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커스 동맹' 미·영·호주, 핵잠수함 이어 극초음속 미사일도 협력!

미·영·호주 공동성명… 군사적 공조 강화 의지 드러내!

중국 반발 "세계 다른 지역 위기로 몰고 갈 수 있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제임스 김 기자
기사입력 2022-04-07

[브레이크뉴스 호주=제임스 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공동 화상 회의를 하며 국가 안보 이니셔티브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과 영국, 호주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3국 간 안보 협의체인 '오커스'(AUUKUS)를 발족한다고 발표했다. 이들 3국은 오커스를 통해 사이버와 인공지능, 수중 시스템 등 군사기술 협력을 강화하는 등 중국 견제를 위한 안보 정보 및 정보기술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미국과 영국, 호주 3자 외교안보협의체 '오커스(AUKUS)'가 핵추진 잠수함에 이어 극초음속 미사일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5(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극초음속 미사일과 전자전 역량에 관한 협력을 시작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들 국가는 지난해 9월 중국 견제를 위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3자 안보 파트너십인 오커스를 출범시켰다.

 

출범 당시 미국은 호주에 핵추진 잠수함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호주와 77조원 규모 잠수함 계약을 맺은 프랑스가 반발하기도 했다.

 

오커스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공을 들인 안보 협의체로 협력 범위를 극초음속 미사일까지 확장하면서 군사적 공조 체제를 견고히 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음속보다 몇 배 빠른 극초음속 미사일은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무력화할 수 있으며 지구 반대편에 있는 목표물을 신속히 타격할 수 있다.

12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1일 김정은 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국방과학원이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러시아는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을 마쳐 실전에 배치했고 중국은 지난해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북한도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국가로 알려졌다.

 

중국은 오커스의 극초음속 미사일 분야 협력 발표에 반발했다.

 

장준 주유엔 중국대사는 관련 질문에 "우크라이나에서 처럼 세계 다른 지역을 위기로 몰고 갈 수 있다"고 밝혔다.

 

The U.S., Britain, Australia, and the U.S. have joined hands with nuclear submarines and hypersonic missiles!

 

Joint U.S.-British-Australian StatementShow your willingness to strengthen military cooperation!

 

China's Rebellion "could lead to crisis in other parts of the world"

 

[Break News Australia = James Kim]

U.S. President Joe Biden speaks on national security initiatives at a joint video conference with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and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in the East Room of the White House on the 15th (local time). President Biden announced on the same day that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Australia will launch "AUUKUS," a three-way security consultative body in the Indo-Pacific region. The three countries plan to share security information and information technologies to check China by strengthening cooperation in military technologies such as cyber, artificial intelligence and underwater systems through the Auckus.

 

 

The U.S., Britain and Australia's three-way diplomatic and security consultative body "AUKUS" agreed to cooperate in the field of hypersonic missiles following nuclear-powered submarines.

 

U.S. President Joe Biden,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and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promised to start cooperation on hypersonic missiles and electronic warfare capabilities in a joint statement released on the 5th (local time).

 

In September last year, these countries launched Auckus, a three-way security partnership in the Indo-Pacific region, to check China.

 

At the time of its launch, the United States announced that it would support nuclear-powered submarines in Australia. In the meantime, France, which signed a 77 trillion won submarine contract with Australia, protested.

 

Oakus is interpreted as an attempt by the Joe Biden administration to strengthen the military cooperation system by expanding the scope of cooperation to hypersonic missiles.

 

Hypersonic missiles, which are several times faster than the speed of sound, can disable the missile defense system and hit targets on the other side of the globe quickly.

The Rodong Sinmun, the organ of the North Korean Workers' Party, reported on the 11th that the National Defense Research Institute succeeded in test-firing hypersonic missiles under the observation of Kim Jong-un, the party's general secretary and secretary of state. Photo = Labor Newspaper Capture

 

Russia finished developing hypersonic missiles and deployed them to the field, while China successfully test-fired them last year. North Korea is also known to have test-fired hypersonic missiles.

 

China has opposed the announcement of cooperation in the hypersonic missile sector by Auckus.

 

Chinese Ambassador to China Jang Jun said in a related question, "We can bring the rest of the world to a crisis like in Ukraine."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