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ㆍ프랑스 정상, 오커스 갈등 덮기로! 양국 관계 "새 출발"

호주 총리, 프랑스 방문해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



앨버니지 총리 취임 후, 얼어붙은 관계 풀었다!



양국 이달 초 잠수함 12척 건조 해약 위약금 5억5천500만 유로(약 7천478억 원) 합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앤서니 김 기자
기사입력 2022-07-02

[브레이크뉴스 호주=앤서니 김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프랑스를 방문했다. 파리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이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호주와 프랑스 정상이 오커스갈등을 덮기로 했다. 새로운 출발을 다짐했다.

 

AFP통신, 프랑스24 등에 따르면 1(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프랑스 엘리제궁에서 회담을 가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앤서니 앨버니지 신임 호주 총리는 1(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만나 신뢰 회복 의지를 다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앨버니지 총리가 사과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책임이 없다. 우리는 과거가 아니라 미래에 관해 얘기할 것"이라고 답했다.

 

앨버니지 총리는 "신뢰, 존중, 정직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양국의 전략적 파트너십과 태평양 지역 안정에 관한 공통 관심등을 강조했다.

 

또 앨버니지 총리는 이날 엘리제궁에 도착해 "내가 이곳에 온 것은 우리의 국가들 관계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는 "호주와 프랑스의 관계는 중요하다. 신뢰와 존경, 정직이 중요하다. 이것이 내가 (프랑스와의) 관계에 다가갈 방법이다"라고 AFP통신, 프랑스24 등이 보도했다.

 

호주는 대 중국 전략이나 기후변화 대응, 우크라이나 지원 등에서도 두 정상은 의견을 나누었다.

 

앞서 지난해 915일 호주는 전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시절에 미국·영국·호주의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와 관련해서 극심하게 대립했다.

 

호주는 작년 9월 오커스에 가입하면서 미국과 영국에서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받기로 하고 기존에 프랑스와 체결한 560억 유로(77조원) 규모의 디젤 잠수함 12척 건조 계약을 취소했다.

 

허를 찔린 프랑스는 계약 파기라며 격노했다.

 

이후 앨버니지 총리가 취임했고 얼어붙은 관계가 풀리기 시작했다. 양국은 이달 초, 위약금 55500만 유로(7478억원)에 합의했다.

 

앨버니지 총리의 취임으로 두 나라 갈등이 완화되는 양상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n and French leaders to cover up Oak's conflict! Bilateral relations "new start"

 

Australian Prime Minister Visits France for Talks with French President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Prime Minister of Albany, the frozen relationship was broken!

 

Earlier this month, the two countries agreed a penalty of 555 million euros (about 747.8 billion won) for the construction of 12 submarines.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Kim]

▲     ©호주브레이크뉴스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ese visited France.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right) shakes hands with Australian Prime Minister Albanese at the Elysee Palace in Paris.

 

The leaders of Australia and France have decided to cover up the "Okus" conflict. He vowed a fresh start.

 

According to AFP and France 24,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and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ese held talks at the Elysee Palace in France on the 1st (local time).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and new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ese met at the Elysee Palace in Paris on the 1st (local time) to strengthen their commitment to restore trust.

 

Asked if Albanese Prime Minister should apologize, President Macron said, "He is not responsible, according to Reuters. We will talk about the future, not the past."

 

"Trust, respect and honesty are important," Mr. Albanese said. President Macron emphasized, "The strategic partner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the common interest in stabilizing the Pacific region."

 

In addition, Prime Minister Albanese arrived at the Elysee Palace on the same day and said, "My coming here marks a new beginning of our national relations."

 

"The relationship between Australia and France is important. Trust, respect and honesty are important. This is how I approach my relationship with France," AFP and France 24 reported.

 

In Australia, the two leaders also shared their opinions on strategies against China, response to climate change, and support for Ukraine.

 

Earlier on September 15 last year, Australia was fiercely confronted with the AUKUS, a security alliance between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Australia during the time of its predecessor, Scott Morrison.

 

Australia decided to receive nuclear-powered submarine technology from the U.S. and the U.K. in September last year, and canceled a 56 billion euro contract with France to build 12 diesel submarines.

 

France, which was caught off guard, was furious, saying, "The contract is broken."

 

Since then, Albanese has taken office and frozen relations have begun to unravel. The two countries agreed earlier this month to pay a penalty of 555 million euros.

 

The inauguration of Prime Minister Albanese is easing the conflict between the two countrie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