌코어(Glencore)2020년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코발트 3만톤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SK온은 글로벌 배터리 업계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20199위였던 시장점유율 순위는 현재 5위로 상승했다. 사업이 확대되며 생산 거점도 미국, 헝가리, 중국 등으로 뻗어나가 총 7개 공장이 가동 중이며, 7개 공장을 더 짓고 있거나 지을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K On Secures 'Lithium' in Australia! Strengthens the supply chain of electric vehicle battery materials...

 

Long-term stable supply of "global lithium" The opportunity to buy a stake in a production project...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Ryu Jin-sook, SK On's strategy manager (fourth left), and Ron Mitchell, global lithium management director (third left), are taking photos after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for stable supply and demand of lithium in Perth, Australia, on the 28th. Photo = SK On provided

 

SK On has secured a lithium supply chain. Lithium is a key material for electric vehicle batteries.

 

SK On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Global Lithium Resources" in Perth, Australia, on the 28th for a stable supply and demand of lithium.

 

"This agreemen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strengthen SK On's global productivity and sustainable growth," said Ryu Jin-sook, SK On's strategic manager. "The two companies will seek additional business opportunities to accelerate supply chain expansion."

 

Lithium, also called "white oil," is an essential raw material for battery anode materials. Lithium ions move between cathodes and anodes in batteries to generate electricity.

 

On the other hand, lithium is not easy to mine and purify. Prices are soaring as supply cannot keep up with demand. It was around 20,000 dollars per ton in September last year. However, it exceeded $67,000 this month, just a year later.

 

SK On has joined hands with an Australian mining company to respond to the U.S. Inflation Reduction Act (IRA) and supply lithium.

 

Australia is the world's largest lithium producer and a major producer of other battery core minerals such as nickel and cobalt. It is also a country that has signed a free trade agreement (FTA) with the U.S., which recently took effect on the Inflation Reduction Act (IRA), and is a country with promising additional business opportunities related to battery raw materials.

 

SK On will receive stable supply of lithium ore (spodumine) produced in mines owned and developed by global lithium companies for a long time. In addition, there will be an opportunity to purchase a stake in a production project being pursued by Global Lithium.

 

SK-On, along with global lithium companies, is planning to explore additional business opportunities in the battery value chain, such as mining minerals and producing lithium intermediate materials.

 

Founded in 2018, Global Lithium is listed on the Australian Stock Exchange. Currently, two mines in Australia are undergoing large-scale lithium ore development projects. The mines are estimated to have a total lithium reserves of 500,000 tons.

 

SK On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POSCO Holdings in June to jointly discover and cooperate with the entire value chain, ranging from battery materials to cathode and anode materials and recycling.

 

In 2019, it signed a contract with Glencore, the world's No. 1 cobalt producer, to purchase 30,000 tons of cobalt for six years from 2020 to 2025.

 

SK On is rapidly increasing its market share in the global battery industry. The market share ranking, which was 9th in 2019, has now risen to 5th. As the business expands, production bases will also expand to the U.S., Hungary, and China, with a total of seven factories in operation, and seven more plants will be built or built.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