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중앙은행, “집값 15% 넘게 급락” 전망에도 빅스텝 단행!

고금리 지속 기간도 집값에 큰 영향! “기준금리 2% 이상에서 변동 없이 오래 머문다면 하락폭 최대 30%까지 이를 수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9-20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금리 인상으로 호주 중앙은행(RBA) 앞을 지나는 행인들도 많이 움츠렸다.

 

 

최근 호주 집값이 하락세이다. 이런 상황에서 호주 중앙은행(RBA)이 급격한 금리 인상을 감행한다면 주택가격이 15% 이상 급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19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조너선 키언스 RBA 국내시장 담당 국장은 이날 시드니에서 열린 경제 전문지 오스트레일리안파이낸셜리뷰(AFR) 주최 부동산 세미나에 참석, 이같이 밝혔다.

 

키언스 국장은 이 자리에서 “RBA가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였던 0.1%에서 2%포인트 올릴 경우 주택가격이 최소한 15% 이상 하락할 것으로 이미 전망한 바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RBA는 연 6~7%대로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지난 5월부터 4연속 빅스텝을 포함해 기준금리를 2.35%까지 끌어올렸다. 그 여파로 주택가격은 10%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언스 국장은 이어 “RBA가 주택시장 변화에 초점을 맞추고 예측한 것은 아니었다
라고 전제하면서 다만 다른 요소들이 변함없다고 가정할 때 금리 인상에 따른 부동산 가격의 민감성을 분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금리 뿐 아니라 고금리의 지속 기간도 집값에 큰 영향을 미친다면서 기준금리가 2% 이상에서 변동없이 오래 머문다면 하락폭은 최대 30%까지 이를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키언스 국장은 올해 RBA5개월 연속 금리를 올리면서 주택담보 대출을 받은 사람들의 원리금 상환액이 평균 25% 늘어났다면서 신규 대출한도 역시 20% 줄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호주 경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RBA가 다음달에도 5연속 0.5%p '빅스텝'을 단행해 기준금리를 2.85%까지 끌어올릴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돌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s central bank has taken a big step despite the prospect of a "housing price plunge of more than 15%"!

 

The duration of high interest rates also has a significant impact on housing prices! "If you stay at the benchmark interest rate of 2% or higher for a long time, the decline may reach up to 30%..."

 

 

[Break News Australia = Jonathan Park]

  

The increase in interest rates has also reduced many passers-by passers-by in front of the Australian Central Bank (RBA).

 

 

House prices in Australia have been on the decline recently. Against this backdrop, housing prices are expected to plunge more than 15% if the Australian Central Bank (RBA) carries out a sharp rate hike.

 

According to the Australian daily Diostrilian on the 19th, Jonathan Kearns, director of the RBA's domestic market, attended a real estate seminar hosted by the Australian Financial Review (AFR), an economic magazine, in Sydney.

 

"If the RBA raises its key interest rate by 2 percentage points from an all-time low of 0.1 percent, housing prices will fall at least 15 percent," Director Kearns said at the meeting.

 

In fact, the RBA raised its key interest rate to 2.35%, including the "Big Step" for the fourth consecutive time since May, in order to curb soaring prices in the 6-7% range per year. In the aftermath, housing prices fell by more than 10%.

 

Assuming that the RBA did not focus on and predict changes in the housing market, Director Kearns explained, "However, assuming that other factors remain unchanged, it analyzed the sensitivity of real estate prices due to interest rate hikes."

 

He also predicted, "Not only interest rates but also the duration of high interest rates have a big impact on housing prices," adding, "If the benchmark interest rate stays at more than 2% for a long time, the decline may reach up to 30%."

 

"As the RBA raised interest rates for the fifth consecutive month this year, the repayment of principal and interest of those who took out mortgage loans increased by an average of 25 percent," Director Kearns said. "The new loan limit has also decreased by 20 percent."

 

Meanwhile, Australian economists are currently predicting that the RBA is likely to raise its key interest rate to 2.85 percent next month by carrying out five consecutive 0.5%p "big step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