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러시아, 호주 보복성 제재! 언론인 등 41명 추가 입국 금지...

호주, 푸틴 포함 500여명의 러시아인과 법인에 제재! 지난달 러시아 대사관 신청사 건립 용도 수도 캔버라 시내 부지 회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09-18

박철성 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이번엔 러시아가 호주에게 보복성 제제를 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호조와 러시아가 제재를 주고받고 있다. 서로 날을 세우고 있는 러시아와 호주의 외교 갈등이 점점 심화되는 모습이다.

 

16(현지시간) AFP통신은 러시아 외무부가 언론인, 방산 업체 간부 등 호주인 입국 금지대상자 4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는 지난 6월과 7월 이미 159명 이상의 호주인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린 바 있다.

 

또 호주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포함, 500여명의 러시아인과 법인에 제재를 가한 상태다. 지난달에는 러시아 대사관 신청사 건립 용도로 내줬던 수도 캔버라 시내 부지를 회수하기도 했다.

 

호주 정부 기관인 국가수도청(NCA)러시아에 새로운 대사관을 짓도록 캔버라 외교 구역의 땅을 임대했으나 14년이 지나도록 건립에 진척이 없었다면서 부지 임대 계약을 해지했다.

 

호주 외무부는 이번 조치로 반러시아 전선을 공식적으로 포기할 의도가 없다는 점, 새 제재를 지속해서 도입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외무부는 "러시아의 '금지 명단'은 계속 업데이트될 것"이라고 힘줬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ussia and Australia have imposed retaliatory sanctions! 41 more people, including journalists, are banned from entering the country...

 

More than 500 Russians and corporations, including Putin, have been sanctioned! Last month, the site in downtown Canberra, the capital for the construction of the Russian embassy's application, was recovered...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This time, Russia imposed retaliatory sanctions on Australia.

 

Since the outbreak of the Ukrainian war, strong performance and Russia have been exchanging sanctions. The diplomatic conflict between Russia and Australia, which are setting the edge of each other, seems to be deepening.

 

AFP reported on the 16th (local time) that Russia's Foreign Ministry has announced a list of 41 Australian entry bans, including journalists and defense company executives.

 

Russia has already banned more than 159 Australians from entering the country in June and July.

 

In addition, Australia has imposed sanctions on more than 500 Russians and corporations, including President Vladimir Putin, over the Ukraine crisis. Last month, the site in Canberra, the capital, was recovered for the construction of a Russian embassy building.

 

The Australian government agency, the National Capital Administration (NCA), terminated the lease contract, saying, "We rented land in the Canberra diplomatic zone to build a new embassy in Russia, but there has been no progress in construction since 14 years have passed."

 

Australia's Foreign Ministry explained that the move took into account the fact that it did not intend to officially give up the anti-Russian front and the continued introduction of new sanctions. "Russia's 'banned list' will continue to be updated," the Foreign Ministry sai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