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14일부터 특별여행주의보 긴급 해제! 캐나다·호주·괌 해외여행 예약 가속화 전망...

외교부 코로나19 동향, 백신접종증명서 상호인정 여부, 여행안전권역 협의 추이, 단기방문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등 고려 이번 조치 시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제임스 김 기자
기사입력 2022-04-13

[브레이크뉴스 호주=제임스 김 기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2년 이상 지속된 특별여행주의보가 14일부터 해제된다.

 

외교부는 정부의 방역정책 기조 및 전 세계 코로나19 동향 등을 감안, 전 국가·지역 대상으로 발령해온 특별여행주의보를 해제한다. 414일부터 각 국별 기존 여행경보 발령 체제로 전환한다고 13일 발표했다. , 기존 여행경보 3단계(출국권고) 4단계(여행금지) 발령 국가·지역은 현행대로 유지한다.

 

여행경보 1단계 국가 및 지역은 싱가포르, 캐나다, 호주, 네덜란드 등 22개국 및 괌, 사이판 2개 지역이다. 여행경보 2단계 국가 및 지역은 미국(, 사이판 제외), 영국, 독일, 프랑스 등 129개국이다. 중국, 러시아 등 26개국은 특별여행주의보를 유지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동향(백신접종률 포함), 백신접종증명서 상호인정 여부, 여행안전권역(트래블버블) 협의 추이, 단기방문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향후 분기별로 여행경보 조정을 지속 검토할 예정이며, 급격한 방역상황 변동이 있는 국가에 대해서는 수시 조정할 계획이다.

 

The special travel warning will be lifted from the 14th! Overseas travel reservations to Canada, Australia, and Guam are expected to accelerate...

 

This measure is implemented in consideration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COVID-19 trend, whether vaccination certificates are mutually recognized, the trend of consultations in travel safety zones, and measures to restrict short-term foreigners from entering the country!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ames Kim] 

  

A special travel warning that lasted more than two years after the COVID-19 pandemic will be lifted from the 14th.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will lift the special travel warning issued to countries and regions around the world in consideration of the government's quarantine policy stance and COVID-19 trends around the world. It was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will switch to the existing travel warning system for each country from April 14. However, the countries and regions with the issuance of the existing travel warning stage 3 (departure recommendation) and stage 4 (travel prohibition) will be maintained as it is.

 

The countries and regions of the first stage of the travel warning are 22 countries, including Singapore, Canada, Australia, and the Netherlands, and two regions, Guam and Saipan. The second-stage countries and regions of the travel alert are 129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excluding Guam and Saipan), the United Kingdom, Germany, and France. 26 countries, including China and Russia, have decided to maintain special travel warning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nounced that it will implement this measure in comprehensive consideration of COVID-19 trends (including vaccination rates), mutual recognition of vaccination certificates, trends in travel safety (travel bubble) consultations, and measures to restrict short-term foreigners from entering the countr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will continue to review the adjustment of travel warnings quarterly in the future, and plans to make frequent adjustments to countries with rapid quarantine change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