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는 봄, 호주의 봄에 만날 수 있는 야생화 여행지!

호주관광청, 남반구 봄철 맞아 야생화 여행지 소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제임스 김 기자
기사입력 2022-09-21

[브레이크뉴스 호주=제임스 김 기자]

 

호주의 봄꽃이 지구촌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호주는 봄이다. 거리 곳곳 화려한 봄꽃들이 피어나고 있다.

 

호주관광청이 호주의 봄에 볼 수 있는 야생화 여행지를 소개한다.

보랏빛 꽃나무 자카란다축제, 그래프톤뉴 사우스 웨일즈. 사진=뉴 사우스 웨일즈주 관광청

 

그래프턴은 시드니 북부에 위치한 작은 마을. 호주 최대의 자카란다 자생지다. 2000그루의 오래된 자카란다 나무가 길거리 곳곳에 있어 거리를 보랏빛으로 물들인다.

 

한국의 벚꽃처럼 호주의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꽃나무가 자카란다이다. 꽃잎의 색이 연보랏빛. 가로수 나무인데 크기도 크고 꽃잎의 양도 웅장하고 풍성하다.

 

그래프턴에선 매년 10월 말에서 11월 초에 자카란다 페스티벌을 따로 개최하고 있다. 보랏빛 꽃잎이 흩날리는 매혹적인 광경을 볼 수 있다.

 

 

남반구 최대의 꽃축제 캔버라 플로리아드 축제, 캔버라호주 수도 특별구. 사진=호주관광청

 

캔버라는 호주의 수도. 캔버라에선 9월 중순에서 10월 중순까지 남반구 최대의 꽃축제, 플로리아드를 개최한다.

 

캔버라의 상징과도 같은 벌리 그리핀 호수를 끼고 있는 커먼웰스 공원에서 열리는 축제다.

이 시기엔 약 100만 송이가 넘는 꽃들이 공원을 물들인다. 캔버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기로도 꼽힌다.

 

때문에 지역 내 주민뿐 아니라 타 지역에서도 많이들 방문한다.

 

공원 내 꽃밭들은 예술적 도안을 고려해 꾸며졌다. 높은 곳에서 감상하면 더욱 아름답다고 정평이 나있다.

 

플로리아드 페스티벌은 단순 꽃구경뿐이 아니다. 원예 워크숍, 전시회, 음악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아이들과 함께 가족 나들이로도 제격이다.

 

클레어 밸리 유채꽃밭, 남호주. 사진=남호주 관광청

 

유채꽃은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꽃이다. 호주도 유채꽃이 빠질 수가 없다.

 

남호주 애들레이드 북쪽에 위치한 클레어 밸리는 9월을 시작으로 유채꽃이 만개한다. 마치 바다의 수평선을 보는 듯 끝없이 펼쳐진 들판 위로 황금색 유채꽃이 뒤덮인다. 보기만 해도 포근하고 따뜻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클레어 밸리는 160년 넘은 호주산 리즐링의 본고장이다. 호주의 대표적인 와인 산지로도 유명하다.

 

리즐링(독일어: Riesling)은 독일의 라인 강(Rhine River)이 원산지인 청포도 품종이다. 향이 다채로운 포도 품종이다. 향수와 같은 꽃향기를 품었고 산도 또한 매우 높기 때문에 숙성 잠재력이 높은 백포도주를 만들 수 있다.

 

클레어 밸리엔 와이너리(winery)30개 넘는다. 봄 시즌에 방문하면 유채꽃을 배경으로 다양한 품종의 와인과 꽃에 흠뻑 빠질 수 있다.

 

 

봄철, 피어나는 꽃 종류만 12,000종이 넘는 서호주 킹스 파크. 퍼스서호주. 사진=호주관광청

 

여러 종류의 봄꽃 야생화들을 한 번에 보고 싶다면 서호주로 시선을 돌려보자.

 

서호주는 6월부터 11월까지 주 전체에 걸쳐 피는 꽃만 해도 12,000종이 넘는다. 야생화 성지로도 손꼽힌다.

 

다른 주보다 봄꽃이 더 빨리 피고 더 오래 남기에 그 어느 주보다 봄 시즌이 화려하다.

 

서호주 내 봄철 야생화 여행지로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큰 도심공원인 킹스 파크가 있다. 이곳은 퍼스 도심과 인접해 있다. 뛰어난 접근성을 자랑할 뿐 아니라 매년 9월엔 야생화 축제가 열린다. 퍼스 시티 투어에 빠지지 않는 필수 여행코스이기도 하다.

 

올해 축제는 916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되며 입장료는 무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 is a wild flower destination that you can meet in the spring of Australia!

 

Australian Tourism Board introduces wild flower destinations for spring in the southern hemisphere.

 

[Break News Australia = James Kim]

 

Australian spring flowers are attracting global tourists.

 

It is spring in Australia. Colorful spring flowers are blooming all over the street.

 

The Australian Tourism Board introduces wild flower destinations that can be seen in spring in Australia.

Purple Flower Tree 'Jakaranda' Festival, Grafton, New South Wales Photo = New South Wales Tourism Board

 

Grafton is a small town in northern Sydney. It is Australia's largest natural habitat for jakaranda. About 2,000 old jakaranda trees are all over the street, making the streets purple.

 

Like the cherry blossoms in Korea, the representative flower tree that signals the spring of Australia is Jacaranda. the color of the petals is light purple. It is a street tree, and its size is large and the amount of petals is magnificent and rich.

 

Grafton holds a separate Zakaranda Festival from late October to early November every year. You can see the fascinating sight of purple petals flying around.

The largest flower festival in the southern hemisphere, the Canberra Floriad Festival, the Special Zone for the Capital of Australia. Photo = Australian Tourism Board

 

Canberra is the capital of Australia. Canberra will hold the Floriad, the largest flower festival in the southern hemisphere, from mid-September to mid-October.

 

It is a festival held at Commonwealth Park along Lake Burley Griffin, a symbol of Canberra.

During this period, more than one million flowers color the park. It is also considered the most beautiful time in Canberra.

 

Therefore, not only residents in the region but also many people visit from other regions.

 

The flower gardens in the park were decorated in consideration of artistic designs. It has a reputation for being more beautiful when viewed from a high place.

 

The Floriad Festival is not just a flower viewing. You can also enjoy various programs such as gardening workshops, exhibitions, and music performances. It is perfect for a family outing with children.

Clare Valley rape flower garden, South Australia. Photo = South Australia Tourism Board

 

Rape flowers are a representative flower that signals spring. In Australia, rape flowers are also indispensable.

 

Clare Valley, located north of Adelaide, South Australia, has rape flowers in full bloom starting in September. As if looking at the horizon of the sea, golden rape flowers are covered over the endless fields. You can feel warm and cozy just by looking at it.

 

Clare Valley is home to Australian risling over 160 years. It is also famous as a representative wine producing area in Australia.

 

Riesling is a species of green grape native to the Rhine River in Germany. It is a variety of grapes with a rich aroma. It has a perfume-like flower scent and has a very high acidity, so it can make white wine with high aging potential.

 

Clare Valley has more than 30 wineries. If you visit during the spring season, you can fall in love with various varieties of wine and flowers against the backdrop of rape flowers.

 

 

King's Park in Western Australia, where there are more than 12,000 kinds of flowers blooming in spring. Perth, Western Australia. Photo = Australian Tourism Board

 

If you want to see various kinds of spring flowers at once, turn to Western Australia.

 

Western Australia has more than 12,000 species of flowers that bloom throughout the state from June to November. It is also considered a sacred place for wildflowers.

 

The spring season is more colorful than any other week because spring flowers bloom faster and last longer than other weeks.

 

King's Park, one of the world's largest urban parks, is a spring wild flower destination in Western Australia. It is adjacent to downtown Perth. In addition to boasting excellent accessibility, the Wildflower Festival is held every September. It is also an essential travel course that does not fall into the Perth City Tour.

 

This year's festival runs from September 16 to 30, and admission is free.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