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美 '아시아 차르'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태 담당과 태평양 일대 순방!

중국과 안보 협력 협정 추진, 해 미국ㆍ호주 등 우려했던 솔로몬제도 방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아름 기자
기사입력 2022-04-19

[브레이크뉴스 호주=조아름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이 5(현지시간)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대담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CSIS 유튜브 캡처

 

 

백악관 NSC18(현지시간) 에이드리엔 왓슨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냈다. “캠벨 보좌관이 이번 주 하와이, 피지, 파푸아뉴기니, 솔로몬제도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순방에는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동행한다.

 

순방 대표단에는 이 외에도 NSC와 국무부, 국방부, 국제개발처(USAID) 담당자가 동행한다.

 

조 바이든 행정부 '아시아 차르'로 불리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이 태평양 일대 순방에 나선다는 것.

 

왓슨 대변인은 "대표단은 자유롭고 개방되며 회복력 있는 인도·태평양을 증진하고 역내 우리의 오랜 관계 심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순방 일정에는 솔로몬제도 방문이 포함된 점이 눈길을 끈다. 솔로몬제도는 중국과 안보 협력 협정을 추진해 미국과 호주 등의 우려를 자아냈다. 호주 역시 최근 중국과의 안보 협정을 만류하려 태평양 담당을 솔로몬제도로 파견했었다.

 

대표단은 하와이에서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 고위 군사 당국자, 역내 파트너와 협의할 예정이다. 피지와 파푸아뉴기니, 솔로몬제도에서도 고위 정부 인사들을 만난다. NSC"태평양섬과 인도·태평양 전역에 번영과 안보, 평화를 가져다줄 파트너십을 보장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Asian Tsar Kurt Campbell on a trip to the Pacific Ocean with the State Department's East Asian Affairs Department

 

Promoting a security cooperation agreement with China and visiting the Solomon Islands, which were feared to include the U.S. and Australia!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 Ah-reum]

▲     ©호주브레이크뉴스

 ▲Kurt Campbell, coordinator of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NSC) India-Pacific, spoke at the CSIS meeting on the 5th (local time). Photo = CSIS YouTube Capture

 

 

The White House's NSC made a statement Wednesday in the name of spokesman Adrian Watson. Campbell will visit Hawaii, Fiji, Papua New Guinea and the Solomon Islands this week, he said. Daniel Crittonbrink,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will accompany the trip.

 

In addition, the delegation will be accompanied by officials from the NSC, the State Departmen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United States Agency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USAID).

 

Kurt Campbell, the Indian-Pacific coordinator of the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Council (NSC), dubbed the Joe Biden administration's "Asia Tsar," will travel around the Pacific Ocean.

 

"The delegation will promote free, open, and resilient India and the Pacific Ocean and seek to deepen our long-standing relationship in the region," Watson said.

 

It is noteworthy that the itinerary includes a visit to the Solomon Islands. The Solomon Islands pushed for a security cooperation agreement with China, raising concerns from the United States and Australia. Australia also recently sent its Pacific counterpart to the Solomon Islands to dissuade a security pact with China.

 

The delegation will visit the Indo-Pacific Command in Hawaii and consult with senior military officials and regional partners. Fiji, Papua New Guinea, and Solomon Islands also meet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NSC explained, "We are trying to guarantee a partnership that will bring prosperity, security, and peace to the Pacific island and across the Indo-Pacific.“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