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공군, 다국적 연합훈련 ‘피치 블랙’ 첫 참가! KC-330, 공중급유 작전 수행...

호주서 29일부터 내달 7일까지, 미국·영국·프랑스 등 10개국 참여!

훈련 공역 남반구까지… 연합작전 강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철성 대기자
기사입력 2022-08-20

박철성 대기자<리서치센터 국장칼럼니스트>

 

공군 KF-16 전투기와 KC-3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가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인 피치 블랙 참가에 대비해 사전 공중급유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공 

 

대한민국 공군이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인 피치 블랙(Pitch Black)’에 최초로 참가한다. 공군의 KC-330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가 공중급유 임무를 최초로 단독 수행한다.

 

공군은 오는 29일부터 내달 7일까지 호주 다윈과 앰벌리 기지에서 열리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인 ‘2022 피치블랙’(Pitch Black)에 처음으로 참가하기 위해 호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KC-330이 공중급유 작전을 수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또 공군 전투기가 처음으로 KC-3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의 공중급유를 받으며 단독으로 해외훈련에 나선다.

 

공군은 18호주 다윈과 앰벌리 기지에서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열흘간 펼쳐지는 ‘2022 피치 블랙훈련에 참가한다면서 이를 위해 6대의 KF-16 전투기 편대가 이날 오전 공군 중원기지를 이륙했다라고 밝혔다.

 

훈련단장 우창효(대령) 19전투비행단 항공작전전대장은 피치 블랙은 대한민국 공군 전투기가 우리 공군 공중급유기의 지원을 받으며 참가하는 최초의 훈련이자 역사적인 훈련이라며 참가국은 물론 전 세계에 우리 공군의 강한 모습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임무 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힘줬다.

 

피치 블랙은 호주 공군이 역내 안보와 우방국 간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격년으로 시행하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이다. 올해는 개최국 호주를 비롯해 미국·영국·프랑스 등 10개국에서 100여 대의 항공전력이 함께한다.

 

우리 공군은 KF-16 전투기 6대와 KC-3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1, 130여 명의 병력을 파견해 연합작전 능력을 키우고 참가국들과 군사협력을 증진할 계획이다.

 

공군은 앞서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총 5회에 걸쳐 호주 공군의 제의를 받아들여 피치 블랙을 참관해 왔다.

 

올해는 다국적 공군과의 연합작전 능력을 끌어올리고, 군사교류를 더욱 강화하고자 처음으로 항공전력을 보내게 됐다.

 

특히 이번 피치 블랙은 미국 알래스카주 아일슨과 네바다주 넬리스 공군기지에서 진행되는 레드 플래그(Red Flag)’ 훈련에 이어 우리 공군 전투기가 참여하는 연합훈련이다. 전투기의 공중급유 임무를 직접 수행해 공군 단독전력으로 해외에 최초 전개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공군은 훈련에 참여하는 작전요원들의 훈련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지난 수개월간 실제 전개 환경을 모사한 장시간의 시뮬레이터 탑승훈련과 체공비행훈련 등 전투기의 해외 전개에 대비한 체계적인 준비과정을 펼쳐 왔다.

 

공군은 이번 훈련을 바탕으로 각국 항공전력들과의 상호운용성을 높이고 훈련 공역을 남반구까지 확대해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작전요원들은 현지 전개 후 일주일간 새로운 환경을 익히는 적응훈련을 진행한 뒤 2주간의 본훈련 동안 공격편대군, 방어제공, 긴급항공차단, 공중급유 등 다양한 훈련으로 실전적 연합 전투능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ir Force's first multi-national joint exercise, Peach Black! KC-330, carry out refueling operations...

 

From the 29th to the 7th of next month in Australia, 10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France will participate!

 

Training airspace to the Southern Hemisphere... Strengthening the Combined Forces!

 

Reporter Park Cheol-seong <Director of Research CenterColumnist>

  

Air Force KF-16 fighter jets and KC-330 multipurpose aerial refueling transporters are conducting pre-air refueling drills in preparation for participation in Peach Black, a large-scale multinational joint exercise. Photo = Air Force provided

 

The Republic of Korea Air Force will participate in the large-scale multinational joint exercise "Pitch Black" for the first time. The Air Force's KC-330 multi-purpose aerial refueling aircraft will perform its first solo refueling mission.

 

The Air Force announced on the 18th that the KC-330 will carry out an aerial refueling operation while traveling to Australia for the first time to participate in the "2022 Pitch Black," a large-scale multinational joint exercise held at Darwin and Amberle bases in Australia from the 29th to the 7th of next month.

 

In addition, for the first time, an Air Force fighter jet will receive aerial refueling of a KC-330 multi-purpose aerial refueling transporter and start overseas training alone.

 

The Air Force said on the 18th, "We will participate in the "2022 Pitch Black" drill, which will be held for 10 days from the 29th to the 7th of next month at Darwin and Amberley bases in Australia," adding, "For this purpose, six KF-16 fighter squadrons took off from the Air Force's midfield base."

 

"Pitch Black is the first training and historical training in which a Korean Air Force fighter jet participates with the support of a Korean Air Force aerial refueling aircraft," said Woo Chang-hyo, commander of the 19th Fighter Wing.

 

Pitch Black is a large-scale multinational joint exercise conducted every other year by the Australian Air Force to improve regional security and the ability to carry out joint operations between allies. This year, more than 100 aircraft will be joined by 10 countries, including Australia, the host country,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France.

 

The Korean Air Force plans to send six KF-16 fighter jets, a KC-330 multi-purpose aerial refueling aircraft and 130 troops to enhance joint operational capabilities and enhance military cooperation with participating countries.

 

The Air Force has previously visited Peach Black from 2010 to 2018 by accepting the Australian Air Force's offer.

 

This year, it will send its first air force to boost its combined operational capabilities with the multinational air force and further strengthen military exchanges.

 

In particular, the Pitch Black is a joint exercise involving Korean Air Force fighters following the "Red Flag" exercise at Ailson, Alaska, and Nellis Air Force Base, Nevada. The Air Force explained that it is meaningful to carry out the air refueling mission of fighter jets directly and deploy them overseas for the first time with the Air Force's sole force.

 

In order to maximize the training performance of operations personnel participating in the training, the Air Force has been systematically preparing for the overseas deployment of fighter jets, including long-term simulator boarding training and air flight training, which simulates the actual deployment environment.

 

Based on the training, the Air Force plans to enhance interoperability with aviation forces in each country and expand the training airspace to the southern hemisphere to further strengthen its combined operational capabilities.

 

After a week of adaptation training to learn the new environment, the operatives plan to increase their combined combat capabilities through various exercises such as attack squadron, defense provision, emergency air blocking and air refueling during the two-week training.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