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홍남기 "호주산 유연탄 수입 1.5배 확대! 24시간 신속통관도 적극 지원, 매점매석 엄정 대응"

제5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주재, "국내 생산 확대 독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4-29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호주산 유연탄 수입 비중을 1.5배 확대하는 등 수입선을 다변화한다면서 수입검사 최소화 등 24시간 신속통관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유연탄 가격이 연초 대비 2배 수준으로 급등하면서 시멘트 등 주요 건설자재의 수급불안과 가격 상승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러시아산 유연탄의 국제가격은 올 1월만 해도 1톤당 158.9달러였다. 그러나, 3월엔 294.6달러로 두 배 가까이 치솟았다. 이로 인해 봄철 건설경기 회복세가 제약됐다. 관련업계의 어려움도 가중되는 양상이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27일 오후 강원 영월군 한반도면 한일시멘트 영월공장에서 시멘트가 생산되고 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유연탄 가격이 연초 대비 2배 수준으로 급등하면서 시멘트 등 주요 건설자재의 수급 불안과 가격 상승을 야기하고 있다""본격적인 봄철 건설경기 회복세가 제약되고 관련 업계 어려움이 가중되는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철근·시멘트 등 주요 자재의 국내 생산 확대도 독려한다. 수급 측면에서 시멘트, 철근 등과 관련된 주요 자재에 대한 조기경보시스템(EWS) 등급을 상향 조정하고 매점매석과 담합행위 등에 대해 엄정 대응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원활한 자재 운송을 위해 시멘트 철도 수송 비중을 현재 20%에서 확대하고 향후 5년간 노후 시멘트화차 1200량을 순차 교체하는 한편 주요 건설자재 가격 동향 및 재고량을 주 단위로 업데이트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Hong Nam-ki: Import of bituminous coal from Australia increased 1.5 times! "We actively support 24-hour quick customs clearance and strictly respond to cornering."

 

Presiding by the 58th Central Economic Countermeasure Headquarters Meeting, "Encouraging the Expansion of Domestic Production"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     ©호주브레이크뉴스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ic Affairs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Hong Nam-ki. Photo = Provided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Hong Nam-ki,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ic Affairs and Minister of Economy and Finance, said on the 28th, "We will diversify import lines by 1.5 times, and we will actively support 24-hour quick customs clearance, including minimizing import inspections."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at the 58th emergency economic meeting held at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in the morning, "The recent Ukraine crisis has doubled the price of bituminous coal, causing supply instability and price hikes for major construction materials such as cement."

 

The international price of bituminous coal from Russia was $158.9 per ton in January alone. However, it nearly doubled to $294.6 in March. As a result, the recovery of the construction industry in spring was limited. Difficulties in related industries are also increasing.

▲     ©호주브레이크뉴스

Cement is being produced at the Yeongwol plant of Hanil Cement in Yeongwol-gun, Gangwon-do, on the afternoon of the 27th.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The recent Ukraine crisis has doubled the price of bituminous coal, causing supply and demand instability and price hikes for major construction materials such as cement," adding, "The recovery of the construction industry in spring is limited and difficulties in related industries are increasing."

 

It will also encourage domestic production of major materials such as steel bars and cement. In terms of supply and demand, the government will raise the Early Warning System (EWS) rating for major materials related to cement and rebars and strictly respond to cornering and collusion.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To facilitate material transportation, we plan to expand the portion of cement rail transportation from the current 20 percent, replace 1,200 old cement cars sequentially over the next five years, and update the price trend and inventory of major construction materials on a weekly basi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