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티웨이항공, 6월 몽골 취항 추진…"포스트 코로나 회복 가속화"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A330 투입 검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보미 기자
기사입력 2022-04-15

[브레이크뉴스 호주=윤보미 기자]

티웨이항공은 최근 대형 기종 A330을 도입했다.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은 14일 진행된 국토교통부 국제 항공 운수권 배분 심의를 통해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에 주 3회 운수권을 신규로 배분 받았다. 오는 6월 중 신규 취항에 나설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최근 대형 기종 A330을 도입했다. 도약의 발판을 만들었다. 특히 이번 몽골 노선 운수권 획득에 따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하늘길을 더욱 확장하게 됐다.

 

티웨이항공은 다음 달부터 A330의 국제선 취항을 시작한다. 하늘길 확장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티웨이항공은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에도 A330(347)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빠른 취항 준비를 통해 몽골 여행 성수기 시즌에 고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그동안 높았던 몽골 노선 가격을 보다 합리적으로 제공, 몽골 여행에 새로운 변화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몽골은 수도 울란바토르를 중심으로 초원성 고원, 홉스굴 호수, 고비사막과 테렐지 국립공원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한다. 별 관측, 몽골의 전통 가옥 게르 체험, 전통음식 등 이색적인 즐길 거리도 가득하다. 팬데믹 이전까지 떠오르는 여행지로 각광 받는 곳이었다.

 

몽골 노선의 선택 폭이 넓어짐에 따라 여행 수요뿐만 아니라 기업인, 교민, 유학생 등 상용 수요의 고객층도 편리한 스케줄과 합리적인 운임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티웨이항공은 A330 기종에서 실용적인 서비스와 가격의 비즈니스 클래스 운영을 통해 기업인들의 출장 등 고객들의 편리한 여행을 도울 계획이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추진한 국제선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에 따라 늘어난 해외여행 수요에 발맞춰 공급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티웨이항공도 몽골 노선을 포함한 다양한 국제노선 운항을 통해 공급석을 더욱 확대하며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측은 기존 B737-800(189) 항공기로 동남아, 일본 등 여객 회복을 빠르게 이뤄나가는 동시에 대형기 A330-300의 싱가포르, 호주 등 중장거리 노선 신규 취항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대형항공사 합병에 따라 배분될 운수권과 슬롯도 최대한 확보하는 등 경쟁력을 갖춘 포트폴리오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가장 빠른 도약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T'way Airlines to launch flights to Mongolia in June..."Accelerating recovery from COVID-19"

 

Incheon to Ulaanbaatar route A330 is considered...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Yoon Bo Mi]

T'way Airlines recently introduced its large-sized A330. Photo = T'way Airlines

 

 

T'way Air received new transportation rights three times a week on the Incheon-Ulan Bator route throug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deliberation on the distribution of international air transport rights on the 14th. It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will launch a new service in June.

 

T'way Airlines recently introduced its large-sized A330. It set the stage for a leap In particular, with the acquisition of the right to transport Mongolian routes, the sky road in the post-COVID-19 era has been further expanded.

 

T'way Airlines will begin international flights of the A330 next month. The plan is to speed up the expansion of the sky road. T'way Airlines is also considering deploying A330 (347 seats) on its Incheon-Ulan Bator route.

 

An official from T'way Airlines said, "We will make it convenient for customers to use during the peak Mongolian travel season by preparing for the flight quickly," adding, "We expect to make new changes to Mongolian travel by providing higher Mongolian route prices more reasonably."

 

Mongolia boasts a natural environment, including the meadow plateau, Hobbsgul Lake, the Gobi Desert and Terrellji National Park, centering on the capital Ulaanbaatar. There are also many unique things to enjoy, such as star observation, traditional Mongolian house ger experience, and traditional food. Before the pandemic, it was a place that was in the spotlight as a rising travel destination.

 

With the wider choice of Mongolian routes, not only travel demand but also commercial customers such as businessmen, Korean residents, and international students can use them with convenient schedules and reasonable fares.

 

T'way Airlines plans to help customers travel conveniently, including business trips, through practical service and price business classes on the A330 model.

 

Supply is also expected to expand in line with the increased demand for overseas travel under the "Phase-by-Step Recovery Plan for International Flights" recently promo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way Airlines also plans to further expand its supply seats and gain competitiveness through various international routes, including the Mongolian route.

 

T'way Airlines plans to quickly recover passengers in Southeast Asia and Japan with its existing B737-800 (189 seats) aircraft, while continuing to launch new mid- to long-range flights such as Singapore and Australia. It also plans to make the fastest leap in the post-Corona era through a competitive portfolio, such as securing transportation rights and slots to be distributed as much as possible following the merger of large airline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