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ㆍ호 에너지자원협력위원회 개최! "반도체·배터리 핵심광물은 호주에서"

청정에너지·에너지 공급망 협력 현황 점검!

CCUS·천연가스·수소 등 다양한 분야 논의...

산업부, 지속적인 천연가스 투자·교역 제안!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08-22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세종시 어진동 정부 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가 22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호주 기후변화 에너지환경 수자원부, 산업과학자원부와 함께 제31호 에너지자원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에너지협력위는 지난 1980년부터 이어진 양국의 에너지·광물 자원 분야 협력 창구다.

 

이번 회의에서는 청정에너지 확대 및 에너지 공급망 확보를 위한 핵심광물, 수소, 천연가스,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등에 대한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산업부는 호주 측에 CCUS 협력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런던의정서 개정안 수락서를 국제해사기구(IMO)에 조속히 기탁해 달라고 요청했다.

 

IMO는 런던의정서 개정안의 발효가 지연됨에 따라 당사국 개정안 수락서 IMO 기탁 및 국가 간 협정 체결 시 이산화탄소 포집 과정에서 발생하는 물질의 수출입이 가능하게 했는데 한국의 경우 지난 4IMO 기탁을 완료했다.

 

한국 측 수석대표인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양국의 긴밀한 에너지·자원 협력은 에너지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하고,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청정에너지 확대를 통해 경제적 번영을 함께 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과 호주가 리튬·코발트 등 자동차·배터리 산업의 핵심 광물 등에 대한 공급망도 점검한다. 한편 수소 생산 강국인 호주와 수소 활용에 강점이 있는 우리 산업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자원이 풍부한 호주와 광물자원 분야에서 오랜 협력을 유지해 왔다. 지난해 12월 양국 정상 참석하에 '·호 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로이힐(Roy Hill)광산에서 채굴된 철광석이 현지 야드에 적치되는 모습. 사진=포스코 제공

 

호주는 전 세계 리튬 1, 코발트·망간 3, 희토류 4, 니켈 5위 생산 국가.

 

지난 2월부터는 양국은 한·호 핵심 광물 작업반을 운영해 핵심 광물 공동 R&D(연구·개발), 호주 광산 공동개발,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규범 수립 등의 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안에 양국 광물 기업 간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개최 등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수소 분야 협력에 대해서는 지난 2월에 발족한 양국 정부 간 수소경제 워킹그룹을 기반으로 수소경제 협력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기로 했다. 양국은 수소 생산 강국인 호주와 수소 활용에 강점이 있는 한국 간 협력이 상호 높은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전력 생산의 발전 단가를 결정하는 액화천연가스(LNG)와 관련해서도 양국은 상호호혜적 천연가스 분야 투자 및 교역을 지속해갈 것을 재확인했다.

 

호주는 지난해 기준 세계 1LNG 수출국이다. 2위 카타르, 3위 미국, 4위 러시아 순이다. 한국가스공사 등은 호주 LNG 인프라에 지속적으로 투자해오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Ho Energy Resource Cooperation Committee Held! "Semiconductor and Battery Core Minerals in Australia"

Check the cooperation status of clean energy and energy supply chain!

Discussion on various fields such as CCUS, natural gas, hydrogen...

Ministry of Industry proposes continuous natural gas investment and trade!

 

Reporter Park Cheol-seong <Director of Research CenterColumnist>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f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in Eojin-dong, Sejong Cit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nounced on the morning of the 22nd that it held the 31st Korea-Ho Energy Resource Cooperation Committee with the Australian Ministry of Climate Change, Energy and Environment and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The Energy Cooperation Committee is a channel for cooperation in energy and mineral resources between the two countries since 1980.

 

At this meeting, cooperation measures on core minerals, hydrogen, natural gas, and 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were discussed to expand clean energy and secure energy supply chains.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sked Australia to deposit an acceptance letter to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 for the success of the CCUS cooperation project.

 

Due to the delay in the entry into force of the London Protocol amendment, the IMO enabled the import and export of substances from the process of collecting carbon dioxide when depositing IMO amendments and signing agreements between countries.

 

"Close energy and resourc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will contribute to stabilizing the energy supply chain and pursue economic prosperity by expanding clean energy to cope with climate change," said Chun Young-gil, chief representative of the Ministry of Industry.

 

South Korea and Australia are also checking supply chains for key minerals in the automobile and battery industries such as lithium and cobalt. Meanwhile, it has decided to strengthen cooperation between Australia, a hydrogen-producing powerhouse, and our industry, which has strengths in hydrogen utilizatio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maintained long-standing cooperation with resource-rich Australia in mineral resources. In December last year, the two leaders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on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Ho's core mineral supply chain.

The iron ore mined at the Roy Hill mine is deposited in a local yard. Photo = Provided by POSCO

 

Australia ranks first in lithium, third in cobalt and manganese, fourth in rare earths, and fifth in nickel.

 

Since February, the two countries have been operating a core mineral work team between Korea and Ho to discover cooperative models such as joint R&D (R&D) of core minerals, joint development of Australian mines, and establishment of global ES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norms.

 

In addition, it plans to strengthen practical cooperation by holding a business round table between mineral companies in both countries within this year.

 

Regarding cooperation in the hydrogen sector, the government of the two countries decided to continue cooperation in the hydrogen economy based on the hydrogen economy working group that was launched in February. The two countries expect cooperation between Australia, a hydrogen-producing powerhouse, and South Korea, which has strengths in hydrogen utilization, to create a high synergy effect with each other.

 

Regarding liquefied natural gas (LNG), which determines the unit price of electricity generation in Korea, the two countries reaffirmed that they will continue to invest and trade in mutually beneficial natural gas fields.

 

As of last year, Australia was the world's No. 1 LNG exporter. Qatar is in second place, followed by the United States in third place and Russia in fourth place. Korea Gas Corporation and others have continuously invested in LNG infrastructure in Australia.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