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8월 실업률 48년 만에 최저! "금리인상 여파" vs 가파른 금리인상, 경제 둔화 조짐!

"금리인상 효과 고용시장 반영되려면 상당한 시일 소요, 때문에 한동안 호주 실업률 더 하락할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다니엘 강 기자
기사입력 2022-09-16

[브레이크뉴스 호주=다니엘 강 기자]

호주 실업률. 네이버 캡처.

 

처음으로 호주의 지난달 실업률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열 달 만이다.

 

15,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호주의 8월 실업률이 3.5%로 직전월에 비해 0.1%p 상승했다라고 보도했다. 호주통계청(ABS) 자료를 인용했다.

 

호주중앙은행(RBA)이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잇단 '빅스텝' 등을 단행했다. 기준금리를 2.35%까지 끌어올린 여파라는 분석이다.

 

호주의 실업률은 작년 105.2%를 기록한 후 9개월 연속 하락했다. 지난 7월에는 3.4%. 4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로렌 포드 ABS 노동통계국장은 "지난달 구직자 수가 487700명으로 약간 늘어나면서 실업률도 0.1%p 올랐다"면서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기 전 보다 여전히 1.8%p 낮은 수치"라고 강조했다.

 

그런데 열달만에 소폭 상승으로 돌아선 실업률을 두고 새로운 우려가 등장했다. 최근 RBA의 가파른 금리인상으로 경제가 둔화되기 시작한 조짐이라는 분석이 바로 그것.

 

호주 최대은행인 커먼웰스뱅크의 스티븐 우 이코노미스트도 "최근 구인광고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고용 수요는 이미 정점을 찍었다"면서 "RBA의 금리인상 여파로 내년까지 실업률이 계속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콩상하이은행(HSBC)의 폴 블록스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금리인상 효과가 고용시장에 반영되려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되기 때문에 한동안 호주의 실업률은 더 하락할 것"이라고 점치기도 했다.

 

실업률이 상승세로 돌아선 만큼 향후 RBA가 금리 인상 속도와 폭을 조절할 것이라는 관측에도 무게가 실린다.

 

하지만 ANZ뱅크의 캐서린 버치 이코노미스트는 "8월 실업률이 조금 올랐으나 여전히 고용시장은 견조(堅調)하다"면서 "따라서 RBA는 내달에도 다시 50bp '빅스텝'으로 기준금리를 2.8%대까지 올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s August unemployment rate is at its lowest in 48 years! "Aftermath of an interest rate hike" vs. a steep interest rate hike, signs of an economic slowdown!

 

"It takes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for the employment market to reflect the effect of interest rate hikes, so Australia's unemployment rate will fall further for a while."

 

[Break News Australia = Daniel Kang]

Australia's unemployment rate NAVER capture.

 

For the first time, Australia's unemployment rate rose last month. It's been ten months.

 

On the 15th, the Sydney Morning Herald reported, "Australia's unemployment rate in August was 3.5%, up 0.1% from the previous month." The 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 data was cited.

 

The Australian Central Bank (RBA) has carried out a series of "big steps" to curb soaring prices. Analysts say it is the aftermath of raising the benchmark interest rate to 2.35%.

 

Australia's unemployment rate has fallen for the ninth straight month since hitting 5.2 percent in October last year. Last July, it was 3.4%, the lowest in 48 years.

 

"The unemployment rate also rose 0.1%p last month as the number of job seekers increased slightly to 487,700," said Lauren Ford, head of ABS's labor statistics bureau. "This is still 1.8%p lower than before the COVID-19 pandemic began."

 

However, new concerns emerged over the unemployment rate, which turned slightly higher in 10 months. The analysis is that the economy is beginning to slow down due to the recent steep rate hike by the RBA.

 

Stephen Wu, an economist at Commonwealth Bank, Australia's largest bank, also predicted, "As a result of recent analysis of job advertisement statistics, employment demand has already peaked," adding, "Unemployment will continue to rise until next year in the wake of the RBA's rate hike."

 

Paul Bloxham, chief economist at Hong Kong's Shanghai Bank (HSBC), predicted, "Australia's unemployment rate will fall further for a while because it takes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for the effect of the rate hike to be reflected in the job market."

 

As the unemployment rate has turned upward, the observation that the RBA will control the speed and width of interest rate hikes in the future is also gaining weight.

 

However, Catherine Birch, an economist at ANZ Bank, said, "The unemployment rate rose a little in August, but the job market is still solid," adding, "So the RBA will raise its key interest rate to the 2.8% range again next month with a 50bp 'big step'.“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