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 신약개발 바이오기업 증가! 국내 기업들 활발한 진출 전망...

연구개발 비용 세제 혜택ㆍ신속 임상시험 인허가 제도ㆍ 바이오 인프라 제공, 큰 장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다니엘 강 기자
기사입력 2022-04-08

[브레이크뉴스 호주=다니엘 강 기자]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투자청 문서윤 이사

 

최근 호주에서 신약개발을 하는 바이오기업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개발 비용에 대한 세제 혜택신속한 임상시험인허가 제도가 큰 장점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글로벌 진입을 목표로 하는 국내 기업들의 활발한 진출이 전망된다.

 

지난 6, 써모 피셔 싸이언티픽과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투자청이 '호주에서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기회 및 혜택'을 주제로 호주에서의 신약개발 시 장점과 혜택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퀸즐랜드 주정부 투자청의 문서윤 이사는 '호주, 퀸즐랜드 바이오시장과 임상 환경'을 주제로 퀸즐랜드의 R&D 세제 혜택 효율적인 규제 대규모 임상시험 기관 우수한 연구기관을 강점을 소개했다.

 

TIQ(퀸즐랜드 주정부 투자청Trade and Investment Queensland)은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 16개국에 진출해 있다. TIQ는 세계적인 기업들과 퀸즐랜드를 연결해 글로벌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있다.

 

문 이사는 퀸즐랜드 주는 바이오제약 산업으로 지난 2020185억달러(225천억원) 규모의 총 생산액을 창출했다.”면서 또한 1,232개 기업과 십만명 이상이 종사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호주의 선두 CMO기관 2곳이 위치해 있고, 우수한 헬스케어 인프라가 갖춰져 있다.”면서 오는 2026년까지 약 38%의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호주 정부는 R&D 세제 혜택을 제공해 기업들의 혁신적인 제품을 생산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매출액 대비 38.5%에서 최대 45%까지 돌려받을 수 있다고 힘줬다. 이외에도 신속한 임상시험 승인, FDA IND 승인 불필요, 우수한 품질 데이터 확보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실제 호주에서 임상시험 진행 시, 미국 대비 최대 60% 비용 절감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호주에는 선진 바이오 인프라 시스템이 잘 구축돼 있어, 임상시험 시장에서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국내 기업 다수도 호주에 진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티움바이오·프로티움 사이언스는 혈우병 우회인자 치료제로 개발 중인 TU7710의 임상시험 1상 시료를 호주 써모 피셔 싸이언티픽 GMP 제조소를 통해 생산했다.

 

또한 파멥신도 타니비루맵과 키트루다의 병용투여를 호주에서 진행하고 있다.

 

문 이사는 퀸즐랜드 주정부 투자청을 통해 호주 진출 시 임상시험 제조회사 연구기관 정부기관 회계서비스 법률서비스를 ONE-STOP으로 제공받을 수 있어, 보다 수월하게 신약개발에 매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웨비나는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투자청 문서윤 이사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신순규 수석 프로티움 사이언스 김창환 부사장 노보텍 김현경 상무 HLB Mann Judd 김상현 회계사가 의견을 나눴다.

 

More bio companies developing new drugs in Australia! Domestic companies are expected to make active inroads...

 

R&D cost tax benefits, rapid clinical trial licensing system, bio-infrastructure provision, great advantages!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Daniel Kang]

 

Director Moon Jae-yoon of the Queensland Government Investment Authority of Australia

 

Recently, the number of bio companies developing new drugs in Australia has increased.

 

Tax benefits for R&D costs, rapid clinical trials, and licensing systems serve as major advantages. Domestic companies aiming to enter the global market are expected to actively enter the market.

 

On the 6th, Thermo Fisher Scientific and the Queensland State Investment Authority of Australia prepared a meeting to introduce the advantages and benefits of new drug development in Australia under the theme of "Opportunities and Benefits for Biopharmaceutical Development in Australia."

 

Under the theme of "Australia, Queensland Bio Market and Clinical Environment," Seo Moon-yoon, director of the Queensland State Investment Agency, introduced Queensland's R&D tax benefits efficient regulation large clinical trial institution excellent research institutes.

 

TIQ (Queensland State Investment Authority) has entered 16 countr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Asia. TIQ is creating a global business by connecting global companies and Queensland.

 

Director Moon said, "Bio, QueenslandThe pharmaceutical industry created a total production of $18.5 billion (about 22.5 trillion won) in 2020, he said. "In addition, 1,232 companies and more than 100,000 people are engaged."

 

He then explained, "Two leading CMO institutions in Australia are located and have excellent healthcare infrastructure," adding, "It is expected to grow about 38% by 2026."

 

The Australian government is supporting companies' production of innovative products by providing R&D tax benefits, he said. "We can get back 38.5% to up to 45% of sales." In addition, it explained that rapid clinical trial approval, FDA IND approval is not required, and excellent quality data can be secured.

 

In fact, it is known that up to 60% of the cost can be reduced compared to the United States when clinical trials are conducted in Australia. In addition, advanced bio-infrastructure systems are well established in Australia, which is considered to be highly competitive in the clinical trial market.

 

Currently, many Korean companies have also entered Australia. Thium Bio and Proteum Science produced a phase 1 clinical trial sample of TU7710, which is being developed as a treatment for hemophilia bypass factors, through Thermo Fisher Scientific GMP Manufacturing in Australia.

 

In addition, Pamepshin is also conducting a combination of Tanibirumap and Keytruda in Australia.

 

Director Moon stressed, "When entering Australia through the Queensland State Investment Agency, we can receive clinical trials manufacturing companies research institutes government agencies accounting services legal services through ONE-STOP, making it easier to focus on new drug development."

 

Meanwhile, the webinar was shared by Moon Moon-yoon, director of the Queensland State Investment Authority in Australia, Thermo Fisher Scientific, senior Kim Chang-hwan, vice president of Protium Science, Kim Hyun-kyung, managing director of Novotec, HLB Mann Judd, Kim Sang-hyun.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