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614억 횡령' 우리은행 직원, 자수 전 호주로 송금!

경찰 해당 직원 동생도 공범으로 긴급체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다니엘 강 기자
기사입력 2022-05-01

[브레이크뉴스 호주=다니엘 강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우리은행 614억 원 회삿돈 횡령, 40대 직원 자수 직전 횡령금 일부 호주로 송금했다. TV조선 화면 캡처

 

우리은행에서 614억 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직원이 자수 직전 횡령금 일부를 호주로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 두 차례에 걸쳐 가족이 살고 있는 호주 계좌로 돈을 보냈다.

 

우리은행이 이를 포착해 송금 중단 조치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해당 직원의 동생도 공범으로 긴급체포했다.

 

우리은행 직원 A씨가 경찰에 자수한 건 지난 27일 밤 1010. 은행 측이 A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한 지 4시간 만이었다.

 

그런데, A씨가 스스로 경찰서를 찾기 전 이틀간 2차례에 걸쳐, 횡령금 일부를 호주 계좌로 송금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호주에 A씨 아내와 딸 등 가족이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이를 파악한 은행이 호주계 금융기관에 송금 취소를 요청해 거래는 막혔다. 하지만, 경찰은 A씨가 은행의 내부감사 사실을 미리 알고, 해외로 돈을 빼돌리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TV조선 화면 캡처


경찰은 A씨의 동생도 공범으로 긴급체포했다.

 

"횡령금 614억 원 중 일부는 파생상품에, 일부는 동생 사업에 투자했다"A씨의 진술이 나왔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동생이 추진하던 골프장 개발사업에 80억 원을 투자했다 손실을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계좌 등 금융자료를 분석해 돈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Woori Bank employee sends money to Australia before turning himself in!

 

The younger brother of the police officer was arrested as an accomplice!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Daniel Kang]

▲     ©호주브레이크뉴스

Woori Bank embezzled 61.4 billion won in company money and sent some of the embezzlement money to Australia just before turning over an employee in his 40s. Capture the TV Chosun Screen

 

It has been confirmed that an employee in his 40s, who is suspected of pocketing 61.4 billion won from Woori Bank, transferred some of the embezzlement to Australia just before turning himself in. On two occasions, money was sent to the Australian account where the family lived.

 

It was found that Woori Bank caught this and took measures to stop remittances. The police also arrested the employee's younger brother as an accomplice.

 

Woori Bank employee A turned himself in to the police at 10:10 p.m. on the 27th, four hours after the bank sued A for embezzlement.

 

However, it was confirmed that A remitted some of the embezzlement to his Australian account twice over the past two days before he visited the police station himself.

 

The police found out that A's wife and daughter live in Australia.

 

After finding out, the bank asked Australian financial institutions to cancel the remittance, blocking the transaction. However, the police believe that A knew the bank's internal audit in advance and tried to divert money overseas.

 

 

▲     ©호주브레이크뉴스

  

The police also arrested A's younger brother as an accomplice.

 

"Some of the embezzlement of 61.4 billion won was invested in derivatives and some in the younger brother's business," A's statement came out.

 

In a police investigation, A reportedly said, "I invested 8 billion won in a golf course development project that my younger brother was promoting, and I lost money."

 

The police have applied for an arrest warrant for A and are tracking the whereabouts of the money by analyzing financial data such as account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