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퀸즐랜드주 관광청, 연예계 절친들 초청! 호주 퀸즐랜드로 우정여행...

10월 방영 예정, SBS TV 여행 리얼리티 “찐친 이상 출발, 딱 한 번 간다면, 호주” 퀸즐랜드주로 올 로케이션 촬영!

출연진 화려, 배우 이규형, 이상이, 임지연, 이유영, 케이팝 그룹 엑소(EXO) 멤버 수호, 차서원 등 유명 배우 라인업!

경성원 호주 퀸즐랜드주 관광청 한국지사장 "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해외 여행지로 왜 퀸즐랜드주를 선택했는지는 방송을 보면 다들 공감할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09-12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케언즈 그레이트 베리어 리프. 사진=호주 퀸즐랜드주 관광청

 

호주 퀸즐랜드주 관광청(Tourism and Events Queensland, 한국지사장 경성원)이 연예계 절친들을 호주 퀸즐랜드주로 초청했다.

 

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은 오는 10월 새롭게 방영 예정인 SBS TV 여행 리얼리티 찐친 이상 출발, 딱 한 번 간다면, 호주프로그램의 퀸즐랜드주로의 올 로케이션 촬영을 지원했다고 발표했다. 팬데믹 이후 대규모 인원이 처음으로 호주로 떠나는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경성원 호주 퀸즐랜드주 관광청 한국지사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해외 여행지로 왜 퀸즐랜드주를 선택했는지는 방송을 보면 다들 공감하실 것"이라고 자신했다.

 

퀸즈랜드주 관광청의 이번 방송 프로젝트는 호주정부관광청, 브리즈번 관광청, 골드코스트 관광청, 북부 퀸즈랜드지역 관광청과 함께 공동으로 진행한다. 오는 10월 중순부터 방송될 예정. 모든 에피소드는 호주 퀸즐랜드주에서 촬영된다.

 

 

찐친이상 출발 딱 한번 간다면호주 로케이션 프로그램 로고. 사진=SBS

 

프로그램 출연진 호화롭다. 배우 이규형, 이상이, 임지연, 이유영, 케이팝 그룹 엑소(EXO) 멤버 수호, 차서원 등 유명 배우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실제 이들은 남다른 우정과 케미를 가진 연예계에서 가까운 친구들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공동 후원하는 조진하 호주정부관광청 대표는 "예능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출연진들이 어떤 호흡을 펼칠지 기대된다"면서 "아름다운 자연과 잊지 못할 특별한 경험이 어우러진 여행지의 모습들이 배우들을 통해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촬영을 위해 현지 퀸즐랜드주로 출국한 이들은 대부분이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동창이다. 영화와 뮤지컬 등을 통해서 인연이 된 친구들이기도하다.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으로 우정 여행을 떠났다. 프로그램은 정글의 법칙등을 기획, 연출한 이지원 PD가 맡았다.

 

오는 10월 중순 방영될 '딱 한번 간다면, 호주'에서는 퀸즐랜드주의 대표 관문이자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된 브리즈번을 비롯해 퀸즐랜드주 최대 휴양지 골드코스트,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그리고 열대 우림 등을 경험할 수 있는 케언즈 등 호주 대표 지역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퀸즐랜드주 관광청은 호주정부관광청을 비롯해 브리즈번 관광청, 골드코스트 관광청, 북부 퀸즐랜드지역 관광청과 함께 여행업계 공동 캠페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ourism Board of Queensland, Australia, invites best friends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Friendship trip to Queensland, Australia...

 

SBS TV travel reality, scheduled to air in October, "Leaving more than a real friend, if you go only once, Australia" All location shooting in Queensland!

 

 

The lineup of famous actors such as Fancy, Actor Lee Kyu-hyung, Lee Sang-eun, Lim Ji-yeon, Lee Yoo-young, K-pop group EXO members Suho and Cha Seo-won!

 

Kyung Sung-won, head of the Korean branch of the Queensland Tourism Board in Australia, said, "Everyone will agree with the broadcast why Queensland was chosen as the first overseas destination since the spread of COVID-19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Cairns Great Barrier Reef Photo = Tourism Board Queensland, Australia

 

Tourism and Events Queensland, Australia, invited best friends from the entertainment industry to Queensland, Australia.

 

The Queensland Tourism Board of Australia announced that it has supported the all-location shooting of the SBS TV travel reality "Leaving More Than a Real Friend, Australia If You Go Once" program, which is scheduled to air in October. It is the first travel reality program for a large number of people to leave for Australia after the pandemic.

 

Kyung Sung-won, head of the Korean branch of the Queensland Tourism Board in Australia, said confidently, "When you watch the broadcast, you will all understand why Queensland was selected as the first overseas destination since the spread of COVID-19."

 

The Queensland Tourism Board's broadcasting project will be jointly conducted with the Australian Government Tourism Authority, the Brisbane Tourism Authority, the Gold Coast Tourism Authority and the Northern Queensland Regional Tourism Authority. It is scheduled to air in mid-October. All episodes are filmed in Queensland, Australia.

"If you go beyond a real friend, you can go to the Australian location program logo." Photo = SBS

 

The show's cast is luxurious. It consists of famous actors such as actors Lee Kyu-hyung, Lee Sang-eun, Lim Ji-yeon, Lee Yoo-young, K-pop group EXO members Suho and Cha Seo-won. In fact, they are close friends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with extraordinary friendship and chemistry.

 

Cho Jin-ha, CEO of the Australian Government Tourism Agency, who co-sponsored the project, said, "I'm looking forward to seeing what kind of harmony the cast, which was not easily seen in entertainment shows," adding, "Please look forward to how the beautiful nature and unforgettable travel destinations will be portrayed through actors."

 

Most of the people who left for Queensland on the 1st for filming are alumni of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Han Ye-jong). They are also friends who have been connected through movies and musicals. I went on a friendship trip for the first time through a broadcast program. Producer Lee Ji-won, who planned and directed "Law of the Jungle," was in charge of the program.

 

"If You Go Once, Australia," which will air in mid-October, will show Australia's representative regions, including Brisbane, Queensland's largest resort, the Gold Coast, the Great Barrier Reef, designat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and the tropical rainforest.

 

Meanwhile, the Queensland Tourism Board plans to showcase a joint campaign in the travel industry with the Australian Government Tourism Authority, Brisbane Tourism Authority, Gold Coast Tourism Authority, and Northern Queensland Tourism Authority.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