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수출입은행, 호주 자원ㆍ인프라 분야 협력 네트워크 강화!

팀 팔라스 호주 빅토리아주 재무장관과 한국기업의 참여 확대 방안 등 논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아름 기자
기사입력 2022-04-10

[브레이크뉴스 호주=조아름 기자]

 

한국수출입은행 방문규 행장은 8(현지 시간) 호주 최대 에너지기업인 산토스(Santos)를 만났다. 최근 가격·수급 불안정성이 가중된 천연가스 공급망 안정화 및 우리 기업과 함께 추진 중인 바로사 가스전 개발 사업을 협의했다.

 

산토스는 SK E&S와 공동으로 56억불 규모의 해상가스전 개발을 추진 중이다. 방 행장은 현지 원주민 등이 제기한 환경 이슈 대응 방안과, 원활한 사업진행을 위해 필요한 대책 등을 논의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호주 광물·에너지 인프라분야의 핵심 기업들과 우리나라 광물·에너지 공급망 안정화를 꾀한다. 또 호주, 인도-태평양 지역의 인프라 사업 수주기반 확대 등을 위한 통합 마케팅에 나섰다.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사진 왼쪽)7(현지 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의회의사당에서 팀 팔라스(Tim Pallas) 빅토리아주 재무장관을 만났다. 인프라 사업 추진 계획과 한국기업의 참여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이에 앞서 6(현지 시간) 방 행장은 우리 기업의 호주 인프라 PPP 시장 최초 진출사례이자 최대 규모(127억 호주달러)인 빅토리아주 North East Link(NEL) 터널 건설현장을 방문, 사업현장을 점검했다.

 

이어서 7~8(현지 시간) 이틀에 걸쳐 팀 팔라스(Tim Pallas) 빅토리아주 재무장관과 호주 인프라 부문 유력 사업주인 카펠라(Capella Capital)를 만나 빅토리아주의 향후 인프라 사업 추진 계획과 한국기업의 참여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빅토리아주는 2021~2051년 동안 총 1000억 호주달러(91조원 상당)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한 방 행장은 호주 정책금융기관, 국제상업은행 핵심 관계자들과 잇달아 면담을 가졌다.

 

Export-Import Bank of Korea strengthens cooperation network in Australia's resources and infrastructure sector!

 

Tim Pallas, Minister of Finance of Victoria, Australia, discussed ways to expand Korean companies' participation!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 Ah-reum]

 

Korea Export-Import Bank of Korea (KIB) President Moon Jae-kyu met with Santos, Australia's largest energy company, on the 8th (local time). It recently discussed stabilizing the natural gas supply chain, which has increased price and supply instability, and the Barossa gas field development project that is being promoted with Korean companies.

 

Santos is working with SK E&S to develop a $5.6 billion offshore gas field. President Bang discussed ways to respond to environmental issues raised by local natives and other measures necessary for smooth business progress.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hereinafter referred to as "Mercury") is planning to stabilize Korea's mineral and energy supply chain with key companies in the Australian mineral and energy infrastructure sector. It also launched integrated marketing to expand the order cycle of infrastructure projects in Australia and the Indo-Pacific region.

Export-Import Bank of Korea (left side of the picture) met with Victorian Finance Minister Tim Pallas at the parliament building in Victoria, Australia, on the 7th (local time). They discussed plans to promote infrastructure projects and ways to expand participation of Korean companies. Photo = Export-Import Bank of Korea

 

Earlier on the 6th (local time), Bang visited the construction site of the North East Link (NEL) tunnel in Victoria, the first and largest case of Korean companies entering the Australian infrastructure PPP market, and inspected the site.

 

He then met Victoria's Finance Minister Tim Pallas and Capella Capital, a leading Australian infrastructure business, for two days from July 7 to 8 (local time) to discuss plans to promote Victoria's future infrastructure projects and ways to expand Korean companies' participation.

 

Victoria is pursuing an infrastructure project worth a total of 100 billion Australian dollars (worth 91 trillion won) between 2021 and 2051.

 

Bang also held a series of meetings with key officials from Australian policy lenders and the International Commercial Bank.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