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피투성이에도 끝까지 웃은 ‘좀비’, 정찬성의 위대한 도전! 4라운드 레퍼리 스톱, TKO 패...

“언제나 질 때마다 드는 생각, 더 이상 챔피언이 될 수 없다는 걸 실감하고 있다. 계속 하는 게 맞는 건가하는 생각도 든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4-10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정찬성(35)은 시작부터 원투 펀치를 연달아 내줬다. 하지만 코리안 좀비정찬성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한국인 파이터 최초 UFC 챔피언을 노렸던 정찬성은 생애 두 번째 타이틀전에서도 고배를 마셨다.

 

정찬성은 10(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비스타 베터런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73 메인이벤트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4·호주)와 타이틀전서 4라운드 레퍼리 스톱 TKO로 패했다.

 

턱에 주먹을 정통으로 맞고 하체가 풀렸다. 넘어졌다가 일어나다가 다시 넘어졌다.

 

시작부터 눈과 코 주변에서 피가 터졌다. 포기할법한 상황에도 웃으면서 자세를 잡았다.

 

정찬성은 신중하게 나섰다. 오소독스 포지션으로 거리를 잡았다.

 

그러나 1라운드 볼카노프스키에게 원투펀치를 허용한 뒤 흔들렸다. 다운만 두 차례.

 

유효타 수에서도 8-21로 밀렸다. 2라운드 연달아 로 킥과 프론트 킥을 꽂으면서 실마리를 찾나 했다. 그러나 볼카노프스키의 라이트훅과 태클을 막지 못했다.

 

좀비 모드로 3라운드를 버텼다. 그런데 4라운드는 이미 무리였다. 얼굴은 피투성이가 됐다. 오른쪽 눈 부근에는 시퍼런 멍도 올라왔다. 시작과 동시에 정찬성이 펀치 4방을 정통으로 얻어맞자 심판은 바로 경기를 중단했다. 레퍼리 스톱, TKO로 마무리됐다.

 

정찬성은 지난 20138월 조제 알도와 첫 타이틀전서 패했다. 이후 20172, 4년 만에 복귀전에서 데니스 버뮤데즈를 TKO로 꺾었다.

 

사비를 들여 미국 애리조나에 있는 파이트레디 체육관을 찾았다. 에디 차 타격 코치와 에릭 알바라신 레슬링 코치 등을 만났다.

 

랭킹 5위 헤나토 모이카노와 전 라이트급 챔피언 프랭키 에드가를 연달아 1라운드 TKO로 잡았다. 지난해 6월 난적 댄 이게를 눌렀다. 얼굴에 피가 흥건해도 타이틀전에 다시 한 번 도전하겠다는 꿈 때문이었다.

 

알도와 맞대결 이후 10년 동안 싸운 끝에 다시 얻은 기회인데 반응은 냉정했다. 객관적인 실력으로는 정찬성이 밀린다는 의미였다.

 

이번 대진 역시 확정 순간부터 맞대결 예상은 0-10 수준으로 기울었다. “정찬성이 이길 확률은 거의 없다라는 현지 보도가 쏟아졌다. 해외 도박사들도 그렇게 예상했다.

 

정찬성은 3라운드 12분 내내 펀치를 맞으면서도 버텼다. 1%조차 보이지 않는 희망을 찾기 위해서였다.

 

경기를 마친 뒤 정찬성은 컨디션이 어느 때보다 좋았고, 준비도 정말 잘해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아쉽다면서 언제나 질 때마다 드는 생각이지만 더 이상 챔피언이 될 수 없다는 걸 실감하고 있다. 내가 이걸 계속 하는 게 맞는 건가하는 생각도 든다.”라고 말했다.

 

짧은 인터뷰를 마무리한 정찬성은 결국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Zombie" who laughed until the end despite all the blood! Jung Chansung's great challenge! Fourth round, repertoire stop, TKO lost...

 

I always think about it whenever I lose, but I realize that I can't be a champion anymore. I wonder if it's right to continue."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Jung Chan-sung (35) gave up a series of one-two punches from the start. However, Korean zombie Jung Chan-sung did his best until the end.

 

Jung Chan-sung, who was aiming for the first UFC champion as a Korean fighter, also suffered a setback in his second title match.

 

Jung Chan-sung lost to Alexander Volkanovsky (34, Australia), the featherweight champion of the "UFC 273 Main Event" at the Vista Betterance Memorial Arena in Jacksonville, Florida, on the 10th (Korea Standard Time), and the fourth round of the title match.

 

The lower body was loosened after a straight punch on the chin. I fell down, got up, and fell again.

 

Blood exploded around the eyes and nose from the start. Even in situations where he was likely to give up, he smiled and posed.

 

Chung Chan-sung stepped up cautiously. I got the distance with the Osodox position.

 

However, he was shaken after allowing a one-two punch to Volkanovsky in the first round. Down twice.

 

He was also behind 8-21 in effective batting average. In the second round, he put in a series of rock and front kicks to find a clue. However, he failed to stop Volkanovsky's right hook and tackle.

 

He survived the third round in zombie mode. But the fourth round was already too much. His face was covered with blood. A blue bruise was also raised near the right eye. As soon as the game began, Jung Chan-sung was hit with four punches, the referee immediately stopped the game. It ended with a repertoire stop and a TKO.

 

Jung Chan-sung lost his first title match with Jose Aldo in August 2013. In February 2017, he defeated Dennis Bermudez by TKO in his first comeback match in four years.

 

I spent my own money to visit the Pythredi Gymnasium in Arizona, the money. He met batting coach Eddie Cha and wrestling coach Eric Albarashin.

 

Ranking fifth-ranked Henato Moikano and former lightweight champion Frankie Edgar were beaten in the first round. In June last year, he beat "Dan Eggy," a rival. It was because of the dream of challenging the title game once again even if there was blood on his face.

 

After 10 years of fighting against Aldo, he got a chance again, but the reaction was cold. It meant that Jung Chan-sung was pushed back by objective skills.

 

From the moment the match was confirmed, the expectation of the showdown also tilted to 0-10. Local reports poured out, saying, "There is little chance that Jung Chan-sung will win." Foreign gamblers expected the same.

 

Jung Chan-sung held out even though he was punched throughout the 12th minute of the third round. It was to find hope that even one percent did not see.

 

After the game, Jung Chan-sung said, "My condition was better than ever, and I was really prepared, so I expected a lot," adding, "I always think about it whenever I lose, but I realize that I can't become a champion anymore." I wonder if it's right for me to continue doing this."

 

After finishing the short interview, Jung ended up shedding tear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