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10일,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의 페더급 타이틀! 해외도박사들 “승산 없다“

해외 베팅사이트, 볼카노프스키에게 1.13의 배당률! vs 정찬성 5.50~6.26!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4-09

10, ‘코리안 좀비정찬성 UFC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의 페더급 타이틀! 해외도박사들 승산 없다

 

해외 베팅사이트, 볼카노프스키에게 1.13의 배당률! vs 정찬성 5.50~6.26!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코리안 좀비정찬성(35)승산 없다는 해외도박사들 예상을 뒤엎을 수 있을까.

 

정찬성이 10(이하 한국시각) 오전 11시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비스타 베터런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73 메인이벤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호주)와의 페더급 타이틀전을 펼친다.

 

배수의 진을 친 정찬성이지만 해외 전문가들은 냉정하다. 도박사들의 경우 정찬성이 이길 확률이 거의 없다고 본다.

 

해외 베팅사이트 스포츠벳에 따르면 볼카노프스키에게 1.13의 배당률을, 정찬성에게 5.50의 배당률을 책정했다.

 

볼카노프스키에게 1달러를 걸어 맞추면 1.13달러를, 정찬성에게 걸어 맞추면 5.50달러를 주는 것이다. 그만큼 정찬성이 이길 확률이 매우 낮고, 볼카노프스키에게 걸어봤자 이길게 당연하기 때문에 배당이 적은 것이다.

 

이 사이트 외에도 오즈포탈 역시 볼카노프스키에게 1.12의 배당률을, 정찬성에게 6.28의 배당률을 책정했다. 벳웨이 역시 볼카노프스키에게 1.12의 배당률을, 정찬성에게 6.00의 배당률을 배정했다. 사실상 정찬성이 이길 확률이 거의 없다고 예측한 것.

 

정찬성이 무려 20연승을 달리고 있는 페더급 최강볼가노프스키를 막아낼 수 있을지 관건이다. 정찬성은 20138월 한국인 최초로 UFC 타이틀전에 나섰지만, 당시 챔피언 조제 알도에게 4라운드 TKO패를 당했다. 9년 만에 타이틀 재도전이며 어쩌면 마지막 도전이 될지도 모른다.

 

정찬성은 지난 2013년 조제 알도(36·브라질)와의 대결 이후 9년 만에 갖는 타이틀전이다. 정찬성이 볼카노프스키를 꺾으면 한국인 최초 UFC 챔피언에 등극한다.

 

2007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한 정찬성은 통산 176패로 세계 랭킹 4위다. 볼카노프스키는 통산 231패로 현 체급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볼카노프스키는 201912월 맥스 할로웨이를 판정으로 누르고 챔피언에 올랐다. 7개월 만에 치러진 1차 방어전에서 할로웨이와 재대결해 승리했다. 작년 9월에는 랭킹 2위 브라이언 오르테가를 상대로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정찬성은 이번 타이틀전에 사활을 걸었다. 지난 2월 일찌감치 미국으로 건너가 애리조나주에서 에디 차 코치와 결전을 준비해왔다.

 

또 전 UFC 플라이급·밴텀급 챔피언 헨리 세후도(35·미국)를 스파링 상대로 맹훈련을 해왔다.

 

정찬성은 UFC 273 카운트다운 영상을 공개하며 볼카노프스키가 챔피언이지만 메인 이벤트 경험은 내가 더 많다면서 그것이 나의 가장 큰 무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정찬성은 7일 미디어데이에서 대한민국에 챔피언 벨트를 반드시 가져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철저한 언더독과 수많은 전문가들이 패배를 예상하는 정찬성은 과연 기적을 일으킬 수 있을까. 이제 불과 몇 시간 안 남았다.

 

On the 10th, Korean Zombie Jung Chan-sung's featherweight title with UFC Alexander Volkanovsky! Professionals from overseas, "There's no chance of winning

 

1.13 Dividend for Volkanovsky, an overseas betting site! vs. Chansung. 5.50~6.26!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Will "Korean Zombie" Jung Chan-sung (35) be able to overturn the expectations of overseas doctors that "there is no chance of winning?"

 

Jung Chan-sung will play a featherweight title match against Alexander Volkanovsky (Australia), the main event of UFC 273 at the Vista Betterance Memorial Arena in Jacksonville, Florida, from 11 a.m. on the 10th (Korea time).

 

Jeong Chan-sung, who fought for multiples, is cool-headed, but overseas experts are cold-hearted. In the case of gamblers, I think there is little chance that Jung Chan-sung will win.

 

According to SportsBet, an overseas betting site, it set a dividend rate of 1.13 for Volkanovsky and 5.50 for Jung Chan-sung.

 

If you bet a dollar on Volkanovsky, you'll get $1.13 and $5.50 if you bet on Jung Chan-sung. As such, Jung Chan-sung is very unlikely to win, and even if he bet on Volkanovsky, he will win, so the dividend is low.

 

In addition to the site, Oz Portal also set a dividend rate of 1.12 for Volkanovsky and 6.28 for Jung Chan-sung. Betway also assigned a dividend of 1.12 to Volkanovsky and 6.00 to Jung Chan-sung. In fact, he predicted that Jung Chan-sung had little chance of winning.

 

The key is whether Jung Chan-sung will be able to prevent "Fatherweight Strongest" Volganovsky, who has won 20 consecutive games. Jung Chan-sung played in the UFC title match for the first time in Korea in August 2013, but lost to then-champion Jose Aldo in the fourth round of the TKO. It's the first title challenge in nine years and maybe the last.

 

Jung Chan-sung is the first title match in nine years since the match against Jose Aldo (36, Brazil) in 2013. If Jung Chan-sung beats Volkanovsky, he will become the first Korean UFC champion.

 

Jung Chan-sung, who made his mixed martial arts debut in 2007, is ranked fourth in the world with 17 wins and 6 losses. Volkanovsky is the strongest player in the current weight class with 23 wins and 1 loss.

 

Volkanovsky beat Max Holloway in December 2019 to become the champion. In the first round of defense in about seven months, Holloway was rematch and won. In September last year, he succeeded in defending against Brian Ortega, the second-ranked player.

 

Chung put his life and death into the title match. He moved to the U.S. early in February and has been preparing for a showdown with coach Eddie Cha in Arizona.

 

In addition, former UFC flyweight and bantamweight champion Henry Sehu has been training hard against sparring.

 

Jung Chan-sung released the UFC 273 countdown video and showed confidence, saying, "Volkanovsky is the champion, but I have more experience in the main event," adding, "It will be my biggest weapon." Jung Chan-sung expressed his ambition at Media Day on the 7th, saying, "I will definitely bring the champion belt to Korea."

 

Will Jung Chan-sung, who expects thorough underdogs and numerous experts to lose, be able to perform miracles? There are only a few hours left.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