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주·인도, 최대 무역 협정! "호주 수출품 85% 이상 관셰 폐지“

FTA도 연내 체결... 호주 수출품 85%·인도 수출품 96% 무관세 혜택!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보미 기자
기사입력 2022-04-03

[브레이크뉴스 호주=윤보미 기자]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가 2021112(현지시간) 글래스고에서 열린 COP26 유엔기후정상회의 이틀째 회의 중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옆에서 연설하고 있다.

  

인도와 호주가 2일 대부분의 관세를 폐지하는 무역협정에 서명했다.

 

양국이 안보에 이어 경제통상 부문에서도 중국을 견제하는 행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힌두스탄타임스와 외신에 따르면 인도 피유시 고얄 상무 장관과 댄 테한 호주 통상 장관은 이날 화상 행사를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무역협정'(IndAus ECTA)에 서명했다.

 

양국은 10여년 전부터 FTA 협상을 시작, 올해 연말 타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서명한 경제협력무역협정에 따라 호주의 대() 인도 수출품의 85% 이상에 대한 관세가 폐지된다. 관세 폐지율은 향후 10년에 걸쳐 91%까지 높아질 예정이다.

 

관세 폐지 대상은 양고기와 양털, 랍스터, 구리, 석탄, 알루미나 등 광물과 비철 금속 부문으로 금액 기준으로는 126억 호주 달러(115천억원)에 이른다.

 

인도는 호주산 와인의 관세도 150%에서 100%로 인하하는 등 가격에 따라 차등적으로 낮추기로 했다.

 

인도의 대호주 수출품은 96.4%가 무관세 혜택을 받게 됐다.

 

인도는 호주에 가죽과 신발, 섬유, 의류 등 노동집약산업 부문 수출이 많다.

 

인도 정부는 양국 협력 강화로 45년 안에 100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호주 정부는 인도 요리사와 요가 강사, 학생들에게 문을 열어주기로 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오늘 협정은 호주 농민과 제조업자, 생산자 등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으로 가는 큰 문을 열어줬다"고 의미를 보여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이번 협정이 공급망(supply-chain)의 탄력성을 높이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인도의 대호주 수출품 96.4% 무관세 혜택! 인도 피유시 고얄 상무 장관 트위터 캡처.

 

인도와 호주의 '경제협력무역협정' 서명은 자원 부국인 호주와 풍부한 노동력으로 제조업 강국 인도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시너지가 클 것이란 기대를 모은다.

 

모리슨 총리는 이날 화상 행사에서 "이번 서명으로 인도의 성장하는 제조업 부문에서 중요한 '희토류'와 관련한 협력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의 두 회원국인 인도와 호주가 자국 시장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의미가 클 것으로 분석했다.

 

호주는 무역분쟁을 빚는 중국 대신 세계 2위 인구 대국 인도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수 있고, 중국과 국경분쟁을 벌여온 인도는 쏟아지는 중국산 제품을 호주산 제품으로 견제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인도와 호주는 완전한 자유무역협정과 양국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체결을 위해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Australia and India have the largest trade agreement! "More than 85% of Australian exports will be abolished."

 

The FTA will be signed by the end of this year... 85% of Australian exports and 96% of Indian exports are tariff-free!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Yoon Bo Mi]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speaks next to Indian Prime Minister Narendra Modi during the second day of the COP26 U.N. Climate Summit held in Glasgow on November 2, 2021.

  

India and Australia signed a trade agreement on the 2nd to abolish most tariffs.

 

It is observed that the two countries have begun to check China in earnest in the economic and trade sectors following security.

 

According to the Hindustan Times and foreign media, India's Secretary of Commerce Piyush Goyal and Australian Trade Minister Dan Tehan signed the "IndAus ECTA" between the two countries through a video event.

 

The two countries began negotiations on the FTA more than a decade ago and are aiming to reach an agreement by the end of this year.

 

Under the Economic Cooperation and Trade Agreement signed on the same day, tariffs on more than 85% of Australia's exports to India will be abolished. The tariff abolition rate is expected to rise to 91 percent over the next decade.

 

The tariff will be abolished in the mineral and non-ferrous metals sectors such as lamb, wool, lobster, copper, coal and alumina, which amount to 12.6 billion Australian dollars (11.5 trillion won).

 

India has also decided to lower tariffs on Australian wines from 150 percent to 100 percent, depending on the price.

 

96.4 percent of India's exports to Australia will receive tariff-free benefits.

 

India exports a lot to Australia in labor-intensive industries such as leather, shoes, textiles and clothing.

 

The Indian government expected that strengthening bilateral cooperation would create one million jobs within four to five years.

 

The Australian government has decided to open doors for Indian chefs, yoga instructors and students.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showed significance, saying, "Today's agreement opened the big door for Australian farmers, manufacturers, and producers to the fastest-growing market in the world."

 

Indian Prime Minister Narendra Modi expected the agreement to increase supply-chain elasticity and contribute to stability in India and the Pacific region.

 

India's 96.4% tariff-free benefit on exports to Australia! India's Commerce Minister Piyush Goyal captured on Twitter.

 

The signing of the "Economic Cooperation Trade Agreement" between India and Australia is expected to have great synergy in that it is a meeting between Australia, a resource rich country, and India, a manufacturing powerhouse with abundant labor.

 

Prime Minister Morrison said at a video event, "This signature will expand cooperation on rare earths, which are important in India's growing manufacturing sector."

 

Experts analyzed that India and Australia, two members of the Quad (the U.S., Japan, Australia, and India's security council), will have a great meaning in keeping China in check in their markets.

 

Australia can enter the Indian market, the world's second-largest population, instead of China, which is causing trade disputes, and India, which has been in a border dispute with China, can check pouring Chinese products with Australian products.

 

India and Australia said they would speed up efforts to sign a full free trade agreement and a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