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모리슨 총리의 보수당 연합, 3년 임기ㆍ4번째 연속 집권은 가능할까?

모리슨 5월 총선요구! 데이비드 헐리 연방총독에게 14일, 21일중 선택 요청...

모리슨 정부, 지난 해 대형 산불ㆍ코로나19, 올해 홍수 인기하락!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제임스 김 기자
기사입력 2022-04-10

[브레이크뉴스 호주=제임스 김 기자]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의 보수당 연합의 3년 임기, 4번째 연속 집권은 가능할까.

 

모리슨 총리는 10(현지시간) 호주의 국가원수인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대리인인 헐리 총리에게 514일과 21일 중에서 선거 날짜를 선택하게 했다.

 

지난 번 2019년 선거에서는 여론조사 결과 중도좌파 야당인 호주 노동당이 늘 선두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런데 모리슨 총리가 박빙의 승리를 차지한 바 있다.

 

이번에도 모리슨의 자유당 연정이 모든 여론조사에서 뒤지고 있다. 하지만, 많은 분석가들은 치밀한 경합을 예고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23(현지시간) 시드니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모리슨 총리는 러시아에 대한 첫 제재가 금융 제재와 여행 금지 조치라고 밝히며 호주 기업들에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 보복에 대비하라고 경고했다.

 

지난 번 선거는 호주가 역대급 산불에 시달릴 때였다. 33명이 불에 타 숨지고 400여명이 연기를 마셔 호흡기 질환으로 숨진 가장 뜨거운 시련기에 치러졌다.

 

당시 남반구 여름철의 산불로 3000여 가구가 불에 탔고 무려 1900만 헥타르의 농경지와 삼림을 초토화시켰다.

 

산불위기가 최고조에 달했을 때 모리슨 총리의 고향 시드니가 유독성연기로 가득 찼다. 그러자 그는 하와이로 가족끼리 비밀여행을 떠났다. 전국적으로 호주국민들에게 맹비난을 받았다.

 

여론에 떠밀린 모리슨 총리가 휴가에서 일찍 돌아왔다. 그리고 그는 "나는 소방호스를 잡는 사람이 아니다"라는 궁핍한 변명을 했다. 모리슨 총리는 다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현재 모리슨 정부는 당시 산불대응과 올해 2년 전 피해지역에서 다시 발생한 남동부 지역 홍수 때문에 국민의 질타를 받고 있다.

올해 228일 홍수가 발생한 호주 리스모어에서 주민들이 소형 보트를 타고 침수 지역을 벗어나고 있다. 경찰은 브리즈번 인근에 내린 폭우로 인한 홍수로 지금까지 최소 7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중국이 최근에 호주에 대해 공식 비공식 무역제재를 강화했다. 호주 정부는 중국정부가 노동당의 승리가 중국경제에 이롭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노동당의 방해로 호주는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되었고 중국은 호주인들이 중국을 방문할 때에는 자의적으로 투옥할 수도 있다고까지 위협했다.

 

Will Australia's Prime Minister Morrison's Conservative Union be able to take power for the fourth consecutive three-year term?

 

Morrison calls for May general election! Federal Governor David Hurley asked to choose between the 14th and 21st...

 

Morrison's government, last year's major forest fires, COVID-19, and this year's floods are falling!

 

[Break News Australia = James Kim]

 

Will Australia's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be able to take power for the fourth consecutive year in a conservative coalition?

 

Prime Minister Morrison on Thursday ordered Hurley, deputy to Australia's head of state, Queen Elizabeth II, to choose between May 14 and May 21.

 

In the last 2019 election, the center-left opposition Australian Labor Party was always in the lead. However, Prime Minister Morrison won a close victory.

 

Again, Morrison's Liberal coalition lags behind in all polls. However, many analysts foretold a close race.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gives a news conference in Sydney on the 23rd (local time). Prime Minister Morrison said the first sanctions against Russia were financial sanctions and travel bans, warning Australian companies to prepare for retaliation against Russia's cyber attacks.

 

The last election was when Australia was hit by a record forest fire. A total of 33 people were burned to death and 400 people died of respiratory diseases after drinking smoke.

 

At that time, more than 3,000 households were burned by forest fires in the summer of the southern hemisphere, and 19 million hectares of farmland and forests were devastated.

 

At the height of the bushfire crisis, Morrison's hometown of Sydney was filled with toxic smoke. Then he went on a secret family trip to Hawaii. The Australian people have lashed out across the country.

 

Prime Minister Morrison, caught in public opinion, returned early from vacation. And he made a poor excuse: "I'm not the one who catches the fire hose." Prime Minister Morrison was once again criticized by public opinion.

 

Currently, the Morrison government is being criticized by the public for responding to wildfires at the time and for flooding in the southeastern part of the affected area two years ago.

Residents are leaving the flooded area in small boats in Lismore, Australia, where the flood occurred on February 28 this year. At least seven people have been killed so far by heavy rains near Brisbane, police said.

 

China has recently tightened official informal trade sanctions against Australia. The Australian government claims that the Chinese government judged the Labor Party's victory to be beneficial to the Chinese economy.

 

However, Australia's relations with China have deteriorated due to interference from the Labor Party, and China has even threatened that "Australians may arbitrarily imprison them when they visit China."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