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세 살 배기에도 몹쓸 짓, ‘호주 역대최대’ 아동성범죄자 검거!

호주 40대 남성, 24명 아동 대상 400건 넘는 성범죄 혐의로 기소!

6년간 3~13세 아동 24명 대상으로 범죄 저질러...

아동 성 착취 담은 사진과 영상 380만개 발견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제임스 김 기자
기사입력 2022-04-15

[브레이크뉴스 호주=제임스 김 기자]

호주경찰이 400건이 넘는 아동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47세 퍼스 출신의 남성을 붙잡았다. 그는 6년간 3~14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CNN캡처

 

호주에서 역대 최대의 아동 성범죄가 발생했다.

 

호주 경찰은 6년여에 걸쳐 3세부터 13세까지 어린이들에게 400건 이상의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B씨를 붙잡았다고 13(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호주 퍼스 출신의 47세인 B씨는 13세 미만 아동 음란 행위 240, 13세 미만 아동 음란물 녹화 98, 13세 미만 아동 성폭력 44, 아동 착취물 소지 26건과 아동 착취물 제작 5건 등 총 413건의 아동 성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를 400건 이상의 성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B씨는 오는 22일 퍼스 치안 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범죄는 2015년부터 2021년까지 총 6년에 걸쳐 일어났다. 경찰은 지난해 7월 제보를 받고 몇 달간 조사에 착수해 3~13세 사이의 소년과 소녀 등 24명의 피해자를 확인했다.

 

B씨의 혐의는 총 413건으로, 세부 사항은 13세 미만 아동 음란 행위 240, 13세 미만 아동 음란물 녹화 98, 13세 미만 아동 성추행 44, 아동 착취물 소지 26건과 아동 착취물 제작 5건이다.

 

경찰은 B씨의 집과 직장에서 수색을 진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다수의 전자 저장 장치를 압수했다. 디지털 포렌식 조사 후 경찰은 끔찍한 학대를 담은 380만 장의 사진과 동영상을 발견했다.

 

해미시 매켄지 성범죄 담당 수사관은 이번 조사가 “(호주에서) 지금까지 아동 학대 조사 중 가장 끔찍하다면서 아동 착취 자료에 대한 수백, 수백 시간의 조사를 거쳤고, 많은 이미지를 접하기 고통스러웠다고 말했다.

 

매켄지는 "사람들은 그것을 아동 포르노라고 불러서는 안 된다"면서 "그것은 결코 아동 포르노가 아니다. 이것은 실제로 성폭행 당한 아이들"이라고 말했다.

 

Australia's biggest sex offender arrested!

 

Australian man in his 40s charged with more than 400 sex crimes against 24 children!

 

He's committed a crime against 24 children aged 3 to 13 in six years.

 

3.8 million photos and videos of child sexual exploitation have been found...

 

[Break News Australia = James Kim]

Australian police have arrested a 47-year-old Perth man on suspicion of committing more than 400 child sex crimes. He was found to have committed crimes against children aged 3 to 14 for six years. CNN Capture

 

Australia has had the 'biggest child sex crime ever'.

 

Australian police arrested B on charges of committing more than 400 child sex crimes against children aged 3 to 13 over six years, CNN reported on the 13th (local time).

 

B, 47, from Perth, Australia, faces a total of 413 child sex crimes charges, including 240 cases of pornography for children under the age of 13, 98 cases of recording pornography for children under the age of 13, 44 cases of sexual violence for children under the age of 13, 26 cases of child exploitation and five cases of child exploitation.

 

B has been charged with more than 400 sex crimes. B is scheduled to appear at Perth Magistrates' Court on the 22nd.

 

Crime took place over a total of six years from 2015 to 2021. After receiving a tip-off in July last year, the police launched an investigation for several months to identify 24 victims, including boys and girls aged between 3 and 13.

 

B's charges totaled 413 cases, with 240 cases of pornography for children under the age of 13, 98 cases of recording pornography for children under the age of 13, 44 cases of sexual harassment for children under the age of 13, 26 cases of possession of child exploitation and 5 cases of child exploitation.

 

The police conducted a search at B's house and workplace and confiscated a number of electronic storage devices in the process. After a digital forensic investigation, police found 3.8 million photos and videos of the horrific abuse.

 

Hamish Mackenzie, an investigator in charge of sex crimes, said, "The investigation is the most terrible (in Australia) investigation of child abuse," adding, "We have been investigating hundreds or hundreds of hours of child exploitation data, and it was painful to encounter many images."

 

"People shouldn't call it child porn," Mackenzie said. "It's never child pornography. These are actually children who have been sexually assaulte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