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수출입은행, 6.5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성공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다니엘 강 기자
기사입력 2022-03-30

[브레이크뉴스 호주=다니엘 강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수은)은 지난 29일 호주에서 65000만 호주달러(미화 약 5억달러) 규모의 캥거루 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만기별로 3년물 2억 호주달러, 5년물 45천만 호주달러가 각각 발행됐다.

 

이날 캥거루 본드는 만기 3년의 고정금리채 2억 호주달러와 만기 5년의 변동금리채 45000만 호주달러로 구성된 듀얼 트랜치(만기 또는 금리조건이 다른 두 가지 종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것) 구조로 발행됐다.

 

이번에 수출입은행이 조달한 호주달러는 한국 기업이 최근 수주한 호주 인프라 분야 민관협력사업(PPP)에 호주달러 그대로 제공된다.

 

인프라 사업은 통상 해당국가의 현지자금 수요가 크기 때문에 투자자나 사업수행자가 현지통화를 준비해야 한다. 수은이 이날 호주 자본시장에서 65000만 호주달러 규모의 투자자 모집을 이끌어내면서 한국 기업의 호주 인프라사업을 지원하는데 금융실탄을 확보한 셈이다.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국내 기업이 최근 수주한 호주 인프라 분야 민관협력사업(PPP)의 금융지원에 쓰인다.

 

한국수출입은행 관계자는 "호주 자본시장에서 투자자 모집을 끌어내 한국 기업의 호주 인프라사업을 지원하는 데 필요한 금융 실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면서 "캥거루 본드 시장은 국제채 시장 중 발행규모가 세계 5위권으로 다른 선진국보다 금리수준이 높아 인기가 여전하고 투자자 기반도 넓다"라고 말했다.

 

"공모시장이 위축된 기간에도 사모채권, 구조화 채권 등 다양한 형태의 호주달러화 채권발행을 통해 투자자 수요를 면밀히 관찰해 왔다"고 말했다.

 

Export-Import Bank of Korea to issue 650 million Australian dollars of kangaroo bonds

 

[Break News Australia = Daniel Kang]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Mercury)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succeeded in issuing a kangaroo bond worth 650 million Australian dollars (US$500 million) in Australia on the 29th.

 

Two hundred million Australian dollars were issued for three-year products and 450 million Australian dollars for five-year products, respectively, for each maturity.

 

Kangaroo Bonds were issued in a dual trench structure consisting of A$200 million fixed-rate bonds with a maturity of three years and A$450 million floating-rate bonds with a maturity of five years.

 

The Australian dollar raised by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will be provided as Australian dollars to the public-private partnership project (PPP) in the Australian infrastructure sector recently won by a Korean company.

 

Since infrastructure projects are usually in high demand for local funds in the country, investors or business operators must prepare local currency. In other words,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secured financial bullets to support Korean companies' Australian infrastructure projects by attracting $650 million worth of investors from the Australian capital market.

 

The funds raised from the issuance of bonds will be used to support the public-private partnership project (PPP) in the Australian infrastructure sector, which was recently won by a domestic company.

 

An official from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said, "We will be able to secure financial bullets needed to support Korean companies' Australian infrastructure projects by attracting investors from the Australian capital market."

 

He also said, "Even during the period when the public offering market shrank, we have closely monitored investor demand through the issuance of various types of Australian dollar bonds such as private equity bonds and structured bond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