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연간 물가상승률 5.1%… 21년 만에 최고치!

호주통계청 유가ㆍ건자재 등 관련 비용 상승 겹치면서 최고의 물가상승 초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아름 기자
기사입력 2022-04-27

[브레이크뉴스 호주=조아름 기자] 

 

호주의 올해 3월 기준 연간 물가상승률이 5%대로 치솟았다. 2001년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27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호주통계청(ABS)은 올해 1분기 소비자 물가가 2.1% 오르면서 전달 기준 연간 물가상승률이 5.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013월의 4.7% 이후 최고치로 호주중앙은행(RBA)이 목표로 하는 중기 기준 2~3% 수준을 훨씬 상회하는 수치다.

 

ABS는 유가와 건자재 등 건설 관련 비용이 상승이 겹치면서 2000년 이래 최고의 물가상승을 초래한 것으로 분석했다.

 

미셀 마쿠어드 ABS 물가통계국장은 "신규주택 건축비·유류비·대학 학비 등이 각각 5.7%·11%·6.3%씩 오르면서 소비자 물가도 크게 올랐다"면서 "특히 지난 1년 내내 강한 수요에 비해 자재와 인력 공급이 원활하지 않았던 건설업계가 물가상승을 견인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동차 기름 값 역시 1990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소비자 물가가 급등하자 RBA가 다음달 3일 예정된 월례 이사회(금융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RBA는 물가를 잡기 위해 202011월부터 0.1% 초저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Australia's annual inflation rate is 5.1%The highest in 21 years!

 

The Australian Statistical Office's rise in related costs, including oil prices and building materials, leads to the highest inflation!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 Ah-reum] 

 

Australia's annual inflation rate soared to around 5% as of March this year. It marked the highest level since 2001.

 

According to the Sydney Morning Herald on the 27th, the Australian Statistical Office (ABS) said the annual inflation rate was 5.1 percent based on the previous month as consumer prices rose 2.1 percen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is is the highest level since 4.7% in March 2001, far exceeding the mid-term 2-3% level targeted by the Australian Central Bank (RBA).

 

ABS analyzed that construction-related costs such as oil prices and building materials have caused the highest inflation since 2000.

 

"Consumer prices have also risen sharply as new housing, oil, and university tuition have risen 5.7%, 11%, and 6.3%, respectively," said Michelle Macuard, director of the ABS price statistics bureau. "In particular, the construction industry, which has not been supplying materials and manpower for the past year, has driven inflation."

 

He added that automobile oil prices also rose at the highest rate since the U.S. invasion of Iraq in 1990.

 

As consumer prices soar, some predict that the RBA will raise its key interest rate at its monthly board of directors meeting scheduled for the 3rd of next month.

 

The RBA has maintained an ultra-low interest rate of 0.1% since November 2020 to curb price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