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ㆍ뉴질랜드ㆍ카리브해 섬나라, 영국 연방 탈피 큰 목소리!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서거 계기 56개국 영연방, 공화국 전환 논쟁 뜨겁다!

윌리엄 왕세자 부부 중남미 방문길, “과거 식민 지배에 대한 배상과 노예제의 사과요구” 목소리 직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09-13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8(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피커딜리 서커스 대형 스크린에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사진이 투영되고 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즉위 70년 만에 96세 나이로 서거했다.

 

영국 연방(Commonwealth)은 해체되는 것인가. 탈 영연방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서거 이후 기존 영국 연방(영연방) 국가들 사이에서 공화국으로의 전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영연방은 영국을 비롯해 과거 영국의 식민지였던 독립국 56개국으로 구성된 느슨한 형태의 연합체를 의미한다. 호주는 뉴질랜드와 함께 영국 국왕을 국가원수로 인정하는 14개국 영연방 국가 가운데 하나.

 

호주 내에서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를 계기로 공화국 전환 논쟁이 뜨겁다.

 

그런데 알바니스 호주 총리는 "엘리자베스 2세에 대해 지금 당장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 경의와 존경을 표해야 할 때"라면서 자신의 임기 내 국민투표 실시 계획이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정치권을 중심으로 이견이 나오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호주 연방의회의 제3당인 녹색당의 애덤 밴트 대표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서거 당일 트위터에 "호주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우리는 원주민들과의 조약이 필요하며 공화국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탈 영연방 분위기는 뉴질랜드까지 가세했다. 군주제 폐지 움직임이 확산 하는 양상이다.

 

12(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공화국 전환과 관련한 질문에 "결국 (그것이) 뉴질랜드가 가야할 길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다만 아던 총리는 "그것은(공화국 전환은) 내 생애에 반드시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라면서도 "긴급한 의제가 아닌 만큼 단기적 조치가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카리브해 섬나라인 '앤티카바부다'의 개스턴 브라운 총리는 지난 11향후 3년 안에 입헌군주제를 폐지하고 공화국 전환을 위한 국민투표를 실시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앤티가 바부다는 영국을 포함해 영국 국왕이 국가 수장을 맡는 15개 국가 중 하나다.

 

카리브해 섬나라 국가들에서는 이미 영연방 탈출 움직임이 감지되기 시작됐다. 영연방 국가였던 바베이도스는 지난해 11월 입헌군주국에서 공화국으로 전환했다.

 

자메이카 등 다른 카리브해 국가들도 군주제 탈피해 공화제를 택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바 있다.

 

이처럼 군주제에서 탈피하려는 움직임은 자메이카, 바하마, 벨리즈 등 다른 카리브해 국가에서도 감지된다.

 

앤드루 홀니스 자메이카 총리는 3월 윌리엄 왕세자 부부가 자메이카를 방문했을 때 자메이카가 영국 왕실과 결별하고 공화정으로 독립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벨리즈의 한 장관도 "진정으로 독립하기 위한 다음 단계를 밟아야 할 때"라고 말한 바 있다.

 

윌리엄 왕세자 부부는 당시 중남미 방문길에 과거 식민 지배에 대한 배상과 노예제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직면해야 했다.

 

유럽 제국주의가 한창이던 1519세기 아프리카인 1천만 명 이상이 백인 노예상에 의해 카리브해로 강제 이주했고, 플랜테이션 농장 등지에서 노동착취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은 윌리엄 왕세자가 당시 카리브해 국가를 방문한 후 "미래는 국민이 결정할 일"이라며 카리브해에서 군주제가 유지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앤드루 홀니스 자메이카 총리는 지난 3월 윌리엄 왕세자 부부의 자메이카 방문 당시 "바베이도스 다음으로 공화국이 될 국가는 자메이카"라며 공화국 전환 추진을 시사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 New Zealand, and Caribbean island countries, breaking away from the British Federation, loud voices!

 

The debate over the conversion of the Commonwealth of 56 countries to the Republic is hot on the occasion of Queen Elizabeth II's death!

 

Prince William and his wife are on their way to Latin America, facing voices of "compensation for colonial rule in the past and demands for an apology from slavery"!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On the 8th (local time), a picture of Queen Elizabeth II is projected on a large screen at the Pickardilly Circus in London, England. Queen Elizabeth II of England died at the age of 96 after 70 years on the throne.

 

Will Commonwealth be dissolved? The post-Commonwealth atmosphere prevails.

 

Since the death of Queen Elizabeth II, there has been a growing voice among the existing Commonwealth countries for the transition to a republic.

 

The Commonwealth refers to a loose-form coalition of 56 former British colonies, including Britain. Australia, along with New Zealand, is one of 14 Commonwealth countries that recognizes the British king as its head of state.

 

Controversy over the transformation of the Republic is also hot in Australia with the death of Queen Elizabeth II.

 

However, Australian Prime Minister Albany drew the line, saying, "Right now is the time to pay respect and respect to Queen Elizabeth II," adding, "There is no plan to hold a referendum."

 

However, there are differences among politicians.

 

According to the Guardian, Adam Vant of the Green Party, the third party of the Australian Federal Assembly, tweeted on the day of Queen Elizabeth II's death, "Australia must move forward. We need a treaty with the natives and we need to become a republic.

 

The post-Commonwealth atmosphere joined New Zealand. The movement to abolish the monarchy is spreading.

 

According to the New York Times (NYT) on the 12th (local time), New Zealand Prime Minister Jacinda Ardern said, "I believe (that) is the way for New Zealand to go in the end."

 

However, Prime Minister Ardern said, "I believe that (the transition to the Republic) will definitely take place in my life," adding, "There will be no short-term measures as it is not an urgent agenda."

 

Earlier on the 11th, Prime Minister Gaston Brown of the Caribbean island country Antikababuda said, "We will abolish the constitutional monarchy in the next three years and hold a referendum on the transformation of the republic."

 

Antigua and Barbuda are one of 15 countries where the British king heads the country, including Britain.

 

In Caribbean island countries, moves to escape the Commonwealth have already begun to be detected. Barbados, a former Commonwealth country, switched from a constitutional monarchy to a republic last November.

 

Other Caribbean countries, including Jamaica, have also moved to opt for a republic, breaking away from the monarchy.

 

The move to break away from the monarchy is also felt in other Caribbean countries such as Jamaica, the Bahamas, and Belize.

 

When Prince William and his wife visited Jamaica in March, Jamaican Prime Minister Andrew Holnis expressed his desire to "break up with the British royal family and become independent as a republic," and a Belize minister also said, "It's time to take the next step toward real independence."

 

Prince William and his wife had to face calls for "compensation for past colonial rule and an apology for slavery" on their visit to Latin America at the time.

 

More than 10 million Africans were reportedly forced to move to the Caribbean by white slave traders in the 15th and 19th centuries at the height of European imperialism, and were exploited by labor at plantation farms and other places.

 

The Guardian said Prince William admitted after visiting the Caribbean country at the time that "the future is for the people to decide," adding that there is not much time left for the monarchy to be maintained in the Caribbean.

 

During Prince William and his wife's visit to Jamaica in March, Jamaican Prime Minister Andrew Holnis hinted at a push for the transformation of the republic, saying, "Jamaica will be the second country after Barbado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