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아, 호주 자동차 리스 업체 '아르발'과 파트너십 체결!

고객 비즈니스 분야 금융 파트너 역할!

전기차 사업 확대 위한 활동 '지원사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아름 기자
기사입력 2022-05-01

[브레이크뉴스 호주=조아름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기아 호주판매법인과 아르발 관계자들이 파트너십 체결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MAU

 

기아 호주판매법인(KMAU)이 지난 26(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아르발과 파트너십 계약을 공식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기아가 호주 자동차 리스 전문업체 '아르발'(Arval Austria GmbH)과 손잡고 현지 운전자들의 전기차 경험 확대에 나선다.

 

아르발은 고객 비즈니스 분야에서 기아의 새로운 금융 파트너로 활동한다. 특히 기아의 전기차 사업 확대를 위한 활동을 지원 사격한다. 양사의 파트너십 체결 소식에 현지 운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관련 서비스를 하루빨리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포괄적인 서비스 포트폴리오도 만든다. 자금 조달뿐 아니라 리스크를 감소하고 핵심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게 돕겠다는 것.

 

기아는 이번 파트너십이 현지 브랜드 인지도와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브랜드 첫 전용 전기차 모델 'EV6'의 현지 수요 증가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EV61차 출시 물량 500대에 대한 현지 사전 예약에서 약 1200명이 몰리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해당 기간 구매 문의를 한 운전자만 25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스팅어 트윈 터보 V6 스포츠세단 출시 때보다 문의가 3배 이상 늘었다는 게 기아 측 설명이다.

 

한편 기아는 지난 1분기(1~3) 호주 시장에서 총 17452대를 판매하며 4위에 올랐다.

 

Kia signs partnership with Australian car leasing company Arbal

 

Customer business finance partner role!

Activities to expand electric vehicle business 'Support Shooting'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 Ah-reum]

▲     ©호주브레이크뉴스

Kia Australia Sales Corporation and Arbal officials are taking commemorative photos after signing a partnership. Photo = KMAU

 

Kia Australian Sales Corporation (KMAU)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on the 26th (local time) that it has officially signed a partnership contract with Arbal.

 

Kia will join hands with Arval Austria GmbH, an Australian car leasing company, to expand the electric vehicle experience of local drivers.

 

Arbal serves as Kia's new financial partner in customer business. In particular, it will support and shoot activities to expand Kia's electric vehicle business. Local drivers are increasingly interested in the news of the signing of the partnership between the two companies. It is planning to introduce related services as soon as possible.

 

It also creates a comprehensive portfolio of services. It aims to help reduce risk and focus on core businesses as well as raising funds.

 

Kia expects the partnership to help raise local brand awareness and image. Above all, it is expected that it will have the effect of increasing local demand for EV6, the first electric vehicle model exclusively for the brand.

 

Earlier, EV6 is gaining popularity, attracting about 1,200 people from local pre-orders for 500 units of the first release. It is said that 25,000 drivers have made inquiries about their purchases during the period.

 

Kia explained that inquiries have more than tripled compared to the launch of the Stinger Twin Turbo V6 sports sedan.

 

Kia ranked fourth in the Australian market in the first quarter with a total of 17,452 units sol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