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노동시장 붕괴! "코로나 후유증, 매일 3만1천명 결근“

청소도우미 '연봉 1억'인데 지원자 없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8-28

[브레이크뉴스 호주=다니엘 강 기자]

3월 호주 시드니의 코로나19 검사소. 코로나19 후유증으로 호주 노동 시장이 최대 위기에 놓였다고 AFP통신이 26(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가 노동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호주는 캐나다에 이어 선진국 중 2번째로 노동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AFP통신은 호주 재무보고서를 인용, 호주에서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매일 31000명씩 정상적으로 일하지 못하고 있다며 근무일로 치면 300만일에 해당하는 노동 손실이라고 전했다.

 

이달 국제의학저널 랜싯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 8명 중 최소 1(12.5)이 장기 후유증을 앓았다.

 

이는 코로나19와 관련, 결근하는 사람 중 12가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증상을 호소한다는 호주 재무부 분석과 일치한다.

 

짐 차머스 재무장관은 "호주 노동 시장은 코로나19와 장기 후유증 때문에 완전히 붕괴했다"고 말했다.

 

이달 국제의학저널 랜싯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 8명 중 최소 1(12.5)은 장기 후유증을 앓았다.

 

이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결근하는 사람 중 12가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증상을 호소한다는 호주 재무부 분석과 거의 일치한다.

 

호주 보건부에 따르면 26일 기준 누적 확진자는 인구 대비 39%인 약 998만명이다.

 

코로나19 대유행 2년간 호주 노동시장은 국경을 폐쇄하면서 현재 심각한 '인력 가뭄'에 처해 있다.

 

5월 총선에서 승리한 호주 노동당 정부는 912일 노사정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주 노동시장은 2년간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국경이 폐쇄되면서 심각한 인력 가뭄에 허덕이고 있다.

 

실제 호주 청소업체들은 인력난에 시급을 잇따라 인상했다. 하지만 지원자조차 없는 실정.

 

사정이 이렇다 보니 초보 청소 도우미조차도 대졸 연봉을 훌쩍 뛰어넘는 1억을 받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청소 도우미 소개업체 앱솔루트 도메스틱스, 조에 베스 이사는 "최근 시급을 45호주달러(4만원)까지 올렸다"면서 "하루 8시간에 주 5일 근무를 할 경우 주당 1800호주달러(160만원)이 나간다"고 말했다.

 

이를 연봉으로 환산하면 93600호주달러(8350만원)에 이른다. 이는 대졸 일반 회사 초봉보다도 높은 금액이다.

 

또 다른 청소 도우미 소개 업체인 어반컴퍼니도 청소도우미 시급을 종전 35호주 달러에서 55호주달러로 파격 인상했다.

 

이를 연봉으로 환산하면 124800호주달러로 한화로 환산하면 1억 원이 훌쩍 넘는다.

 

앞서 미국에서도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으로 200400만 명 정도가 일자리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이달 나왔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n Labor Market Collapse!  "Aftermath of COVID-19, 31,000 people are absent every day"

Cleaning assistant, 100 million won per year, but there's no volunteer!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     ©호주브레이크뉴스

In March, the COVID-19 test center in Sydney, Australia. The Australian labor market is in the biggest crisis due to the aftermath of COVID-19, AFP reported on the 26th (local time).

  

Australia is suffering from a labor shortage.

 

According to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Australia is the second-largest industrialized country to suffer from labor shortages after Canada.

 

Citing Australia's financial report, AFP reported that 31,000 people are not working normally every day in Australia due to the aftermath of COVID-19, and that it is a labor loss equivalent to 3 million working days.

 

According to the announcement of the international medical journal Lancet this month, at least one out of eight people infected with COVID-19 (12.5%) suffered from long-term aftereffects.

 

This is consistent with the Australian Treasury's analysis that 12% of those who are absent from work complain of symptoms of long-term COVID-19 aftereffects.

 

"The Australian labor market has completely collapsed due to COVID-19 and long-term aftereffects," Treasury Secretary Jim Charmouth said.

 

According to the announcement of the International Medical Journal Lancet this month, at least one out of eight people infected with COVID-19 (12.5%) suffered from long-term aftereffects.

 

This is almost consistent with the Australian Treasury's analysis that 12% of those who are absent from work related to COVID-19 complain of symptoms of long-term aftereffects of COVID-19.

 

According to the Australian Ministry of Health, as of the 26th,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was about 9.98 million, which is 39% of the population.

 

During the two years of the COVID-19 pandemic, the Australian labor market has closed its borders, and is currently in a serious "manpower drought."

 

Australia's Labour government, which won the May general election, said it would discuss the issue at a labor-management meeting on Sept. 1 and 2.

 

The Australian labor market is suffering from a serious manpower drought as the border has been closed due to the two-year COVID-19 pandemic.

 

In fact, Australian cleaning companies have raised hourly wages one after another due to manpower shortages. But there are no applicants.

 

Under these circumstances, even novice cleaning assistants receive 100 million won, far exceeding the annual salary of college graduates.

 

"We recently raised the hourly wage to $45 Australian dollars (40,000 won), and if we work eight hours a day and five days a week, it costs $1,800 Australian dollars (1.6 million won) per week," said Joe Beth, director of the cleaning helper introduction company.

 

The annual salary amounts to 93,600 Australian dollars (83.5 million won). This is higher than the starting salary of a general university graduate company.

 

Urban Company, another cleaning helper introduction company, also raised the hourly wage for cleaning assistants from 35 Australian dollars to 55 Australian dollars.

 

If this is converted into an annual salary of 124,800 Australian dollars, it is well over 100 million won in Korean currency.

 

Earlier this month, an analysis showed that about 2 million to 4 million people were unable to return to their jobs due to the long-term aftermath of COVID-19.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