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기시다 '아베 국장' 참석자 일부 공개! "미 부통령, 인도·캐나다·호주 총리 참석“

일본 반대여론 속, 아베 전 총리 장례식장 대관료ㆍ경비비 등 우리 돈 약 162억 원 예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09-09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에 참석할 외국 정상급 인사 명단 일부를 공개했다.

 

오는 27일 열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에 참석할 외국 정상급 인사 명단이 일부 공개됐다.

 

8일 중의원에 출석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아사히신문이 9일 보도했다.

 

한국 정부도 한덕수 국무총리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등으로 구성된 조문단을 파견할 방침이다.

 

일본 내에서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대해 반대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기시다 총리는 "아베 전 총리가 헌정사상 역대 최장기간 총리로 재직하면서 큰 실적을 남겼다"며 국장 결정 배경을 거듭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27,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개최하는 아베 전 총리 국장에 장례식장 대관료와 경비비 등으로 우리 돈 약 162억 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최근 발표했다.

 

한편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에 대해 163억 원의 국비가 들어가는 데 대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타당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8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지지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국회 폐회 중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대한 심사에 참석해, 국장 실시 타당성을 주장했다.

 

그는 아베 전 총리가 헌정 사상 최장 재임 기간을 가진 총리였던 점, 선거 유세 도중 총격으로 사망한 점등을 들며 "국장이 절적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구체적이고 정중한 설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미즈호(왼쪽 두 번째) 일본 사민당 대표가 722, 도쿄 총리실 앞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을 치르기로 한 내각의 결정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아베 전 총리의 국장을 927일 도쿄의 부도칸에서 열기로 하면서 일각에서는 국장을 치를 이유가 없다면서 국회 예산 심사를 요구하는 등 여론의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국장을 결정했으나, 반대 여론이 더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5일 요미우리 신문이 발표한 전국 여론조사(2~4) 결과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응답이 56%로 과반수를 넘었다. "(긍정적이진 않은 것으로) 평가한다"38%였다.

 

일본 정부는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자를 6천 명 정도로 상정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me of the participants in Kishida's "Director Abe" in Japan will be revealed! "U.S. Vice President Attends Indian, Canadian and Australian Prime Ministers"

 

Amid public opinion against Japan, former Prime Minister Abe's funeral home rental fee and security expenses are expected to be about 16.2 billion won.

 

Reporter Park Cheol-seong <Research Center Director/Columnist>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has unveiled some of the list of foreign leaders who will attend the national funeral of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ome of the list of foreign leaders who will attend the national funeral of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which will be held on the 27th, has been released.

 

U.S. Vice President Kamala Harris, Canadian Prime Minister Justin Trudeau, Indian Prime Minister Narendra Modi,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y, Singaporean Prime Minister Nguyen Xuan Phuc, and European Union (EU) Chairman Charles Michel will attend, the Asahi Shimbun reported on the 8th.

 

The Korean government also plans to send a delegation of condolences consisting of Prime Minister Han Duck-soo and Vice National Assembly Speaker Chung Jin-seok.

 

Amid growing opposition to Abe's director-general in Japan, Kishida reiterated the background of Abe's decision, saying, "He has made great achievements while serving as the longest prime minister in constitutional history."

 

The Japanese government recently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is expected to cost about 16.2 billion won to former Prime Minister Abe, who will be held at the Japanese Martial Arts Center in Tokyo, due to rental fees and expenses for funeral parlors.

 

Meanwhil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said the 16.3 billion won in state funds for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was reasonable.

 

According to the Nihon Keizai Shimbun (Nikkei) and Jiji News Agency on the 8th, Prime Minister Kishida attended a review of former Prime Minister Abe during the closing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insisted on the feasibility of implementing the director.

 

He said, "I judged that the director was appropriate, citing the fact that Abe was the longest-serving prime minister in constitutional history and that he died in a shooting during the election campaign."

 

He said, "I will make efforts to provide a specific and polite explanation (to the people)."

Mizuho Fukushima (second from left) of Japan's Social Democratic Party (SDP) participates in a rally in front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in Tokyo on July 22 against the Cabinet's decision to hold a state funeral for former Prime Minister Shinzo Abe. As the Japanese government decided to hold Abe's state funeral in Budokan, Tokyo, on Sept. 27, some are calling for a parliamentary budget review, saying there is no reason to hold the state funeral.

 

Prime Minister Kishida has decided to head Abe, but opposition is rising.

 

According to a national poll released by the Yomiuri Shimbun on the 5th (from the 2nd to the 4th), 56%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did not evaluate Abe's director (positive). 38% of respondents said, "We evaluate it (as something that is not positive)."

 

The Japanese government estimates that there are about 6,000 participants in Abe's director-general.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