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새 정부 “中, 관계 개선하려면 징벌관세 철폐하라”

중국 노동당 정부 출범 환영! 양국 관계 개선 기대...

호주 노동당 정부 강경 입장 고수! 양국 관계 개선 여부 여전히 불투명...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5-27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짐 차머스 호주 신임 재무장관은 25(현지시간) 호주 공영 ABC 방송에 출연해 중국의 무역 규제로 호주가 고통을 겪었다면서 가능한 한 빨리 제재를 풀 것을 요구했다.

 

호주 새 정부가 중국에 양국 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징벌적 무역 관세를 철폐하라는 것.

 

차머스 장관은 "중국은 호주 경제에 피해를 주고 있다"면서 "호주 고용주와 근로자들의 삶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분명히 우리는 중국의 제재가 철폐되기를 바란다"면서 "이는 현재 매우 복잡하고 시간이 갈수록 점점 복잡해지는 양국 관계를 푸는 훌륭한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힘줬다.

 

이달 21일 치러진 호주 총선에서는 89개월 만에 정권 교체가 이뤄졌다. 기존 집권 여당인 자유당 정권이 물러나고 노동당이 승리하면서 앤서니 앨버니지 신임 총리가 23일 취임했다.

 

양국은 호주가 2018년 자국 5세대(5G) 광대역통신망 사업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참여를 금지하면서 관계가 냉각됐다. 양측의 갈등은 호주가 코로나19의 발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하면서 더욱 증폭됐다.

 

호주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은 호주산 쇠고기, 보리, 와인, 석탄 등 10여개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법 등으로 수입을 제한하는 보복성 조치에 나섰다. 이로 인해 호주 주요 산업이 타격을 입었고 양국 관계는 지난 2년여간 급속히 악화했다.

 

최근 중국이 호주 북동쪽에서 약 2000떨어진 솔로몬제도와 안보 협정을 체결하자 호주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저해할 수 있다며 강력히 반발하기도 했다.

 

이처럼 반중 성향의 자유당 정부와 대립하던 중국은 노동당 정부 출범을 환영하면서 양국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리커창 중국 총리는 앨버니지 총리에게 보낸 축전에서 "호주와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를 내다보기 위해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포괄적인 전략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자고 말했다.

 

맬컴 턴불 전 호주 총리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신임 총리 체제에서 대중 관계가 '재설정'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의 유화적인 손짓에도 호주 노동당 정부는 강경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양국 관계 개선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s New Government "Dismissal of Punitive Tariffs to Improve Relations“

 

Welcome to the launch of the Chinese Labour Government! Expectations for better bilateral relations...

 

Australia's Labour government stands firm! It is still unclear whether the two countries will improve their relations.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     ©호주브레이크뉴스

Australian Prime Minister Anthony Albanese

 

 

Australia's new finance minister Jim Chamus appeared on Australian public ABC on the 25th (local time) and demanded that "the sanctions be lifted as soon as possible," saying, "Australia suffered from China's trade regulations."

 

If Australia's new government wants China to improve bilateral relations, it should remove punitive trade tariffs.

 

"China is damaging the Australian economy," Charmouth said. "It is making the lives of Australian employers and workers more difficult."

 

"Obviously, we hope that China's sanctions will be removed," he said adding, "This will be a great starting point for solving the current and increasingly complex bilateral relations."

 

In the Australian general election held on the 21st of this month, the regime change took place for the first time in eight years and nine months. New Prime Minister Anthony Albanese took office on the 23rd as the previous ruling Liberal Party regime stepped down and Labour won.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cooled in 2018 when Australia banned Huawei, a Chinese telecommunications equipment company, from participating in its 5G broadband network business. The conflict between the two sides intensified as Australia demanded an international investigation into the outbreak of COVID-19.

 

China, Australia's largest trading partner, has taken retaliatory measures to limit imports by imposing high tariffs on more than 10 products, including Australian beef, barley, wine and coal. This has hurt Australia's major industries and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have deteriorated rapidly over the past two years.

 

When China recently signed a security agreement with the Solomon Islands, about 2,000 kilometers from northeastern Australia, Australia strongly protested, saying it could undermine peace and stability in the region.

 

China, which was at odds with the anti-Chinese Liberal Party government, welcomed the launch of the Labor Party government, expressing expectations for improved bilateral relations.

 

According to Xinhua News Agency, Chinese Prime Minister Li Keqiang said in a congratulatory message to Albanese Prime Minister, "We are ready to work with Australia to look back on the past and look forward to the future," and said, "Let's develop a comprehensive strategic partnership."

 

In an interview with Bloomberg News, former Australian Prime Minister Malcolm Turnbull also expected relations with China to be "reset" under Australia's new Prime Minister Anthony Albanese.

 

However, despite China's conciliatory gesture, the Australian Labor Party government has maintained a hard-line stance. Analysts say it is still unclear whether the two countries will improve their relation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