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트라 “호주, 정권교체… 탄소중립·핵심광물 국내기업에 기회" 이정표 제시!

코트라, 분석 보고서 공개… "방위산업·인프라 기업 진출도 기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다니엘 강 기자
기사입력 2022-05-30

[브레이크뉴스 호주=다니엘 강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KOTRA, ‘2022 호주 총선 결과 및 시사점보고서 발간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29일 발간한 '2022 호주 총선 결과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우리 기업의 기회요인 이정표를 제시했다.

 

최근 호주 총선에서 노동당이 승리함에 따라 국내 기업의 탄소중립, 핵심광물, 방위산업, 인프라 분야 진출이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코트라는 "노동당의 주된 승리 요인은 자유·국민연합과 차별화되는 적극적인 탄소중립 정책"이라면서 "노동당은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를 43%로 상향 조정하며 자유·국민연합이 제시한 26~28%보다 적극적인 정책을 공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저렴한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해 760억 호주달러(68491억원) 규모의 투자가 예상된다""이에 따른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프로젝트 분야에 우리 기업의 진출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노동당은 핵심광물의 부가가치 증진을 위해 광업 분야에 대한 과학 기술 개발 지원을 공약했다""전 세계 공급망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광산 개발, 합작 프로젝트, 기술 교환 등 핵심광물 부가가치 창출에 양국 기업 간의 협력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코트라는 아울러 "노동당이 호주의 방위산업 투자 지원 확대를 위해 호주 전체 GDP(국내총생산)2% 이상을 방위산업에 지속해서 투입하는 계획도 밝혔다""세계 방산 수출 9위 국가인 한국 'K-방산'과의 협력도 주목되는 분야"라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노동당은 코로나19로 위축된 건설 경기 회복 및 경제 활성화에도 나선다""도로, 철도, 화물차량, 수소충전소 관련 인프라 구축에 따른 우리 기업들의 설비 및 자재 수출이 유망하다"고 덧붙였다.

 

호주는 우리나라의 6번째 교역 상대국으로 지난해 교역 규모는 427억달러에 달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노동당은 핵심광물의 부가가치 증진을 위해 광업 분야의 과학 기술 개발 지원을 공약했다.

 

특히, 채굴 중심의 전통적 광업에서 벗어나 희토류 및 핵심 광물의 처리 기술을 도입하는 등 특수 배터리 제조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최근의 전 세계적인 공급망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광산 개발, 합작 프로젝트, 기술 교환 등 핵심광물 부가가치 창출에 한-호 기업 간 GVC(Global Value Chain) 협력이 기대된다.

 

노동당은 호주의 방위산업 투자지원 확대를 위해 호주 전체 GDP(국내총생산)2% 이상을 방위산업에 지속 투입할 계획임을 밝혔다. 방위산업 개발 계획을 통해 국방 혁신 부문에 30억 호주달러(26940억원)를 투자하며 호주의 자립적 방어 시스템을 구축하고 국가안보 수준을 향상해, 이 역시 세계 방산수출 9위 국가인 한국의 'K-방산'과의 협력이 주목되는 분야다.

 

아울러 노동당은 코로나19로 위축된 건설 경기 회복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해 1000억 호주달러(90120억원)가 투입된 '10개년 계획 인프라 프로젝트'를 유지하고 '국가 철도 제조 계획'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도로, 철도, 화물차량, 수소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 구축에 따른 우리 기업들의 설비 및 자재 수출이 유망하다. 이에 따라 자동차·가전·소비재 등 우리 기업들이 기존 교역에서 우위를 점하던 분야 외에도 향후 탄소중립·핵심광물·방산·인프라 등에서 비즈니스 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다.

 

김병호 KOTRA 시드니무역관장은 이번 총선에서 승리한 노동당이 탄소중립, 핵심광물, 방산, 인프라 분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특히 양국의 관계는 지난 12월에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됨에 따라 협력이 가속화하고 있어, 호주 시장에 우리 기업의 진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1(현지시간)에 호주 전역에서 열린 조기 총선에서 하원 151석 중에서 75석을 확보한 노동당이 57석에 그친 자유연립당을 누르고 승리했다. 호주 보수정당인 자유연립당은 2013년 이후 여당 지위를 유지해왔으나 89개월 만에 노동당의 집권당 교체가 이뤄졌다.

 

호주는 우리나라의 6번째로 큰 교역대상국으로, 2021년에는 교역규모가 427억 달러에 달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호주는 우리나라의 10번째 FTA 체결국이며, 올해 12월로 한-호주 FTA 발효 만 8년을 맞이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TRA "Australia, change of governmentOpportunities for carbon neutral and core minerals domestic companies" Milestones!

 

KOTRA DISCLOSES ANALYSIS REPORT... "Looking forward to entering defense industry and infrastructure companies."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Daniel Kang]

▲     ©호주브레이크뉴스

  

KOTRA Publishes 'Results and Implications for the 2022 Australian General Election' Report

 

In a report titled "2022 Australian General Election Results and Implications" published by KOTRA (Korea Trade Investment Promotion Agency) on the 29th, Korean companies presented milestones for opportunities.

 

With the recent victory of the Labor Party in the Australian general election, it is expected that domestic companies will enter the carbon neutral, core minerals, defense industry, and infrastructure sectors.

 

KOTRA said, "Labour's main winning factor is an active carbon-neutral policy that differentiates itself from the Liberal and National Union," and explained, "Labour raised its target of reducing carbon emissions to 43% by 2030 and pledged more active policies than 26-28% suggested by the Free and National Union."

 

It is expected to invest 76 billion Australian dollars (68.49 trillion won) for low-cost eco-friendly energy production in the future, he said. "As a result, it is expected that Korean companies will enter the renewable energy infrastructure project field."

 

"The Labor Party pledged to support the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the mining sector to enhance the value-added of core minerals," he said. "We expect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mpanies in creating core minerals such as mine development, joint projects, and technology exchange to prepare for global supply chain risks."

 

KOTRA also said, "Labour plans to continue to invest more than 2% of Australia's total GDP in the defense industry to expand Australia's investment in the defense industry," adding, "Cooperation with Korea's 'K-Defense', the ninth-largest defense export country in the world, is also drawing attention."

 

In addition, he said, "The Labor Party will also recover the construction economy and revitalize the economy, which has been contracted by COVID-19," adding, "Our companies are promising to export facilities and materials by building infrastructure related to roads, railways, cargo vehicles and hydrogen charging stations."

 

Australia is Korea's sixth trading partner, with trade volume reaching $42.7 billion last year, the highest ever.

 

Labour has pledged to support the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the mining sector in order to increase the value added of minerals.

 

In particular, it plans to actively support the development of special battery manufacturing technologies by introducing rare earths and core minerals treatment technologies away from traditional mining centered on mining. Global value chain (GVC)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Australia is expected in creating value-added core minerals such as mining development, joint projects, and technology exchange to prepare for the recent global supply chain risks.

 

The Labor Party said it plans to continue to inject more than 2% of Australia's GDP into the defense industry to expand investment support in the country's defense industry. Through the defense industry development plan, Australia will invest 3 billion Australian dollars (W2.694 trillion) in defense innovation to establish Australia's independent defense system and improve national security, which is also drawing attention.

 

In addition, the Labor Party maintained a "10-year plan infrastructure project" in which 100 billion Australian dollars (9012 trillion won) was invested to recover the construction economy and revitalize the economy contracted by COVID-19 and pledged a "national railway manufacturing plan." Korean companies are promising to export facilities and materials following the construction of related infrastructure such as roads, railways, cargo vehicles, and hydrogen charging stations. As a result, business opportunities are expected to expand in carbon neutrality, core minerals, defense, and infrastructure in addition to areas where Korean companies have dominated existing trade, such as automobiles, home appliances, and consumer goods.

 

"It is worth noting that the Labor Party, which won the general election, plans to actively support carbon neutrality, core minerals, defense, and infrastructure," said Kim Byung-ho, head of KOTRA's Sydney Trade Center. "In particular, cooperation is accelerating as the two countries upgraded to a 'comprehensive strategic partnership' last December."

 

Labour, which secured 75 of the 151 seats in the House of Commons, beat the Liberal Coalition, which held only 57 seats, in early elections across Australia on Monday.

 

The Australian conservative Liberal Coalition has maintained its ruling status since 2013, but the Labor Party's replacement of the ruling party took place in eight years and nine months.

 

Australia is Korea's sixth-largest trading partner, with trade volume reaching $42.7 billion in 2021, the highest ever. Australia is Korea's 10th FTA signatory and marks the 8th anniversary of the Korea-Australia FTA in December this year.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