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9년 만에 집권당 교체! "호주 국민, 기후변화 대응 택했다"

◈기후변화정책 없는 모리슨의 8년 보수정권 제압!

◈'비 영국계' 출신 첫 총리로 "국제관계 복원"에 앞장...

◈바이든 , 기시다와 24일 도쿄 정상회의 참석!

◈호주ABC "이번 선거는 '기후 선거'였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5-22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호주의 새 총리로 당선된 앤서니 알바니즈 노동당 대표가 22(현지시간) 열광하는 지지자들과 당원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호주는 9년 만에 집권당이 교체됐다. CNN"호주 유권자들은 보수 정부의 9년 통치를 종식, 기후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21(현지시간) 치러진 호주 총선에서 중도 좌파 성향의 노동당이 다수당이 되면서 노동당 대표 앤서니 알바니즈(59)가 호주의 새 총리에 올랐다.

 

이탈리아계 노동당 당수로 호주 최초의 비 앵글로-켈틱계 총리가 된 알바니즈는 시드니 중심부의 빈민가에서 홀어머니가 장애인 연금으로 생계를 이어가며 어렵게 키워낸 외아들로 힘든 삶을 겪었던 인물이다.

 

그는 자칭 "호주 정부가 수립된 지 121년 만에 처음으로 앵글로 -켈틱 이름을 갖지 않은 총리 후보"라며 선거전을 치렀고 다문화국가인 호주의 새로운 영웅으로 떠올랐다.

 

알바니즈는 기후변화 대응에 뒤쳐졌다는 국제사회의 나쁜 평판을 일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으로 온실가스의 급격한 감축 정책을 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AP통신과 CNN 등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오는 24일 미국, 일본, 인도 정상들과 함께 도쿄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기 때문에 아직 수백만 표가 개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선거 후 선거 패배를 인정했다.

 

그는 이날 TV 연설을 통해 야당인 노동당 앤서니 알바니즈 대표에 선거 승리를 축하한다는 뜻을 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22일 오후 5시 기준 노동당은 하원의원 151석 중 73석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이끈 중도 우파 성향의 자유·국민 연합은 51석을 확보했다. 노동당이 군소 정당 등과의 연정을 통하지 않은 단독 정부를 구성하려면 과반 의석인 76석이 필요하다.

 

CNN은 호주 유권자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약속한 중도좌파 야당에 표심을 밀어줬으며, 모리슨의 중도우파 정부에 대한 질책으로 9년간의 보수집권을 끝냈다고 분석했다.

 

알바니즈는 6주일 동안의 선거운동 내내 어린 시절의 고통과 차별에서 배운 경험을 이야기 하면서 집값 폭등에 못 미치는 임금 인상의 속도 등 서민의 고통을 대변했다.

 

"모든 부모는 자녀가 자신들 보다 나은 삶을 살기를 원한다. 나의 어머니도 그랬다. 나의 인생 역전이 모든 호주 국민에게 희망과 영감을 주기를 바란다."고 그는 당선 소감을 말했다.

 

노동당도 일하는 부모를 위해 더 저렴하고 질좋은 어린이 돌봄과 노인을 위한 더 나은 요양시설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알바니즈 새 총리는 24일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과 후미오 기시다 일본 총리 나렌다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도쿄의 저정상회의에 참석해 땅에 떨어진 호주의 신뢰를 회복하는 첫걸음을 내 딛는다.

 

알바니즈는 스콧 모리슨 정부의 대중 정책을 이어받아 중국의 전략적 남중국해 전략에 대항하는 정책을 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연설하면서 " 우리 호주가 세계에서, 특히 태평양에서 두각을 나타내려면 기후변화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에 대응하는 것이 첫 번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의 미국 정부와 함께 기후변화에 대한 공통의 인식과 상호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알바니즈는 모리슨 전 총리가 호주의 8년 동안 집권하면서 모든 국제관계를 엉망으로 훼손시켰다고 비난하면서 이의 복구를 약속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stralia's first ruling party in nine years! "Australians chose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Morrison's 8-year Conservative Government Overcome Without Climate Change Policy

First non-British prime minister to lead the "restoration of international relations"

Biden and Kishida to attend Tokyo Summit on 24th

"This election was a climate election."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     ©호주브레이크뉴스

Labor leader Anthony Albanese, who was elected as Australia's new prime minister, waves at enthusiastic supporters and party members on the 22nd (local time).

 

Australia's ruling party has been replaced for the first time in nine years. "Australian voters have delivered a strong message about climate, ending the conservative government's nine-year rule," CNN said

 

Anthony Albanese, 59, Australia's new prime minister, was elected as the center-left Labor Party's majority in the Australian general election on the 21st (local time).

 

Albanese, who became Australia's first non-Angelo-Celtic prime minister as an Italian Labour leader, is an only son whose single mother made a living on a disabled pension in central Sydney.

 

He held a self-proclaimed election campaign, saying, "For the first time in 121 years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Australian government, a candidate for prime minister without an Anglo-Celtic name," and emerged as a new hero of Australia, a multicultural country.

 

Albanese has promised to renew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bad reputation for falling behind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It is expected to implement a policy to drastically reduce greenhouse gases in the future.

 

According to the Associated Press and CNN, Prime Minister Morrison admitted to the post-election defeat even though millions of votes have yet to be counted because he has to attend the Tokyo summit with the leaders of the U.S., Japan and India on the 24th.

 

In a televised address, he congratulated opposition leader Anthony Albanese on his election victory.

 

According to the Guardian, as of 5 p.m. on the 22nd, the Labor Party secured 73 seats out of 151 seats in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and the center-right Liberal and National Alliance led by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secured 51. Labour needs a majority of 76 seats to form a single government that does not go through a coalition with minor parties.

 

CNN analyzed that Australian voters backed the center-left opposition party, which promised strong measures against climate change, and ended nine years of conservative rule with Morrison's rebuke of the center-right government.

 

Throughout the six-week campaign, Albanese talked about his childhood pain and experiences of discrimination, representing the suffering of ordinary people, including the pace of wage hikes that fell short of soaring housing prices.

 

Every parent wants their child to live a better life than themselves. So did my mother. I hope that the reversal of my life will give hope and inspiration to all Australians," he said.

 

Labour has also pledged cheaper, better quality child care and better care for the elderly for working parents.

 

Prime Minister Albanese will attend a low summit in Tokyo with U.S. President Joe Biden and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and Indian Prime Minister Narenda Modi on Monday, taking the first step toward restoring Australia's trust has fallen to the ground.

 

Albanese said it would take over the Scott Morrison administration's policy toward China and implement a policy against China's strategic South China Sea strategy.

 

Speaking at the National Press Club, he said, "Our Australia is the first to stand out in the world, especially in the Pacific Ocean, to take climate change seriously and respond to it."

 

He said he would work with Biden's U.S. government to strengthen common awareness and interrelationships on climate change.

 

Mr Albanese promised to restore Mr Morrison's eight years in power, accusing him of damaging all international relation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